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S노트] '기생충' 운명은?...오스카만 남았다! 메이저 시상식·조합상 후보 분석

현지시각으로 13일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가 발표되는 가운데, 오스카 시즌의 굵직한 메이저 시상식들이 후보 발표를 모두 마쳤다. 골든글로브, 영국 아카데미(BAFTA) 그리고 오스카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조합상까지, 올해 오스카 후보 발표 전 유력 수상 후보들의 입지를 한번 알아본다.

사진='기생충'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 포스터

# 앞서가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골든글로브 영화부문 뮤지컬코미디 작품상을 받으며 오스카에 한발 더 다가섰다. 여기에 미국제작가조합상(PGA), 미국감독조합상(DGA), 미국배우조합상(SAG), BAFTA까지 주요 시상식의 한자리를 모두 차지했다. 다만 미국작가조합상(WGA) 후보에 오르지 못한 건 예상 밖이었다. 골든글로브에서 각본상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미 작품상 후보에 오르는 건 100% 확정됐다. PGA와 BAFTA 중 하나만 작품상을 받아도 오스카 수상 가능성은 더욱 높아질 것이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경쟁작은 단연 ‘기생충’과 ‘아이리시맨’ 그리고 치고 올라오는 ‘1917’이다. 올해 오스카는 이 네 작품의 대결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작년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가 간 길을 그대로 재현하고 있다. ‘기생충’은 PGA, DGA, WGA, SAG, BAFTA 모두 후보에 오르며 한국영화 최초의 기록들을 써내려가고 있다. 전미비평가협회상, LA비평가협회상 작품상을 받았지만 메이저 시상식 작품상 수상이 없는 건 아쉬운 부분이다.

‘아이리시맨’도 메이저 수상이 없다. ‘1917’은 골든글로브 영화부문 드라마 작품상을 거머쥐면서 뒷심 발휘하고 있다. 이 네 작품의 현재 상황은 종이 한 장 차이다. 어떤 작품이 상을 휩쓸어가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다. 올해 오스카도 작품상, 각본상, 남녀주연상, 감독상 등 주요 부문에서 상 나눠갖기가 될 가능성이 높다.

AP=연합뉴스

# 작품상 원하는 자들이여, 오스카 각본상에 주목!

오스카 작품상을 받기 위해선 꼭 수상해야하는 부문이 존재한다. 바로 각본상 또는 각색상이다. 2009년 ‘허트로커’, 2010년 ‘킹스 스피치’, 2012년 ‘아르고’, 2013년 ‘노예 12년’, 2014년 ‘버드맨’, 2015년 ‘스포트라이트’, 2016년 ‘문라이트’, 2018년 ‘그린북’까지 지난 10년간, 2011년 ‘아티스트’와 2017년 ‘셰이프 오브 워터’를 제외하고 모든 작품상 수상작이 각본-각색상을 받았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골든글로브 각본상을 수상했지만 WGA 노미네이트에는 실패했다. 반면 ‘기생충’은 골든글로브, WGA, 영국 아카데미 모두 각본상 후보에 올랐다. 골든글로브가 각본-각색상을 합쳐 ‘각본상’만 수상하는 것과 달리 WGA, 영국 아카데미, 오스카 모두 각본상과 각색상이 나눠져 있다. ‘기생충’은 오스카 각본상 후보 한자리를 차지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사진=연합뉴스

# 골든글로브, 영국 아카데미? ‘조합상’ 중요성UP

골든글로브, 영국 아카데미도 신경쓸 수밖에 없지만 조합상의 중요성은 그 어느때보다 강조되고 있다. 특히 오스카 작품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PGA의 수상은 곧 작품상과 연결된다. 19회 시상식부터 작년 30회 시상식까지 PGA 수상작이 오스카 작품상을 받지 못한 경우는 단 두 번(‘빅쇼트’ ‘라라랜드’)뿐이다 올해 PGA 후보작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 ‘1917’ ‘조조 래빗’ ‘조커’ ‘기생충’ ‘결혼 이야기’ ‘포드 V 페라리’ ‘작은 아씨들’ ‘나이브스 아웃’이다.

PGA, DGA, WGA, SAG까지 주요 조합상에 후보로 오른 영화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 ‘기생충’ 뿐이다. 정리하면, 오스카 작품상 후보는 물론 수상이 유력한 영화는 이 세 작품 중 하나가 될 가능성이 크다. ‘기생충’이 오스카 작품상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작년 ‘로마’가 외국어영화상, 감독상을 받고도 ‘그린 북’에 밀려 작품상을 받지 못한 일이 재현될 수도 있다. ‘기생충’의 할리우드 드림은 이제 꿈이 아닌 현실이 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트래블러-아르헨티나’ 강하늘X안재홍X옹성우, 눈호강 티저 2종 icon추미애, 검찰 간부 인사 단행 지적에 "윤석열 총장 배려 불구 명 거역" icon새해맞이 자신만의 뷰티 플랜을 위한 기초 제품 PICK 3 icon새해다짐 1위 '건강 관리', 맛+영양 동시에...건강음료 PICK icon헤지스X LG전자, 'CES 2020'서 신개념 가상 피팅기술 선봬 icon[종합] “신혼여행도 반납”…‘핸섬타이거즈’ 호랑이 서장훈→새신랑 김승현, 진정성 가득 찐농구 icon솝퓨리 ‘새해맞이 이벤트...풍성한 설선물 장만 icon막걸리도 정기구독! 배상면주가, 쇼핑몰 ‘홈술닷컴’ 론칭 icon[현장] ‘핸섬타이거즈’ 이태선 “서장훈 감독, 무서움 속에 카리스마+애정 있어” icon씰리침대, 2020 상반기 가구대전 ‘마이홈&마이 웨딩’ 진행 icon[현장] 김승현 “장정윤 작가, ’핸섬타이거즈’ 격려…신혼여행도 반납” icon'슈가맨3' 100불 특집, 유재석팀 슈가맨 정체에 "이건 특혜다" 반발 icon이브자리, 올해 침구 소비 트렌드 '시크(CHIC)’ icon지난해 인기 전시 순위, '디즈니 애니메이션 특별전' 1위...2·3위는? icon골든차일드, 단독 콘서트 티저 공개...과거와 현재의 만남 icon'편스토랑' 정일우, 14년전 '하이킥 윤호' 소환...서민정 영상편지에 울컥 icon'오티스의 비밀상담소2', '김치 냄새' 표현...인종차별 논란? icon서지현 검사, 대법 결정에 “유례없는 인사발령이 재량인가” 반발 icon'싸패다' 윤시윤, 동료들과 종영 인증샷+감사인사 "동식처럼 행복하시길" icon[포토] ‘핸섬타이거즈’ 레드벨벳 조이 “서장훈, 제일 챙겨주고 싶은 멤버” icon[포토] ‘핸섬타이거즈’ 차은우-이태선 “서장훈 감독님 진짜 무서워요” icon[포토] ‘핸섬타이거즈’ 이상윤→김승현, 피지컬 책임지는 형님들 icon해체까지도 피해 본 엑스원, 영상→자필편지로 '원잇'에 전한 마지막 인사 icon‘4인조’ 젝스키스, 이달말 컴백 앞두고 4人 4色 티저이미지 공개 icon씨엘씨(CLC), 오늘(9일) '엠카' 스페셜 출격...3년만 '도깨비' 무대 icon‘섹션TV’ 양준일, ‘음악중심’ 비하인드 공개 “팬들이 있어 할 수 있었다” icon‘휴머니멀’ 유해진-류승룡, 자연보호VS동물학대 ‘트로피 헌팅’ 민낯은 icon'16일 컴백' 빨간의자, 신곡 '한강 둔치' 티저 영상 오픈...아련 감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