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계룡선녀전’ 안영미 “송은이가 말한 '안영미의 해'는 2019년, 활발하게 활동할 계획”

①에 이어서…

 

예능계 마이다스의 손으로 불리는 송은이는 지난해 “올해는 안영미의 해다”라고 공언 했었다. 방송 활동이 적었던 건 아니지만 대중이 받아들이기에 ‘안영미의 해’라고 할 정도로 강한 임팩트를 남기지 못했던 면도 있었다.

“은이 선배님은 ‘영미가 19금만 하는 게 아닌데’, 늘 그게 안타까우셨나봐요. 센 것만 하니까 방송에 많이 안 비쳐지고, 이미지도 그런쪽으로 바뀌니까 ‘다양하게 할줄 아는 앤데’ 싶으셨던 거 같아요. 제가 방송에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저의 픽은 안영미, 박지선입니다’ 하셨던 거 같아요”

라디오와 셀럽파이브 활동을 겸하며 바쁘게 지내고 있지만 대중이 가장 사랑했던 안영미는 공개 코미디 무대 위의 모습이 아니었을까. 다시 공개 코미디 무대에서 보고 싶다는 말에 안영미는 스스로에 대해 냉정한 분석을 내놨다.

“아직은 계획이 없어요. 제가 좀 안일해졌더라고요. ‘이렇게 하면 웃기겠지’ 생각하는 게 싫거든요. 근데 제가 어느 순간 그렇게 됐더라고요. 현장 반응을 끌어내기 위해서 계속 자극적인 것만 하게 되더라고요. 이런 게 후배들 앞에서 부끄러웠어요. 아이디어 짤 때도 예전같지 않다는 생각이 들고 ‘헝그리 정신이 많이 없어졌구나 자리를 빨리 내어주는 게 후배들을 위한 거다’라고 여겼죠. 우선 독했던 캐릭터들이 많아서 그 힘을 빼는 단계가 좀 필요하겠다 싶어요”

하지만 안영미에게도 가장 그리운 게 무대였다. 꽁트를 짤 때는 너무 힘이 들지만 무대에 섰을때 느껴지는 관객의 웃음이 주는 에너지로 버틴다고.

“그게 안 잊혀지죠. ‘안영미쇼’를 하겠다고 하는 것도 그 맛을 못 잊겠어 같아요. 셀럽파이브랑 드라마가 사랑받아서 사랑해주는 사람이 있구나 싶기도 하지만, 댓글로 접하는 것과 앞에서 관객의 반응을 보는 거랑은 에너지가 다른 거든요”

지금까지 안영미의 ‘대박 코너’들도 그렇고, 그녀는 항상 여성 방송인들 사이에서 존재감이 빛났다. 안영미는 “믿고 까부는 게 있어요”라고 하지만 여성 예능인들이 대세인 방송가 분위기에 다시 버라이어티나 예능을 노려볼 만도 했다.

“다들 그런 이야기를 하세요. 여성 예능인들끼리 프로그램이 있으면 좋겠다고. 이 멤버들 모여서 하면 재밌겠다고. 하지만 방송국 PD님들은 그렇게 생각을 안 하시나 봐요. 작년에는 그런 프로그램이 나올 줄 알았거든요. 근데 안 만들어지더라고요. 그런 프로그램이 있다면 해보고 싶죠”

셀럽파이브와 라디오, 드라마까지 병행하며 이석증까지 생겼다는 안영미. 때문에 그 좋아하는 술도 마시지 못했다고. 어쩌면 예전처럼 매주 고정적으로 TV에 나오는 게 아니다보니 활동이 줄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방송인으로선의 이력을 만들어나가고 있었다.

“라디오를 하면서 느끼는 게 청취자들은 오롯이 안영미로 저를 봐주시더라고요. 센언니, 걸크러시 저에 대해서 이런 이미지가 많았는데 라디오를 하면서 많은 것들을 가감없이 보여드렸거든요. 사실 난 쫄보에요, 겁이 많은 사람입니다, 컴플렉스도 많이 말씀드리고 보여 드리니까 ‘저게 안영미구나’ 알게되신 거 같아요. 그게 좋더라고요. 제 목소리를 들으려고 그 시간대에 주파수를 맞춰서 들으시는 게 끈끈한 애정이 느껴져요”

‘안영미쇼’를 비롯해 올해는 좀 더 방송활동을 다양하게 하겠다는 안영미에게 “2019은 안영미의 해가 맞냐”고 물었다.

“송은이 선배님이 하신 말씀이 정확하게는 19년이었습니다. 19기, 19금 짜맞춘 거 같죠? 올해는 개그맨 안영미의 활동이 많을 거 같아요. 개그우먼은 웃겨야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다양한 분야에서도 웃길 수 있지만 시청자들이 받아들일 때 심심할 수 있잖아요. 그래서 조금 올해는 (개그를) 짜보려고요”

사진=YG엔터테인먼트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①] ‘계룡선녀전’ 안영미 “윤현민, 촬영내내 배려심 보여줘…정말 고마워요” icon구딸파리, 리뉴얼 첫 제품 ‘홈 컬렉션’...예술적 향 캔들·디퓨저 선봬 icon공효진이 선택한 잇백! '디올 레이디 아트#3’ 론칭...이불작가 참여 icon‘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시선강탈 감각적인 비주얼 포스터 공개 icon크리스 브라운, 신곡 'Undecided' 발표...직접 감독한 MV 유튜브 트렌딩 차트 #1 icon‘레토’ 유태오, 1만 관객 돌파 기념 관객 맞이...연기력 호평+N차 관람 이어져 icon트렌디한 겨울남자 필수템 ‘구스다운 점퍼’...빈티지 vs 시크 스타일링 icon"엑소-방탄-강다니엘, 못생겼다"...그리스 女MC, 무례한 외모 비하논란 icon유시민, ‘고칠레오’서 정계복귀설 부인 “선거 나가기 싫다, 정치하면 을(乙) 된다” icon'동네변호사 조들호2' 오늘(7일) 첫방, 관전 포인트 #연기대결 #장르적 재미 #공감스토리 icon‘나쁜형사’ 신하균, 도심 마비시킨 위험천만한 추격전…설마 김건우? icon이준석 “아이유 투기 의혹, 靑 국민청원에 답변하지 않을 것” icon전두환, 재판 불출석에 구인장 발부…보수단체 재판부 향해 “마녀사냥” 비판 icon‘강서구 아동학대’ 피의자 위탁모 “꿀밤 식으로 때렸을 뿐, 발로 걷어찬 적 없어” icon'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이승연에 임신 사실 알리며 협박 "나를 여기서 꺼내줄 것" icon'왼손잡이' 김진우, 하연주에 거짓 애원 "아이 지워야 내가 살 수 있다" icon'왼손잡이 아내' 강서라, 이승연에 "30년 전 잃어버린 아이 없으세요?" icon아이유 측, 과천 건물 내부사진 공개 "투기 사실무근, 가족들 사생활 존중 부탁"(공식) icon‘알리타: 배틀 엔젤’ 웨타디지털 제작진 내한 “머리카락 한올까지 시뮬레이션” icon라이관린, 개인 SNS 개설로 솔로 행보 스타트 "진짜 새로운 시작" icon'서울메이트2' 김준호, '핀란드 트와이스'에 삼촌팬 icon간미연, '비켜라 운명아' 출연 인증샷 "단오 사랑스러워" 애정 icon'왕이된남자' 장혁, 세자 여진구에 "돼먹지 못한 놈, 네놈의 세상 지켜볼 것" icon‘더 페이버릿’ 올리비아 콜맨, 베니스 이어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주역은 누구 icon'왕이 된 남자' 광대 여진구, 공연료 대신 장독깨고 보리굴비 도둑질 "한양갈 것"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