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박지훈, 본격 솔로 행보...개인 공식 SNS 오픈 "앞으로 자주 봐요"

박지훈의 개인 인스타그램이 오픈됐다.

10일 박지훈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안녕하세요 여러분 지훈이에요. 드디어 저의 인스타계정이 오픈되었네요<~~^^우와우. 여러분들이랑 이렇게 인스타에서도 뵙게 되어서 너무 좋습니다!!! 다양한 지훈이의 정보와 소식을 접하실 수 있으실거에요. 앞으로도 인스타에서 자주봐요 안녕~"이라는 글과 함께 오픈 소식을 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박지훈이 정면의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이 담겼다. 박지훈은 손에 꽃가루 종이를 쥐었다 뿌리며 미소 짓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박지훈의 개인 인스타그램 개설 소식이 전해지자 급속도로 팔로워가 늘고 있어 그의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한편 박지훈은 24일부터 27일까지 워너원 마지막 콘서트 준비에 한창이다.

사진=박지훈 인스타그램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죠즈, 17일 한국 시장 상륙...국내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경쟁↑ icon'마마무 동생' 원어스가 밝힌 '발키리' 관전 포인트... #실력파 #퍼포먼스 #6人6色 icon‘에르제 땡땡전’, 서울서 90번째 생일...오늘(10일) ‘동반인 무료 이벤트’ 진행 icon한국-일본-호주-우즈벡, 약팀 선전 속 아시안컵 1차전 고전...반전 가능하나 icon'톱스타 유백이' 김지석·전소민·이상엽, 역대급 설렘 엔딩 예고...기대감UP icon뮤지컬 ‘시라노’, 2019 오디션 실시...새로운 얼굴 찾는다 icon진영X박성웅X라미란 ‘내안의 그놈’, 좌석판매율 20%↑ 1위...동시기 개봉작 유일 icon“가격실화?” 위메프 11데이, 아웃백 투움바파스타+과일에이드 구성 1111원 icon'심석희 성폭행 파문' 정용철 "코치들, '나는 룸살롱 안 가. 여자 선수들이 있잖아' 발언" icon‘카풀 반대’ 분신 추정 택시기사, 4장 분량의 유서…”너무 힘들다” icon젤리피쉬 특급 신인 베리베리, 전 세계 동시 중계 데뷔쇼로 '역대급 데뷔' icon넷플릭스 ‘블랙 미러: 밴더스내치’, 인터랙티브 영화 만들기 비하인드 영상 공개 icon'지킬앤하이드', 新캐스트 민우혁-전동석 "누구나 꿈꾸는 매력적인 배역" icon오마이걸, 日앨범 오리콘 앨범 데일리 차트 1위 "데뷔와 동시 열도 흔들었다" icon‘밥블레스유’ 엄정화, 패션의 아이콘 깜짝 전화연결…90년대 연예인 아지트 공개 icon롯데컬처웍스, 해피앤딩 문화나눔 진행 with 사회복지사...‘말모이’ 관람 행사 꾸려 icon웨스트라이프, 새 싱글 ‘Hello My Love’ 발매 '8년만 컴백'...에드시런 프로듀싱 icon하석진·조우리·이정하, 새해맞이 화보 공개...'훈훈' 비주얼+이색 매력 icon‘말모이’ ‘내안의 그놈’ 韓박스오피스 1-2위, 올해 해외영화 뚫고 한국영화 선전 가능하나 icon뉴질랜드 오클랜드, 청청 자연+'힙'한 문화...2019 주목받는 여행지 1위 icon‘주먹왕 랄프2’, 개봉 8일 만에 100만 관객 돌파...‘주토피아’보다 4일 빠른 기록 icon‘성추행 혐의’ 정유안, 소속사 “성실히 조사 임할 예정, 추측 보도 자제 부탁” (공식) iconRSV 바이러스, 대구 산후조리원서 신생아 20명 감염...증세-예방법은? icon롯데리아, 오늘(10일) ‘핫크리스피버거 1+1’ 이벤트 진행...통 닭가슴살 프리미엄 버거 눈길 icon이준혁-황석정-김정현, ‘그대 이름은 장미’ 신스틸러 숨은 얼굴 찾기 icon김예령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 “경제기조 유지 자신감 어디서?”...文 추가 대답 회피 icon여준형, 조재범 전 코치 심석희 폭행 목격 “라커룸 외부 차단, 폭력 발생 구조” icon‘쿠르스크’, 최악 인재 잠수함 침몰 사건 팩트 체크 #생존자0명 #피격설 #푸틴 icon'해투4' 안영미, “선 임신, 후 결혼 원해” ‘19금 장인’의 역대급 멘트에 스튜디오 발칵 ico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게임-현실 양쪽서 조여 오는 위기, 마법 커플 현빈X박신혜 공조 시작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