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최고의 한방’ 김수미 “언니 돌려보낸 엄마 모습에 이혼 접어”…돌싱 탁재훈·이상민에 조언

‘최고의 한방’ 김수미가 돌아가신 친정엄마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을 고백하며 탁재훈-이상민-장동민의 가슴을 두드린다.

16일 밤 10시50분 첫 방송하는 MBN 새 예능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은 배우 김수미와 탁재훈-이상민-장동민이 진정한 가족으로 하나돼 ‘내일 죽어도 한이 없는 인생 살기 프로젝트’를 펼치는 야외 버라이어티 예능이다. ‘엄마’ 김수미와 ‘철부지 세 아들’ 탁재훈-이상민-장동민이 각자의 인생에서 실천해보고 싶었던 버킷리스트에 도전하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첫 회에서는 모자 4인방이 무인도로 향해 서로를 더욱 깊게 알아가는 시간을 가진다. 바다를 바라보며 대화를 이어가던 도중 “엄마의 세월에서 힘들었던 기억이 무엇이냐”는 이상민의 질문에 김수미는 “지금도 정신적으로 힘들고, 간이 잘 안된 음식을 먹는 기분”이라며 일찍 여읜 친정엄마의 부재로 인한 공허함을 고백한다.

김수미는 어린 시절 호된 시집살이를 견디지 못한 큰언니가 친정으로 찾아오자 언니를 매몰차게 돌려보낸 후 뒤돌아 대성통곡하던 엄마의 모습이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고 말한다. 뒤이어 “살면서 이혼하고 싶을 때마다 당시 엄마의 눈물을 떠올리며 이혼 생각을 접었다”고 덧붙여 세 아들들에게 가슴 찡한 여운을 남긴다.

마지막으로 김수미는 “이혼 직전까지 간 사람들이 한 번 더 생각하길 바라며 하는 말”이라며 “살아보니 그 당시 헤어졌다고 해도 지금보다는 못했을 것 같다”라고 얘기해 이혼의 아픔을 겪은 탁재훈과 이상민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더욱이 가족을 부양해야 하는 사정으로 인해 여자를 포기했다고 밝히는 장동민에게도 진심 어린 조언을 이어나가 진짜 ‘엄마’ 같은 모습으로 한층 두터워진 가족애를 쌓아나가게 된다.

사진=MBN '최고의 한방' 방송캡처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선우선♥이수민, 오늘(14일) 실버데이 강남의 한 호텔서 비공개 결혼식 icon‘슈돌’ 시안, 업그레이드돼 돌아온 전설의 모래구덩이 ‘시선강탈’ icon'쇼미6' 초등래퍼 조우찬, 첫 디싱서 도끼와 콜라보 "성장통 담은 자전적 이야기" icon‘WATCHER(왓쳐)’, 핵심증인 이효정 배신...첫 사건부터 비리수사팀 위기 icon여자친구, 신곡 '열대야'로 음악방송 5관왕...통산 58관왕 달성 icon레드벨벳, 7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블랙핑크·트와이스 2-3위 icon정세진아나운서 고충 토로→초보 삼총사 고군분투까지 '아이나라' 폭풍공감 icon'박완규 변신' 송은이 팀, '전참시' MT 마지막 이야기 장기자랑 1등 icon'열여덟의 순간' 아스트로 문빈부터 11人, 풋풋 '천봉고' 친구들 소개서 icon‘보좌관’ 이정재, 보궐선거 출마...임원희 의문사로 시즌1 '유종의 미' icon'알라딘' 오늘(14일) 천만돌파 정조준...'겨울왕국' 잇는 두번째 디즈니作 icon‘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이상엽, 키스직전 엔딩 ‘심쿵’ icon오늘(14일) '인기가요' 솔로데뷔 백현→여자친구·하성운 컴백무대 icon싸이, 신곡 '셀럽' MV 수지 등장...현아·손나은 잇는다 icon‘미우새’ 홍진영X홍선영, 양보없는 자매 요리대결 icon‘알라딘’ 1000만 돌파...디즈니 라이브액션 첫 천만영화 탄생 icon‘캠핑클럽’ 성유리, 개그돌 귀환 입증...이효리와 ‘비글케미’ icon‘검블유’ 시청자 PICK! 무한재생 부른 ‘커플별 명장면’ 4 icon‘바람이 분다’ 종영 D-2, 기억 거슬러도 영원한 사랑 결말은(ft. 비하인드컷) icon이효리부터 성유리까지...‘캠핑클럽’ 제작진이 전한 관전포인트 3 icon‘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수고포차’, 냉정한 맛평가에 위기 봉착 icon'복면가왕' 1가구 고막남친, 스누퍼 상일 "국내 무대기회 아쉬워" 눈물 icon아나운서 허일후 "지니랑 차라리 가왕됐으면 좋겠다"(복면가왕) icon'슈퍼맨' 이시안, 바닷가 모래사장서 셀프 삽질로 탈출 "나 많이 컸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