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톱스타 유백이’ 전소민, 19금 깡순이 변신...야한 멘트 폭발!

tvN ‘톱스타 유백이’가 공개한 ‘19금 깡순이 강림’ 선공개 영상 반응이 뜨겁다.

사진=tvN '톱스타 유백이' 제공

5일 tvN ‘톱스타 유백이’ 측이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선공개 영상을 오픈했다. 금단의 문을 열고 ‘19금 깡순이’로 분한 오강순(전소민)의 모습이 누리꾼들을 사로잡았다.

전소민은 여유롭지만 필요할 땐 박치기로 멧돼지도 잡는 100% 청정 섬처녀 오강순 역을 맡았다. 공개된 영상은 “네가 남자를 잘 몰라서 그러는데..”라는 유백(김지석)의 말과 함께 ‘남.알.못(남자를 알지 못하는)’ 오강순이 19금 세계에 빠져드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항상 유백을 향해 순진무구한 햇살 미소를 짓던 오강순 대신 광대까지 내려온 다크서클과 퀭한 19금 눈빛을 이글거리는 오강순의 반전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밤낮을 불구하고 유백에 대한 야한 생각으로 일상 생활이 불가피해진 오강순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우물에서 물을 길러 마시는 유백을 흑심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그의 단단한 등 근육은 마치 성난 한 마리의 야생마 같았다” “그의 땀방울이 툭 불거진 목젖으로 흘러내렸다” 등 속으로 19금 멘트를 거침없이 쏟아내는 오강순의 피폐해진 모습이 절로 웃음을 자아낸다.

‘톱스타 유백이’ 선공개 영상를 본 누리꾼들은 “깡순이 다크써클 보소. 19금이 깡순이 잡겠네” “깡순이 목소리로 오디오북 만들어주세요” “깡순이 연기 최고” “웃겨 죽는 줄. 금요일 완전 기대” 등 기대가 큰 반응을 보였다.

tvN 불금시리즈 ‘톱스타 유백이’는 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나경원, 김정은 北위원장 서울 답방 비판 “한라산 투샷, 한반도 평화로 이어질 수 없다” icon‘서울메이트2’ 홍수현, 마이크로닷 ‘빚투’ 논란 후 첫 공식석상 “언급할 입장 아니야” icon법무법인 영진 측"방정호 사장, 고 장자연과 동석·만남 사실 아니다...법적 대응할 것"(공식) icon미술관 품은 호텔...키스해링展 패키지·블랑블루 아트페어 진행 icon살찌는 연말? 저칼로리 음료부터 곤약면까지 '다이어트 식음료 총정리' icon큐브 측 "이창섭, 1월14일 현역간다..조용한 입대 원해 장소·시간 미공개"(공식) icon‘그린 북’ ‘블랙 팬서’ ‘스타 이즈 본’, 美영화연구소 올해의 영화 10편 선정 icon일제가 철거한 돈의문, 104년만에 정동사거리서 부활? 증강현실로 복원 icon공연의 신 이승환, 전국투어 '최고의 하루' 매진행렬...추가 투어 전격 결정 icon케빈 하트, 내년 오스카 사회자 낙점...‘쥬만지’ ‘마이펫’ 출연+유머감각↑ icon맥어보이X윌리스 ‘글래스’, 비스트vs강철 신체 대결 스틸 공개(ft. 사무엘 L. 잭슨) icon서초구 래미안 리더스원, 232가구 모집에 9761명 신청…미계약 발생시 예비당첨자순 icon뉴이스트W, 새 앨범 '웨이크, 앤' 가온차트 앨범+다운로드 부문 2관왕 등극 icon김기남, 삼성전자 DS 부문장 부회장 승진…정기 임원인사 단행 icon윤소하 원내대표, 제주 영리병원 설립 강력 비판 “원희룡 지사, 반민주적 폭거” icon'2019년 트렌딩 여행지 10' 향유고래 서식 뉴질랜드부터 日 와카야마현까지 icon마마무 휘인, 샘김에 팬심고백 "음악 너무 좋아, 같이 작업해보고 싶다"(컬투쇼) icon뮤지컬 ‘팬텀’ 카이, “배우 생활에 한 작품을 두 번 만나는 건 행운” icon"온수매트부터 난방텐트까지"...우리아이 겨울 책임질 안전 난방템 icon마블·DC의 선택, 여성 히어로 영화 제작 열풍 icon뮤지컬 ‘팬텀’ 임태경 “가면, 얼굴에 뭐가 나더라...덕분에 피부과 갔다” icon박항서 매직 통할까? 오늘(6일) 베트남vs필리핀 스즈키컵 4강 2차전 격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