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내가 피해자!” 김보름vs노선영 진실공방, ‘왕따 논란’ 누가 거짓말을 하는가

진실을 말하는 사람은 누구일까?

사진=연합뉴스

11일 채널A ‘뉴스A LIVE’에 김보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가 출연해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노선영 선수 ‘왕따설’에 대해 해명했다.

김보름은 “내가 피해자다. 라커룸에서 노선영 선수가 폭언을 일삼았다”면서 “대회 전 훈련을 하지 않았다는 말은 거짓이다. 당시 노선영 선수는 대회 참가 중이었고 나는 대회에 나가지 않아 훈련을 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인터뷰가 공개되고 나서 누리꾼들은 갑론을박하고 있다. 누구의 말이 진실인지 알 수 없는 상황. 노선영은 현재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건의 시작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팀추월 경기이었다. 당시 김보름은 같이 출전한 노선영을 저만치 놔두고 혼자 결승선을 통과했다.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서 “마지막에 격차가 벌어져 기록이 아쉽게 나왔다”는 말과 함께 노선영을 원망하는 표정을 지어 국민들의 비난을 받았다.

사건이 커지자 경기 다음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백철기 감독은 “팀 내 갈등은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노선영이 기자회견을 통해 반박하면서 사태를 심각해졌다.

작년 4월에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노선영이 출연해 그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제작진의 인터뷰 요청을 수락한 노선영은 “올림픽 끝나고 거의 집에만 있었다. 지금도 힘들다. 내가 왜 해명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난 거짓말 한 것도 없다”고 전했다.

김보름은 11일 인터뷰에서 작년 5월 문화체육관광부 감사 당시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걸 이야기했다고 주장했다. 감사 당시 노선영 왕따설 논란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는 고의성이 없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두 사람이 주장은 엇갈렸다. 김보름은 자신이 폭언을 들은 피해자이고 노선영과 훈련했지만 노선영이 대회 출전하는 바람에 추가 훈련을 하지 않았으며 대회 당시 노선영이 늦게 들어온 것은 전략이었고 주장했다.

노선영은 선수들과 코치진이 자신을 왕따시켰고 훈련도 같이 하지 않은 채 대회 출전해 자신만 모르는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1년 동안 진실공방만 오간 채 사실로 들어난 것은 없다. 누구의 말이 진실일지 두 사람이 제대로 밝힐 때다. 정확한 내용이 나오지 않을수록 두 사람에 대한 국민들의 실망은 커질 수 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봄을 달린다...오니츠카타이거·컬럼비아·푸마 ‘스포츠화’ 출시 icon'집사부일체' 멤버들, 화생방에 갇히다...사부 "방독면 필요없어" 경악 icon‘그것이 알고싶다’ 장영자, 故 박정희에게 받은 500억 지하자금? icon‘가버나움’ ‘쿠르스크’ ‘더 서치’, 전세계가 주목한 전쟁+재난실화 이야기 icon미샤·에뛰드·이니스프리·아리따움...로드샵 1월 세일 최대 ‘70%’ icon전명규, 성폭행 사건 조직적 입막음 정황…심석희 폭로 직전까지 압박 icon‘SKY 캐슬’ 제작진 “김보라 추락사건, 모든 인물이 영향 받는다”…유력 용의자는? icon'더팬' 트와이스 채영X나연-장윤주 출연, 카더가든-트웰브에 팬심 고백 icon하이젠 온수매트, '라돈' 검출...원안위 측 “수거 명령 내렸다" icon'썸바디' 두 번째 커플 MV 남자들의 선택...이의진, 이수정 선택할까 icon유아인-하정우-정우성, 제작부터 아티스트 활동까지 다방면 활약 ★배우 icon'커피프렌즈' 단체 주문에 멤버들 첫 영업 위기...조재윤 新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 icon걸스데이 측 "소진과 계약 종료, 유라-민아-혜리도 논의 中 해체 아냐"(공식입장 전문) icon캘빈 해리스X랙앤본 맨, 신곡 ‘자이언트’ 오늘(11일) 발매...'원 키스' 인기 넘을까 icon호주-시리아 넘은 요르단, 아시안컵 최대 이변국 탄생하나 icon송민호 '아낙네', 12월 가온차트 2관왕 ...워너원 정규앨범 더블 플래티넘 인증 icon'YG 보석함' 오늘(11일) 파이널 진출자 11인 발탁...눈물·오열의 현장 icon트렌디한 캐주얼 감성! 루이까또즈 ‘에끌라백’ 선보여 icon양말·신발 따라 달라져요! FRJ, ‘크롭테이퍼드’ 핏 6종 선봬 icon라거보다 깊고 에일보다 깔끔한! '홉하우스13' 亞 최초 국내출시 icon[인터뷰①] 케빈오 "'하우 두 아이'-'연인'으로 정통 발라드 도전, 기타 없어 힘들었다" icon장르의 바다 넷플릭스, 히어로·코미디·액션·멜로까지...취향저격 작품 PICK 7 icon[1인가구 필수템] 전자레인지로 쉽게 만드는 구이요리 ‘타파웨어 스마트 그릴’ icon연극 ‘진실X거짓’ 김정난-이형철, 2019 새해 인사..."황금돼지띠 좋은 기운 전하겠다" icon‘런닝맨’ 이광수, ♥︎이선빈 열애인정 심경 고백 “월요일이 제일 두려웠다” icon'동상이몽2' 유호정 “다시 태어나면 이재룡으로”...이유는? icon[인터뷰②] 케빈오 "'나혼자산다' 애청자, 기회 된다면 꼭 출연하고파" icon박종철 의원, '가이드 폭행' 경찰 조사받으러 출석..."물의 빚어 죄송" icon톱스타 유백이’ 측, “허정민, 전소민-김지석 위해 큐피트 변신" 美친 활약 예고 icon'슈스케6' 출신 보컬리스트 HYNN(박혜원), 데뷔 싱글 '렛 미 아웃' 재조명 icon에디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OST '우린 어쩌면' 13일 발매...'이쁘다니까' 잇는 로맥틱 곡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