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인사담당자, 올해 채용분야 키워드 ‘신입직 수시채용 증가’ 선정

국내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올해 채용경기가 지난해보다 좋지 않을 것이라 예상한 가운데 올해 채용분야에서 주목 받을 키워드로 ‘신입직 수시채용 증가’를 꼽았다.

잡코리아가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181명에게 ‘2019년 예상하는 채용시장 전망’을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중 4명에 달하는 45.3%가 ‘작년보다 나빠질 것’이라 답했다. ‘작년보다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자는 10.5%에 그쳤고, 44.2%는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 답했다.

근무하는 회사의 정규직 직원채용 전망에 대해서도 ‘작년보다 적게 채용할 것’이라 예상한 인사담당자가 48.1%로 2명중 1명에 가까웠다. ‘근무 회사는 2019년에 작년보다 정규직 직원을 더 많이 채용할 예정인가’라는 질문에 ‘작년보다 적게 채용할 것’이라는 인사담당자가 48.1%로 가장 많았다. ‘작년보다 많이 채용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10.5%,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41.4%로 조사됐다.

인사담당자들이 작년보다 적게 채용할 것 같다고 예상하는 이유 중에는 ‘기업의 경영여건이 좋지 않아 채용도 적을 것 같다’는 답변이 63.2%(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력감원을 계획하고 있어 채용은 적을 것 같다’는 인사담당자가 35.6%로 다음으로 많았고, 이외 ‘퇴사하는 직원의 공백을 충원하지 않을 것 같다(34.5%)’거나 ‘사업을 축소하고 있기 때문(26.4%)’이라는 응답자가 있었다.

올해 경력연차별 채용전망에 대해서는 신입직보다 경력직 채용 경기가 더 나을 것이라 예상했다. ‘올해 신입직 채용이 작년보다 증가할까’라는 질문에 ‘증가할 것’이라 예상한 인사담당자는 8.3%에 그쳤으나 ‘올해 경력직 채용이 작년보다 증가할까’라는 질문에 ‘증가할 것’이라 예상한 인사담당자가 16.0%로 더 많았다.

한편 인사담당자들은 2019년 채용분야에서 주목받을 키워드로 ‘신입직 수시채용 증가’를 꼽았다. ‘올해 채용분야에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이는 키워드’를 조사한 결과 ‘신입직 수시채용 증가’를 꼽은 응답자가 31.5%(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자리 축소(26.0%)’, ‘AI채용의 확산(16.6%)’ 순으로 꼽은 응답자가 많았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이즈원-프로미스나인, 오프더레코드 아티스트 상큼심쿵 '새해인사' icon신하균X이광수 ‘나의 특별한 형제’, 기분좋은 새해인사 icon文대통령, 새해 첫날 남산 해돋이 산행...사회 의인 6인들과 icon해돋이 일출 시간 언제였나 보니..시민-관광객 몰려 icon[날씨] 기해년 첫날 한파 계속...내륙 곳곳 영하 10도 안팎 icon영화순위1위 '아쿠아맨', 'PMC 더벙커' 또 꺾다...'보헤미안랩소디' 천만 간다 icon[KBS 연기대상] 김명민-유동근, 대상 공동수상..."'미션'같은 대하드라마 부활원해" icon[SBS 연기대상] 감우성·김선아, 대상 공동수상 “내심 바라고 있었다” icon민효린 ‘고무신녀’ 근황 공개, 빅뱅 태양 아내의 청순한 일상 icon‘SBS 연기대상’ 감우성·김선아 대상...‘황후의 품격’ 수상 최고시청률 11.4% iconKFC, ‘오리지널버거 2900’ 프로모션...40% 할인·새해팩 2종 선봬 icon‘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숨막혔던 출산 24시 공개...빨라진 맥박-호흡곤란 icon‘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X조보아X곽동연, 새해인사...엉따로맨스 재가동 icon직장인·구직자·자영업자, 기해년 새해 소망 '사자성어'는 icon‘건강’과 ‘워라밸’...2019년 기해년 ‘새해 결심상품’ 매출 쑥 icon한샘, 기해년 맞아 ‘황금돼지’ 이벤트...저금통·미니골드바 증정 iconCJ오쇼핑, TV홈쇼핑 새해 프로모션 ‘황금세뱃돈’ 진행...100명에 金 증정 icon새해 다이어트 응원! 일동후디스·랭킹닷컴 기획전 진행 icon현대百그룹, ‘연탄나눔 봉사활동’으로 새해 맞아...'기부천사' 션 동참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