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뮤지컬 ‘팬텀’ 카이 “배우 생활에 한 작품을 두 번 만나는 건 행운”

카이가 뮤지컬 ‘팬텀’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사진=EMK 제공

6일 오후 2시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뮤지컬 ‘팬텀’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날에는 ‘서곡’을 비롯해 총 11곡의 ‘팬텀’ 대표 넘버들을 시연했다. 이날의 시연에는 배우 김유진, 박송권, 정성화, 정영주, 이지혜, 임태경, 카이, 김순영, 윤영석, 최석준, 백형준 등의 배우가 참여했다.

시연 이후에는 팬텀 역의 임태경, 정성화 카이, 크리스틴 다에 역을 맡은 김순영, 이지혜, 김유진이 간담회에 참석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초연에 이어 두 번째로 ‘팬텀’에 참여한 카이는 “좋은 작품을 다시 참여해 기쁘다. 배우 생활을 하면서 뮤지컬 한 작품을 두 번 만나는 건 행운이라 생각한다. 그 기쁨을 무대 위에서 많이 느끼고 싶다. 많이 찾아와주셨으면 좋겠다”고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카이는 재연과의 다른 점이 무엇인지라는 질문에 “다른 해석, 방향성보다는 2014년 초연에 참여했고 그 4년 사이 다양한 작품 경험과 다양한 감정의 폭들을 알게됐다”며 “시간이 지나며 사람을 더 생각하고 이해하는 폭들이 넓어지며 ‘팬텀’이 가진 결핍을 단순히 결핍으로 생각하지 않고 감싸주고 이해하려는 작업들이 있었다”며 무대에 임하는 진지한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카이는 ‘팬텀’의 초연 당시 무대 위에서 가면이 부서져 손으로 얼굴로 가린 채 공연을 이어간 일화가 있었다. 이는 아직까지고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 회자가 되는 사건이라는 후문. 카이는 이 일화에 대해 “가면이 부서져 쓸 수가 없었다. 순간적으로 방법을 생각해내다가 손으로 가리고 무대를 이어갔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는 ‘카면참사’라는 말로 돌아다니고 있더라. 현장에 계신 팬들이 좋은 추억으로 간직하신 것 같다”고 팬에게 이 일화를 그린 그림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팬텀’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2019년 2월17일까지 공연한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선덕고 김지명, 백혈병 이기고 2019 수능만점자 등극 '대학'은 어디로? icon한파 시작...보온+스타일 잡는 ‘윈터슈즈’ 대백서 icon‘황후의 품격’ 원작 웹툰도 아닌데..만화장면 갑툭튀에 시청자 "황당" 반응 icon마마무 휘인, 샘김에 팬심고백 "음악 너무 좋아, 같이 작업해보고 싶다"(컬투쇼) icon‘톱스타 유백이’ 전소민, 19금 깡순이 변신...야한 멘트 폭발! icon나경원, 김정은 北위원장 서울 답방 비판 “한라산 투샷, 한반도 평화로 이어질 수 없다” icon‘서울메이트2’ 홍수현, 마이크로닷 ‘빚투’ 논란 후 첫 공식석상 “언급할 입장 아니야” icon법무법인 영진 측 "방용훈 사장, 고 장자연과 동석·만남 사실 아니다...법적 대응할 것"(공식) icon미술관 품은 호텔...키스해링展 패키지·블랑블루 아트페어 진행 icon살찌는 연말? 저칼로리 음료부터 곤약면까지 '다이어트 식음료 총정리' icon큐브 측 "이창섭, 1월14일 현역간다..조용한 입대 원해 장소·시간 미공개"(공식) icon‘그린 북’ ‘블랙 팬서’ ‘스타 이즈 본’, 美영화연구소 올해의 영화 10편 선정 icon일제가 철거한 돈의문, 104년만에 정동사거리서 부활? 증강현실로 복원 icon공연의 신 이승환, 전국투어 '최고의 하루' 매진행렬...추가 투어 전격 결정 icon케빈 하트, 내년 오스카 사회자 낙점...‘쥬만지’ ‘마이펫’ 출연+유머감각↑ icon맥어보이X윌리스 ‘글래스’, 비스트vs강철 신체 대결 스틸 공개(ft. 사무엘 L. 잭슨) icon서초구 래미안 리더스원, 232가구 모집에 9761명 신청…미계약 발생시 예비당첨자순 icon뉴이스트W, 새 앨범 '웨이크, 앤' 가온차트 앨범+다운로드 부문 2관왕 등극 icon윤소하 원내대표, 제주 영리병원 설립 강력 비판 “원희룡 지사, 반민주적 폭거” icon"온수매트부터 난방텐트까지"...우리아이 겨울 책임질 안전 난방템 icon마블·DC의 선택, 여성 히어로 영화 제작 열풍 icon뮤지컬 ‘팬텀’ 임태경 “가면, 얼굴에 뭐가 나더라...덕분에 피부과 갔다” icon박항서 매직 통할까? 오늘(6일) 베트남vs필리핀 스즈키컵 4강 2차전 격돌 icon뮤지컬 '팬텀', 임태경·정성화·카이...3人3色 오페라의 유령 만나다 (종합) icon연신내 맥도날드, 목격자 증언 등장 “택시비까지 요구…경찰 와서야 진정됐다” icon한고은, 38년 전 부모 빚투 논란...소속사 “사실 확인중” icon손흥민, 유럽 통산 100호골 이어 KFA ‘올해의 골’ ‘올해의 선수’ 수상 유력 icon청와대, 광주형 일자리 무산 위기에 “지켜보는 중”...현대차 노조 부분파업 실시 icon“회식도 이제는 문화가 대세” 송년회 대신 즐길 연극 3 icon도이치 그라모폰, 120년 전통의 클래식 레이블...오늘(6일) 조성진 기념 공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