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알바몬 조사, 휴게시간有 알바생 35.8%뿐...19.2%는 휴식은 사치

근무시간 중 제대로 쉬는 알바생은 3명 중 1명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알바생들은 아예 쉬지 못하거나 혹은 휴게시간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한 채로 일하고 있었다.

사진=알바몬

알바몬이 최근 하루 4시간 이상 근무하는 알바생 1,646명을 대상으로 ‘휴게시간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알바몬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알바생 중 19.2%가 ‘아르바이트 중 휴게시간이 주어지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38.0%는 ‘휴게시간이 있지만 고객이 오면 응대해야 하기 때문에 온전히 쉴 수 없다’고 답했다. 반면 ‘온전히 쉴 수 있는 휴게시간이 주어진다’는 응답은 35.8%에 그쳤다.

업직종 별로 알아보면 △생산직 알바생의 경우 62.1%가 ‘온전히 쉴 수 있는 휴게시간이 주어진다’고 답해 가장 휴게 시간 제공률이 가장 높았으며 이외에 △백화점.유통.마트(52.1%), △택배 상하차(46.6%) 알바생의 경우도 다른 분야에 비해 비교적 휴게시간을 제공받고 있는 비율이 높았다. 반면 △편의점(64.3%)이나 △커피전문점(54.1%), △음식점.레스토랑(51.7%) 알바생들의 경우는 휴게시간이 있지만 손님 응대로 인해 제대로 쉬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장소 여부에 대해서는 44.0%의 알바생이 ‘휴게만을 위한 공간은 없지만, 매장 구석 등 근무지 내부에 휴식을 취할 만한 공간은 있다’고 응답했으며, 20.4%는 ‘휴게실이 별도로 있다’고 답했다. 나머지 33.8%는 ‘휴식을 취할 만한 공간이 없다’고 응답해 알바생 10명 중 3명은 마땅히 쉴 공간 없이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업무 할당량에 대해서는 알바생 38.0%가 △시간 내에 처리하고 퇴근 할 수 있을 정도라고 응답했으며 이외에 △조금 많은 편이지만 추가 근무를 할 정도는 아니다(30.7%) △업무량이 많아서 가끔 추가 근무를 한다(17.5%), △업무가 조금 적은 편이다(8.6%), △업무량이 너무 많아 자주 추가 근무를 한다(5.2%) 순이었다.

아르바이트 근무 전후 여가시간에 대해서는 54.1%가 ‘별도의 여가시간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45.9%는 ‘없다’고 답했다. 여가 시간이 없다고 응답한 알바생들에게 이유에 대해 질문한 결과 △업무가 너무 힘들어 다른 활동을 할 힘이 없다는 응답이 38.9%로 가장 높았으며, 이외에 △기본 근무 시간이 길어서(17.3%), △알바와 학업 외에 시간을 낼 수 없어서(16.9%), △추가근무를 하는 경우가 많아서(9.0%) 등의 의견이 있었다.

한편, 이번 알바몬 조사에 참여한 알바생들의 스트레스 현황에 대해서는 57.2%가 △조금 높다고 답했으며, △거의 없다(26.1%), △매우 높다(14.4%), △전혀 없다(2.4%) 순이었다. 이들 알바생들의 스트레스 원인으로는 △하는 일에 비해 적은 임금(39.9%), △진상 손님들의 갑질(36.6%), △사장님 등 알바 동료와의 마찰(24.5%), △감당이 안될 정도로 많은 업무량(24.5%) 등의 이유가 있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정경호X박성웅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갑을관계로 재회한 레전드 콤비 icon자라 온라인스토어, 상반기 세일 돌입 ‘최대 60% 할인’…오프라인-앱 동시 진행 icon북미정상회담, 그후 1년…성인남녀 ’통일 공감대’ 56→41%로 줄어 icon'낮엔 서핑·밤엔 뮤직', 미드나잇피크닉페스티벌 최종 라인업 공개 icon‘봄밤’ 한지민X정해인, 김준한 그늘 탈출? 가족들 반대 직면…최고시청률 11.5% icon‘사자’ 우도환, 박서준-안성기 팽팽한 대립! 선과 악 넘나드는 신비한 매력 icon'24일 컴백' 청하, 미니앨범 하이라이트 공개..."음색퀸+고혹美 자랑" icon‘검블유’ 임수정X이다희, 전혜진 남편 지승현에 사이다 복수 ‘걸크 폭발’ icon‘믿고 듣는’ 윤하, 컴백 카운트다운...‘역대급’ 감성 시선집중↑ icon김주하, 오늘(20일) MBN ‘뉴스8’ 복귀? “정상방송 진행할 것” icon'기생충' 봉준호 감독, '필름 페스트 뮌헨' 등 세계 영화제 다수 초청 icon'롱 리브 더 킹' 박스오피스 진입...'알라딘'·'기생충' 기세 꺾을까 icon‘구해령’ 차은우 1호팬 성지루, 24시간 초밀착 금지옥엽 보필…찰떡호흡 icon네이버웹툰 ‘유미의세포’, Social VR TOON 제작 확정…움직이는 바비? icon‘라스’ 윤수현, ‘천태만상’ 인기로 광고 섭렵+남진 ‘나훈아 피습사격’ 전말 공개 icon구구단 세정, 화보서 '청량美갑' 콘셉트 완벽 소화 icon‘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택한 김명수, 키스로 역대급 심쿵 선사…최고시청률 9.1% icon‘라이온 킹’ 진짜 왕의 귀환...1차 공식 스틸 7종 전격 공개 icon라미란X김무열X나문희, 충무로 웃음 베테랑 총집합! ‘정직한 후보’ 크랭크인 icon'마리텔V2' 정형돈, 아이즈원 강혜원-장성규와 "발로 하는 방송" icon‘나혼자산다’ 남궁민, 보컬레슨에 근자감 폭발? 원키 고집하다 망연자실 icon‘도시어부’ 김래원, 이경규X이덕화 경계심 폭발 “제발 화장실 좀 가라!” icon티몬, 21일 金 전상품 ‘무료배송데이’...2시간마다 특가상품 판매 icon이효리 하객룩, 이천희♥︎전혜진 결혼식 블루셔츠+클러치 ‘역시는 역시’ icon‘보좌관’ 이정재-신민아, 기브앤테이크 확실한 야망커플! 연인+러닝메이트 icon‘롱보드 여신’ 고효주, 하겐다즈 ‘크런치콘’ 글로벌 모델 질주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