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미혼 여성가구 144만…결혼 미룬 20·30대가 70%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로 가정을 꾸려 나가는 여성 가구주가 10년 전보다 50% 가까이 늘어났다.

 

사진=픽사베이

2일 통계청은 '2018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을 발간하며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해당 통계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 여성 가구주는 607만2000가구로 전년대비 15만6000가구(2.6%) 늘어났다. 또한 전체 1975만2000가구 중 여성 가구주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30.7%로 2000년 18.5%보다 12.2%포인트(p) 증가했다.

여성 가구의 구성을 보면 사별한 여성 가구주가 30.7%로 가장 많았으며 배우자가 있는 유배우 여성 가구주는 26.6%, 미혼 여성 가구주는 23.7%를 기록했다. 이혼한 여성 가구주는 19.1%였다.

특히 올해 미혼 여성 가구주는 143만6000가구로, 10년 전인 2008년 97만2000가구에 비해 47.8%나 증가해 눈길을 모은다.

연령별로는 20·30대가 각각 39.9%, 29.2%로 전체 미혼 여성 가구의 70% 가까이 차지했으며, 40대 16.4%, 50대 7.3% 순이었다. 이는 사회에 뛰어든 젊은 여성들이 결혼을 미루면서 20·30대가 미혼 여성 가구의 절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증가면에서는 40대가 10년 전보다 2.4배 증가한 데 이어 50대 약 3배, 60세 이상 약 4배 증가하는 등 40대 이상에서 미혼 여성 가구주가 크게 증가했다.

올해 전체 여성 인구는 2575만4000명으로 전년대비 0.4%(9만8000명) 증가했다. 총인구 5163만5000명 중에서 여성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49.9%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다.

여성 100명 당 남성 수를 나타내는 성비는 100.5명을 기록해 여성이 남성보다 근소하게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비는 이후 계속 감소해 2045년 99.7명까지 떨어진 뒤 2060년에는 100.4로 다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성 1인 가구는 전년대비 7만7000가구(2.8%) 증가한 284만3000가구를 기록했다. 이는 우리나라 총 1인 가구 573만9000가구의 49.5%에 달하는 규모다.

한편, 여성 1인 가구는 70세 이상이 29.3%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20대 16%, 60대 15.9% 순을 나타냈다.

에디터 이유나  misskendrick@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이유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