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제라드의 할리우드랜드
마블·DC의 선택, 여성 히어로 영화 제작 열풍

마블과 DC가 슈퍼히어로 영화의 새로운 물결을 일으키려고 한다. 최근 몇 년 동안 할리우드에서 여성 영화인들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마블과 DC도 이에 동참한다.

사진='원더우먼' 스틸컷

특히 마블은 내년에 개봉하는 ‘어벤져스4’(가제) 이후 새로운 페이즈를 구성할 계획이다. DC 역시 전작들을 둘러싼 비난을 벗기 위해 새 단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여성 히어로가 있다.

여성 히어로의 신호탄이 된 영화는 DC의 ‘원더우먼’이었다. ‘몬스터’의 패티 젠킨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원더우먼’은 갤 가돗이라는 배우를 전격 캐스팅해 엄청난 흥행 수익을 벌어들였고 작품성도 인정받았다. 외신들이 “오스카가 ‘원더우먼’을 외면한 건 큰 실수”라고 할 정도였다. 성공적인 여성 히어로 영화의 시작과 함께 다음 주자는 마블의 ‘캡틴 마블’이다.

사진='캡틴 마블' 포스터

내년 3월 개봉 예정인 ‘캡틴 마블’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이후 우주 생명체 절반이 없어져 버린 상황을 구할 영웅으로 떠오르고 있다. 원작 코믹스에서도 캡틴 마블은 절대적인 영웅이었다. 최근 2차 예고편까지 발표하면서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물론 팬들의 걱정도 있다. 원작과 싱크로율이 낮은 브리 라슨을 캐스팅한 점이 불만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브리 라슨은 개의치 않았다. 오히려 인터뷰에서 “‘캡틴 마블’은 큰 페미니스트 영화”라고 말했다. 외모와 몸매보다는 캐릭터를 있는 그대로 봐달라는 이야기였다.

‘캡틴 마블’은 감독(안나 보덴), 각본(안나 보덴), 제작(빅토리아 알론소), 음악(피나르 토프락), 편집(데비 버먼) 모두 여성이 담당한다. 세계여성의날(3월 8일)에 맞춰 개봉한다는 이야기도 있다. 스토리를 떠나 여성 영화인들에게는 역사에 한 획을 그을 영화인 것만큼은 틀림없다.

사진=마고 로비 인스타그램 캡처

DC 역시 여성 히어로 영화를 준비하고 있다. 솔로가 아닌 단체로 여성 히어로가 등장한다. DC가 처음 기획했던 데이빗 에이어 감독의 ‘고담 시티 사이렌’은 제작 난항을 겪었다. 배우들과 제작사가 “현재 진행 중”이라고 했지만 큰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다. 하지만 ‘버즈 오브 프레이’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버즈 오브 프레이’는 할리 퀸을 중심으로 여러 여성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영화다. 지난 11월 할리 퀸 역을 맡은 마고 로비가 시나리오를 자신의 SNS에 올려 제작에 들어갔다는 것을 밝혔다. 캐스팅도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다.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테드가 헌트리스, 저니 스몰렛-벨이 블랙 카나리를 연기하고 이완 맥그리거가 악당 블랙 마스크를 맡는다.

감독은 신인 캐시 얀이다. 올해 선댄스영화제에서 앙상블상을 받은 ‘데드 피그스’를 연출했다. DC에게는 위험한 도전이다. 현재 ‘수어사이드 스쿼드’ ‘저스티스 리그’가 평단에 좋지 못한 소리를 들었기 때문에 이번 작품이 중요할 수밖에 없다. 신예 여성 감독을 믿는다는 건 DC가 기존의 틀을 벗어나 새로운 시도를 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마블은 ‘아이언맨2’부터 마블 유니버스의 중심 캐릭터로 발돋움한 블랙 위도우 솔로 영화를 제작 중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또한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에 나온 스파이더 그웬 솔로 무비도 계획 중이라는 소식이 들리고 있다. 이처럼 마블과 DC에 여성 히어로 영화 바람이 불면서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영화들이 쏟아질 지 팬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나래, 나래바 코스 공개 “눈물의 롤링페이퍼까지.."(마매뷰2) icon"온수매트부터 난방텐트까지"...우리아이 겨울 책임질 안전 난방템 icon시계브랜드 루미녹스, 경량 패딩조끼 증정 프로모션 icon선덕고 김지명, 백혈병 이기고 2019 수능만점자 등극 '대학'은 어디로? icon"예능 블루칩의 귀환" 황광희, 7일 전역...첫 복귀작은 '전지적 참견시점'(공식) icon한파 시작...보온+스타일 잡는 ‘윈터슈즈’ 대백서 icon뮤지컬 ‘팬텀’ 카이 “배우 생활에 한 작품을 두 번 만나는 건 행운” icon‘황후의 품격’ 원작 웹툰도 아닌데..만화장면 갑툭튀에 시청자 "황당" 반응 icon마마무 휘인, 샘김에 팬심고백 "음악 너무 좋아, 같이 작업해보고 싶다"(컬투쇼) icon‘톱스타 유백이’ 전소민, 19금 깡순이 변신...야한 멘트 폭발! icon나경원, 김정은 北위원장 서울 답방 비판 “한라산 투샷, 한반도 평화로 이어질 수 없다” icon‘서울메이트2’ 홍수현, 마이크로닷 ‘빚투’ 논란 후 첫 공식석상 “언급할 입장 아니야” icon법무법인 영진 측 "방용훈 사장, 고 장자연과 동석·만남 사실 아니다...법적 대응할 것"(공식) icon미술관 품은 호텔...키스해링展 패키지·블랑블루 아트페어 진행 icon뮤지컬 ‘팬텀’ 임태경 “가면, 얼굴에 뭐가 나더라...덕분에 피부과 갔다” icon박항서 매직 통할까? 오늘(6일) 베트남vs필리핀 스즈키컵 4강 2차전 격돌 icon뮤지컬 '팬텀', 임태경·정성화·카이...3人3色 오페라의 유령 만나다 (종합) icon연신내 맥도날드, 목격자 증언 등장 “택시비까지 요구…경찰 와서야 진정됐다” icon한고은, 38년 전 부모 빚투 논란...소속사 “사실 확인중” icon손흥민, 유럽 통산 100호골 이어 KFA ‘올해의 골’ ‘올해의 선수’ 수상 유력 icon청와대, 광주형 일자리 무산 위기에 “지켜보는 중”...현대차 노조 부분파업 실시 icon“회식도 이제는 문화가 대세” 송년회 대신 즐길 연극 3 icon도이치 그라모폰, 120년 전통의 클래식 레이블...오늘(6일) 조성진 기념 공연 icon'끝까지 사랑' 홍수아, 심지호♥이영아 가짜 연인인 사실 밝히나..정소영 의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