상단여백
HOME 연예 TV
'슈츠' 장동건, 박형식 가짜변호사 탄로에 분노 '이글이글'

KBS 2TV 드라마 '슈츠' 박형식의 변호사 신분이 가짜라는 사실이 탄로났다.

 

 

1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 15회에서는 김앤조가 강앤함에게 합병을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경영난에 빠진 강앤함은 김앤조의 제안을 거절하기 힘들었다. 그러나 최강석은 합병을 막으려고 고군분투했다. 결국 강앤함은 김앤조에 합병됐다.

함대표가 재무재표를 빼내 합병을 도운 것이었다. 최강석은 뭔가 이상함을 눈치 챘다. 그는 강하연(진희경)이 함대표(김영호)와 거래를 했다고 믿었다. 강하연은 이를 부인했다.

최강석은 고연우가 진짜 변호사가 아니라는 사실을 함대표가 알고 있다는 사실을 의식했다. 이어 회사 내에서 고연우가 고등학교 중퇴에 변호사 자격증도 없다는 문자가 돌았다. 채근식(최귀화)까지 이 소식을 알게 됐다.

이 문자는 함대표가 퍼트린 것이었다. 최강석은 함대표에게 갔다. 고연우는 이에 달려가 "안 돼요, 변호사님"이라고 최강석을 강하게 말렸다.

하지만 최강석은 분노를 숨기지 않았다. 그는 뜨거운 눈빛으로 격랑을 예고했다.

 

사진=KBS 2TV '슈츠'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