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과거 채무 논란 인정 "당시 해결...직접 사과드릴 것"

이승윤 매니저가 과거 채무 관계 논란에 대해 말문을 열였다. 

사진=강현석 인스타그램 캡처(강현석, 이승윤)

26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큰 관심을 받은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과거 채무 논란에 휩싸이며 자신의 인스타그램의 장문의 글을 올리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누리꾼이 과거 강현석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돌려받지 않아 재판까지 진행하며 고생했다는 글을 올렸다. 누리꾼은 “돈은 받아서 다른 걸 요구하려고 쓴 글이 아니다”며 “사람이 실수했으면 그걸 인정하고 사과할 줄 알아야 한다. 모르는 척 살아가려고 했는데 자꾸 보이니까 못 참겠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강현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 관계 내용은 사실이다”며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채무 관계는 당시 해결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옳지 않았고 채무 관게 해결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현석은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었다. 당사자분에게 많은 피해를 드렸다. 당사분과 통화를 한 상태다”며 “먼저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에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강현석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코미디언 이승윤의 매니저로 등장해 이승윤과 브로맨스 케미를 터뜨리며 인기를 얻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알라딘' 700만 돌파, 韓박스오피스 1위 유지...'토이스토리4' 2위 icon[오늘날씨] 전국 '흐리고 비'-낮 최고 33도...미세먼지 '보통' icon검찰,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30대 남성 ‘고의성 인정’…구속기소 icon브루노, 최민용 동생? 첫 대면에 “내가 막내”…강문영-박선영 소녀모드 icon이의정-최민용, 김부용 투명인간 취급? 일대일 ‘데이트 모드’ icon‘불타는청춘’ 강경헌, 브루노 “아줌마 안 같아” 발언에 시무룩 icon‘불청’ 브루노 “연예계 사기로 귀국, 한국에 정이 안 떨어지더라” icon박소연, 무리한 합사로 죽은 동물도 있었다…“도망갈 수도 없어” icon‘PD수첩’ 박소연, 구조동물 홍보·모금 이용 후 안락사 “후원금 줄어들면…” icon‘PD수첩’ 케어 박소연 대표, 시작은 연평도 포격사건? “후원금 두 배로 늘어” icon‘아내의맛’ 송가인 부모님, 딸 방문에 민어+갈비찜 ‘보양식 파티’ icon고유진, 돌발성 난청으로 청력 40% 손실 “미칠 거 같았다” icon제이쓴♥홍현희, 주문도 1박 성공! 안방 내어준 주민에 “큰절 올리겠다” icon‘사람이좋다’ 플라워 고유진 “활동 뜸할 때 뮤지컬 제안, 푹 빠지게 됐다” icon김호영, 공연 중단 선언...'라스' 활약 예고 기대감↑ icon위메프 '옷장속반값', 패션뷰티 선착순 40% 할인쿠폰 증정 icon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임효준, 훈련 중 '무방비' 후배 성추행 icon이강인 러브콜 쇄도, 스페인 언론 "레반테 임대이적 유력...감독 직접 전화" icon음원퀸 헤이즈, 7월 7일 컴백...티저 이미지 궁금증↑ icon구직자, 가장 공감하는 신조어 ‘이퇴백’...슬픈 신조어 1위는 icon박원순, 우리공화당 천막 재설치 대응 "폭력성 드러나...형사적 책임 묻겠다" icon직장인 84%, 아르바이트 덕분에 '취업'...이유 1위는 icon박보영X안효섭, '어비스' 종영...드라마가 남긴 성과 3가지 iconLG 한선태, 韓프로야구 첫 비선수 출신 투수 등판 "첫 타자 잡고 싶었다" icon靑 개각 추진?...조국 수석, 차기 법무부장관 입각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