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버닝썬’ 승리, 첫 솔로투어 홍보 ‘SNS 활동’ 재개...VIP룸 성폭행 추정 영상은?

승리가 SNS 활동을 재개했다. 솔로 투어 때문이었다.

사진=승리 인스타그램 캡처

8일 오후에 승리가 ‘버닝썬’ 논란이 계속되는 와중에 첫 솔로 투어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가 추가됐다고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홍보글을 올렸다.

한편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최근 유포되고 있는 성관계 동영상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버닝썬’이라는 제목으로 인터넷 상에 올라온 해당 동영상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클럽 버닝썬의 ‘VIP 룸’이라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또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버닝썬 ‘VIP 룸 화장실’ 사진이 게재돼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경찰은 “이 영상이 실제 버닝썬에서 촬영된 영상이 맞는지, 어떤 경로로 유포됐는지 살펴보고 있다”며 “마약이나 성폭련 관련 동영상에 불거진 의혹도 함께 살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버닝썬 VIP 룸 화장실 추정 사진)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는 7일 한 매체와의 통화를 통해 “최근 인터넷 상에서 떠돌아다니는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며 “확인 결과 우리 클럽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주말 기준 하루에 수천명이 다녀가는데 휴대전화 검사를 전부 다 할 수 없는 노릇”이라고 막막함을 토로했다. 또한 그는 논란이 된 VIP 룸은 폐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승리는 지난 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시 사내이사를 맡고 있었던 저도 책임질 일이 있다며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틀 뒤 본인 SNS에 솔로 투어 홍보 사진을 올리면서 누리꾼들의 반응은 좋지 않은 상황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커피프렌즈’ 유연석 ‘마성의 단짠매력’ vs 양세종 ‘스윗 막내美’ 뿜뿜 icon‘그래미行’ 방탄소년단, 2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위...세븐틴-엑소 뒤이어 icon‘아는형님’ 김서형, 서장훈 ‘김주영’ 분장에 “내가 이길 수 있을까 생각” 폭소 icon‘알리타:배틀엔젤’ 폭발하는 스크린X 비주얼 혁명...파노라마스틸 3종 공개 icon‘바벨’ 박시후-장희진, ‘퇴근후애(愛) 허그 샷’ 비극적 사랑 시작 icon‘극한직업’, ‘해운대’ ‘변호인’ 제치고 역대 흥행 14위 기록...‘부산행’ 바짝 추격 icon‘나혼자 산다’ 최강창민·시우민 한라산 등반...박나래 템플스테이 ‘오감만족 힐링여행’ icon'배틀트립' 한다감, 치앙마이 혼행...특대형 쟁반 채운 에그누들에 '화들짝' icon‘사이코메트리 그녀석’ 김권·김다솜 캐릭터티저 공개...박진영이 읽어낸 비밀은 icon[오늘날씨] 일부 중부지방 ‘한파특보’ 발효, 전국 주말 내내 강추위 icon‘리갈하이’ 진구, 유쾌통쾌 독설 괴태쇼...“웃다보니 벌써 끝난" 코믹법조활극 icon‘정글의법칙’ 시즌 최고시청률...이연복, 달팽이 폭풍채집 ‘최고의 1분’(ft.생선탕수·코코넛 고구마전) icon‘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훈남 수습매니저 스타일리스트 도전(ft.동대문 메이크오버) icon‘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X이종석X정유진, ‘겨루 어벤져스’ 결성...도망간 작가 추적 icon‘썸바디’ 최종커플 이주리, 시청자 비난에 “엠넷에서 편집” 해명...논란 영상 포털 삭제 icon‘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손호준, 주먹 부르는 백수남매 케미 icon‘궁금한이야기Y’ 강진 연쇄 살인 미제사건, 밝혀지지 않는 진실...동시간대 시청률 1위 icon아이즈원, 日 데뷔싱글 오리콘차트 1위...3일만에 열도팬심 장악 icon'첫 단독 팬미팅' 윤지성, 티켓 오픈 1분만에 '전석 매진'...티켓파워 입증 icon‘아이템’ 이정현, 주지훈 맞대결 ‘신스틸러’로 등장...‘션샤인’ 美친 존재감 이어지나 icon‘기억록’ 이제훈, 안중근 의사 기록자 참여 “순국 109주기 기리게 돼 감사” icon이서진X성동일 ‘트랩’, 오늘(9일) 첫방 관전포인트 #인생캐 #드라마틱시네마 #배우케미 icon‘썸바디’ 최종 세 커플♥ 탄생, 댄스X썸 이야기 마무리....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 icon‘슈돌’ 윌리엄, 요절복통 거미줄 포박사건 ‘대체 무슨 일이?’ icon‘우상’ 설경구X천우희, 베를린영화제 레드카펫 밟는다...12일 출국 예정 icon에밀리아노 살라, 낭트 “9번, 누구도 못 단다”...불의의 사고 ‘영구결번’ 사례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