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골프치던 전두환, 오늘(11일) 5·18 재판은 또 불출석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자 명예훼손 재판에 또 불출석했다.

11일 광주에서 열린 전두환 전 대통령 사자 명예훼손 재판이 열렸으나, 전씨가 또다시 출석하지 않았다.

그간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며 법원으로부터 불출석 허가를 받았던 전씨는 최근 강원도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는 모습이 포착되며 비난의 중심에 섰다.

특히나 전씨는 공개된 영상에서 알츠하이머로 건강을 잃은 사람과는 거리가 멀어보였다. 그는 수행원들을 대동하고 2시간 가량 골프를 즐겼으며, 골프장을 찾은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에게 “너 명함 있냐?”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자신을 향한 질문이 이어지자 골프를 멈추고 신경질을 내며 “너 군대 갔다 왔냐? 어디 갔다 왔냐?”라고 역정을 내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전씨 측 민정기 전 비서관은 부인 이순자씨의 골프 모임에 따라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전씨를 혼자 남겨둘 수 없어 함께 갔다는 것.

이런 가운데 전씨가 또다시 재판에 불출석하며 비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이날 재판에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투입된 육군 항공대 지휘관 2명이 피고인 전씨 측 증인으로 법정에 섰다.

전씨 측 법률대리인인 정주교 변호사는 앞서 송진원 당시 육군 1항공여단장, 61항공단장, 506항공대대장 등 지휘관 3명과 서모씨와 구모씨 등 부조종사 2명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법정에는 송진원 1항공여단장과 506항공대대장 김모씨만 출석했다.

송진원 전 준장은 과거 검찰 조사에서 1980년 5월 22일 광주에 실탄을 실은 헬기 출동을 지시했지만, 사격을 지시하지도 보고받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31항공단 본부 하사였던 최종호씨는 올해 9월 법정에서 1980년 5월 광주에 출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헬기에 탄약을 지급했으며 복귀한 헬기에 탄약 일부가 비었다고 상반된 진술을 했다.

한편 전씨는 회고록을 통해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를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한 혐의(사자명예훼손)로 불구속기소 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JTBC ‘두바이컵’ 단독 생중계...김학범호, 2020 올림픽 마지막 담금질 icon에릭남, 성숙美 풍기는 첫 영어앨범 티저 이미지...후회+안타까움 icon김호영, 동성 성추행 의혹 반박 “구체적인 내용 확인 중...허위사실 법적대응” icon빅톤, 데뷔 3년만 첫 단독 콘서트 'New World' 개최 '초고속 성장세' 입증 icon블랙핑크, 美 '피플스 초이스 어워드' 3부문 노미네이트 →수상영예 icon블랙핑크 로제, 베이징 사로잡은 우아한 발렌티노 스타일링 icon소녀시대 서현, 잇미샤 트위드재킷으로 완성한 ‘여신 패션' icon정우성, 휴테크 화보 비하인드 영상 공개 “쉼은 영감 찾아가는 순간” icon‘82년생 김지영’ 부산·대구 무대인사...정유미·공유 “수많은 지영이 응원하겠다” icon'동상이몽2' 강남♥이상화, 신혼여행 후 처가 첫 방문! 이상화父 걱정은? icon'아이돌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내가 가장 잘생겼다" 자기애 폭발 icon'포토작가 변신' 류준열, 유튜브 '르포르타쥬' 시리즈로 LA라이프 공개 icon‘배틀트립’ 토요일→금요일, 12월 6일부터 편성 변경 iconMBC, 송가인 콘서트 '가인어어라'...15일 또 다시 '특별편성' icon"댄스 콘테스트→아기 사진 공모전 등"...유아업계, 다양한 SNS 이벤트 icon이자스민, 노회찬 ‘6411번 버스’ 언급 “이주민의 보편적 권리 이야기해야” icon[현장] 장한나 "오케스트라 지휘, '물 만난 물고기‘처럼 행복해" icon차예련-최명길, ‘우아한모녀’→복수의 화신으로 30년만에 귀국 icon벤투호, UAE 아부다비 입성...곧바로 '레바논전' 훈련 돌입 icon[현장] 장한나, 후배 신동 음악인들에 조언 "탐험가·개척가 꿈 가졌으면" icon'프리미어12' 양현종-양의지 '방패', 미국 '창' 막을까...장타주의보 발령 icon'펫팸족 증가...여기어때XLG유플러스, 반려동물 여행 장려 캠페인 진행 icon‘보좌관2’ 이정재-신민아, 공조 흔들리고 적은 늘었다! 첫방 관전포인트 icon정경심, 구속기간 만료일에 '추가 기소'...입시비리·사모펀드 관련 14개 혐의 icon‘호구의차트’ 장성규 “힐링 음식=술, 요즘은 계속 눈물이 난다” icon‘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다른 개 공격하는 에너자이저 웰시코기 ‘감동 솔루션’ icon올해 연차 알차게 소진하기!...즐길거리 가득 '중단거리 여행지' icon‘14년만 복귀’ 이영애, 내일(12일) ‘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 icon경찰,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사건 결과 발표 연기...12일 브리핑 예정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