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과거사위 “장자연 수사에 조선일보 외압 행사…재수사 권고 어려워”

故 장자연 문건과 관련한 수사권고가 어렵다는 판단이 나왔다.

20일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장자연 문건 관련 의혹에 대해 수사 미진과 조선일보 외압 의혹을 사실로 인정했다. 그러나 핵심 의혹 등에 대한 수사권고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사진=연합뉴스/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 회의가 열리고 있다.

이날 발표된 내용은 지난 13개월간 과거사위 진상조사단에서 조사해온 내용을 담은 ‘장자연 보고서’에 대한 과거사위의 검토 및 논의에 대한 결론이다.

과거사위에 따르면 장자연씨가 친필로 피해 사례를 언급한 문건은 대체로 사실에 부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의혹이 집중된 가해 남성들의 이름을 목록화 했다는 ‘리스트’ 존재 여부는 진상규명이 불가하다고 봤다.

장자연씨는 지난 2009년 3월 강요로 인해 기업인,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서 성접대를 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수사 결과 장자연씨가 지목한 이들이 모두 무혐의로 결론이 나며 의혹이 확산됐고, 조사단이 과거사위 권고에 따라 지난해 4월부터 다시 사건을 살펴보게 됐다.

과거사위는 술접대나 성상납 강요 의혹 중 유일하게 처벌 가능성이 남은 특수강간이나 강간치상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에 즉각 착수할 정도로 충분한 사실과 증거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장자연씨 소속사 대표 김모씨가 이종걸 의원 명예훼손 사건에서 위증한 혐의에 대해서만 수사를 개시해 줄 것을 권고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0.0MHz’ 정은지 "'여곡성'찍은 손나은, 공감가는 말 많이 해줘" icon봉준호 신작 ‘기생충’, 19일 칸 입성 완료!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라 든든” icon박나래, 끈적한 여운 남긴 ‘농염주의보’…19금 유머+연애담 포텐 icon신동미♥허규 부부, 새 집으로 이사 후 '멘붕'된 사연(동상이몽2) icon계절밥상, 티몬서 1만원 할인권→1000원에 판매 '1인 5매까지 구매제한' icon위너, 20주차 가온 소매점 앨범차트 주간 1위 영예 icon'데뷔 D-2' AB6IX, 타이틀곡 'BREATHE' 뮤직비디오 티저 '감각적 영상美' icon홍현희, 19일 부친상...'아내의 맛' 측 "녹화 30일 예정...현재 변동無" (공식) icon타임스퀘어, 100여개 브랜드와 '해피 가이드북' 이벤트 개최...최대 80% 할인 icon아이린·라이관린·슬기...롱샴 LGP 컬렉션 론칭 행사에 뜬 ★ icon김건모, 19일 부친상...'미우새' 측 "방송 변동無, 조심스러운 입장" (공식) icon방탄소년단, 美 스타디움 투어 32만 관객과 호흡 "꿈 이루게 해준 아미에 감사" icon[인터뷰] 갓세븐 잭슨 "중국 회사 사장, JYP 정욱 사장님 대단해" icon"같은 질문, 다른 결과"...게임중독=질병?, '찬반' 조사 신뢰성↓ icon‘아스달 연대기’ 김지원X김옥빈, 태고의 걸크러시...캐릭터 티저 공개 icon'어린의뢰인' 장규성 감독X이동휘, 21일 '나이트라인' 출연...캐스팅 비화 공개 icon레노마골프, 5월 고객 감사제...구매자 전원에 선물 증정 icon‘연애의 맛’ 장우혁X이형철X오창석X고주원 “나도 내 연애가 궁금해” 싱글 4인방 출격준비 icon에어서울, 오늘(20일)부터 항공운임 '900원' 특가 이벤트...누리꾼 관심↑ icon‘0.0MHz’ 유선동 감독 “‘기생충’과 같은날 개봉...서로 시너지냈으면” icon뮤지컬 ‘엑스칼리버’ 카이-김준수-도겸, 무빙 포스터 눈길...21일 프리뷰티켓 오픈 icon블랙넛, 항소심서 무죄 주장 “키디비 창작물도 내 곡들과 비슷해” icon최지우, 200여명 팬만나다...보미라이 SSG닷컴 입점기념 '미니토크쇼' 성료 icon‘보이스’ ‘구해줘’ ‘신의퀴즈’…다들 어렵다는 시즌제, OCN은 왜 성공할까 icon여름에도 촉촉함은 계속돼야 한다! 수분공략 스킨케어 PICK icon파머시X메종데부지, 클렌징밤 ‘그린클린’ 향→디퓨저로 재탄생 icon2019 싸이 흠뻑쇼, 일정 공개만으로 관심↑…공연神 온다 icon한신포차, 오늘(20일) 성년의 날 ‘닭발 반값’ 행사 “2000년생 모여라!” icon1인 기업? 이제 ‘1인 가게’ 시대! 중고나라 내차팔기 누적 4만대 돌파 icon임지현, 임블리 브랜드 인플루언서 전향 “6년간 많은 사랑 받았다” icon'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진태현에 "이수경 너무 마음에 안들어" icon'왼손잡이아내' 이수경, 이승연에 "김남준 잡혀가, 500억 필요해" icon조선일보 측 "故장자연 사건 외압 의혹, 명백한 허위...법적대응할 것" icon'왼손잡이아내' 진태현 시한부 판정, 이수경·이승연 '전시회'로 동상이몽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