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방빼라는 집주인에게 애원...“남편이 이 집에 올 수 있어요”

이수경이 방을 빼라는 집주인에게 애원했다.

사진=KBS2 '왼손잡이 아내' 캡처

11일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에서는 방을 빼라는 집주인에게 오산하(이수경)이 행방불명된 남편 이수호(김진우)가 찾아올지도 모르기 때문에 안된다고 애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산하와 가족들이 집에 들어오자 집주인과 실랑이하는 아버지 오창수(강남길)의 모습을 봤다.

집주인은 “나는 이번 달까지 집 비워달라는게 다야”라며 “1년만, 1년만 기다려달라는 벌써 5년째야. 이 집 다 허물어버리고 신축빌라 지어올릴테니까 당장 내 집에서 방빼!”라고 말했다.

이에 오산하는 집주인에게 “월세 더 올려달라면 그렇게 할게요. 저희 이 집에서 못나가요. 남편이 이 집으로 돌아올 수도 있다고요”라고 애원했다. 그러나 집주인은 이를 뿌리치며 “염치가 있어야지”라며 화를 내며 돌아섰다.

오산하의 어머니 백금희(김서라)는 “그래, 이참에 이사가자. 이 집에서 사업망하고 당신 눈 멀고 이 서방까지. 나도 이제 이 집에 미련없어”라며 “산 사람은 살아야 할 거 아니야. 언제까지 산지도 죽은 지도 모른 사람 쳐다보고 살건데”라고 말했다.

방으로 들어갔다가 나온 오산하는 이수호가 줬던 전세 계약서를 보여주며 이걸로 집주인과 담판을 짓겠다고 말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TV는 사랑을 싣고’ 홍경민, 대학선배와 재회…본명 “홍성민!” 외쳐 icon‘왼손잡이 아내’ 선우용여 “실종 날 통화도 했는데"...이수경, 김진우 행적 찾다 icon‘TV는 사랑을 싣고’ 홍경민, 어두운 과거 고백 “방황하다 고등학교 자퇴” icon‘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1억개의 색을 보는 테트라크로맷 연기 icon’후배 성추행‘ 전직 검사, 징역 10개월...법정구속은 면해 '봐주기 논란' 가중 icon[리뷰] ‘가버나움’ 상처없이도 전해지는 가난의 고통, 자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icon"김보름 노선영 진실을 밝혀주세요" 국민청원, 빙상계 왕따논란에 재수사 요청 icon‘비켜라 운명아’ 간미연 “내 딸 사진, 콘테스트 끝난 즉시 삭제해라” icon알켈리, '미성년자 집단 성폭행' 폭로 다큐...레이디 가가 "함께 작업한 곡 삭제" 분노 icon‘비켜라운명아’ 박윤재, 이종남 남편이 훔친 아이였다 ‘충격’ icon‘왼손잡이 아내’ 줄거리...이수경, 남편 행방 찾았나? 김진우 1인2역까지 icon‘공복자들’ 엠브로 이동현, 구독자 97만의 ASMR 푸드 파이터 icon‘랜선라이프’ 나름TV, 신당동 3대 떡볶이 먹방...닭발+맥반석 ‘이색 조합’ 눈길 icon‘동물의 사생활’ 문근영·김혜성, 펭귄 다큐 비장의 무기 ‘스파이캠’ 사용 icon‘랜선라이프’ 퓨어디, ‘달콤살벌’ 호러 팬미팅...팬들 분장에 "나도 안그랬어!" icon‘커피프렌즈’ 양세종, 밀려드는 설거지에 셀프 응원 “세종아 침착하자”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