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국내 최초 쌍천만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 넷플릭스로 190여개국서 본다

국내 최초 1, 2부 모두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한국 판타지 영화의 저변을 넓힌 '신과함께' 시리즈가 넷플릭스를 통해 서비스된다.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던 주호민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신과함께' 시리즈는 한국 전통 신화를 바탕으로 이승과 저승을 오가는 탄탄한 드라마와 감동, 탁월한 시각효과로 많은 관객들의 극찬을 얻었다.

국내 영화 최초로 시리즈 영화 두 편이 연일 기록을 갈아치우며 나란히 천만 관객을 달성했고, 한국영화 사상 역대 최대 규모 아시아 정킷, 대만 프리미어 레드카펫 등을 진행하고 1, 2부 모두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는 등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누리며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미녀는 괴로워' '국가대표' 등으로 감동을 주는 휴머니즘과 따뜻한 유머가 있는 연출을 보여줬던 김용화 감독이 자신의 대표작을 단숨에 갈아치운 작품이기도 하다.

'신과 함께-죄와 벌'은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고, 2부인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배우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가 저승 삼차사로 열연하며 엄청난 사랑을 받았고, 이정재, 차태현, 마동석, 김동욱 등 쟁쟁한 배우들이 참여해 각자 저마다의 매력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신과함께-죄와 벌'과 '신과함께-인과 연'은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국에서 관람할 수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규리, 日‘리바이브 by 도쿄24’ 주연 캐스팅...특별 조사관 役 icon허밍부터 황금돼지까지...뷰티브랜드, 새해맞이 이색 마케팅 눈길 icon'리갈하이' 측 "변호사 役 진구, 진지함-엉뚱함-코믹함까지 담을 수 있는 유일 배우" icon온천부터 역사탐방까지, 새해맞이 다채로운 ‘겨울왕국’ 일본 여행 icon이서진X성동일 ‘트랩’, 하드보일드 스릴러 매력↑ 포스터 공개...훈훈한 비하인드 영상까지 icon아이유→정동환까지, god 20주년 스페셜 앨범 축하 영상 "'길' 리메이크 참여 영광" icon커피빈, ‘충전식 선불카드+멤버십 혜택’ 새해맞이 리뉴얼 icon'두번째 서른' 노사연, 돌아가신 父떠올리며 오열...인순이 "아버지 이제는 이해해" icon"윤지성 파워"...'그날들' 윤지성 출연 5회차 전석 매진...3월 5일 첫 공연 icon美 빌보드, 에이핑크 ‘%%(응응)’ 집중 조명 “관능적인 곡, 음악적 성숙” icon‘가로채널’ 박항서 VS 강호동, 반전을 거듭하는 대결...승자는? icon‘더 페이버릿’ ‘콜드 워’ ‘그때 그들’, 오스카가 인정한 비영어권 유럽 명감독 러시 iconUgly하게~아이더 ‘블랑·피가로’ vs MLB ‘빅볼청키’ 스니커즈 출격 icon샤이니 민호, 아시아 팬미팅 투어 2월 스타트...서울 시작으로 도쿄·타이베이까지 icon'라이온 킹' 인터내셔널 투어, 오늘(9일) 서울서 개막...흥행돌풍 이어가나 icon방탄소년단 측 "평양 공연, 현재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다"(공식) icon벤투 감독, 아시안컵 기성용 부상+풀백 경고 트러블로 걱정...변화 시도 하나 icon여기어때, 오버부킹 해결 '안심예약제' 호평...만족 고객 95% icon미나토 가나에 作, 연극 '왕복서간'으로 재탄생...4월 개막 예정 icon'韓 데뷔 13주년’ 윤하, 2월 첫 단독 팬미팅 개최..."홀릭스 사랑에 보답" icon이민지, ‘조들호2’서 아스퍼거 증후군 윤소미役 열연...물오른 감정 연기 눈길 icon양예원, 사진유포-강제추행 40대 징역형...“악플러 법적 조치할 것” icon심석희, 조재범 코치 성폭행 피해 사실 숨긴 이유 "핸드폰 증거 확보 위함" icon[1인가구 필수템] 안방 식탁 넘어 글로벌 장악 ‘K-만두’,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 icon리암 니슨 ‘콜드 체이싱’, 설원 속 액션 본능 자극 포스터 공개...‘테이큰’ 형님 리턴 icon콜만,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개설...3000원 할인 쿠폰+생리대 증정 이벤트 icon김우빈 측 "건강 호전 사실, 복귀 계획은 아직 없어"(공식) icon위메프, ‘11데이’ 이벤트 진행...LG전자 울트라북 선착순 판매 icon[포토] 츠마부키 사토시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감정...연기로 드러낸건 처음" icon새해 첫 보이그룹 베리베리vs원어스, 오늘(9일) 동시 데뷔 '자체 제작돌' icon'심석희 성폭행 파문' 문체부, 영구제명 조치 대상 확대 "성추행도 국내이 체육계 종사 불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