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NCT 127, 美 '굿모닝 아메리카' '스트라한&사라' 출연...글로벌 인기 입증

NCT 127이 미국을 뒤흔들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18일(현지시각) NCT 127이 미국 지상파 채널 ABC의 간판 모닝쇼 ‘굿모닝 아메리카’와 유명 토크쇼 ‘스트라한 & 사라’에 출연해 화제다.

이날 NCT 127은 생방송된 미국 시청률 1위의 아침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5월 24일 발표 예정인 새 앨범 타이틀 곡 ‘Superhuman’(슈퍼휴먼)의 무대를 최초 공개하며 미국 전역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K팝 센세이션’ NCT 127이 왔다. 팬들은 스튜디오 앞에서 밤새 NCT 127을 기다렸고 이제 이 자리에서 그들과 함께 하고 있다”는 진행자의 소개에 이어 ‘굿모닝 아메리카’ 엔딩을 장식 한 NCT 127은 히트곡 ‘Cherry Bomb’과 신곡 ‘Superhuman’의 압도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멤버들은 “신곡을 처음 공개하게 돼 매우 흥분된다”고 소감을 전해 뜨거운 환호를 얻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더불어 방송이 진행된 뉴욕 타임스퀘어 스튜디오 앞에는 이른 아침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NCT 127을 보기 위해 많은 현지 팬들이 운집해 플래카드를 흔들고 멤버들의 이름을 연호하는 등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며 NCT 127의 글로벌 인기를 실감케 했다.

또한 NCT 127은 같은 날 방송된 ABC의 유명 토크쇼 ‘스트라한 & 사라’에도 한국 남자가수로는 처음 출연해 월드투어 에피소드, 신곡 소개 등 다양한 이야기와 ‘Cherry Bomb’ ‘Superhuman’ 무대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MC들은 “곧 차트와 미국 전역을 휩쓸 K팝 슈퍼 그룹”이라고 NCT 127을 소개함은 물론 “멋진 퍼포먼스로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고 감탄해 눈길을 끌었다. 게다가 NCT 127은 4월 23일 미국 FOX 5의 유명 모닝쇼 ‘굿데이 뉴욕’에 출연할 예정이며 1988년부터 30년 역사를 지닌 프로그램인 만큼 또 한번 현지의 높은 관심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월드투어를 펼치고 있는 NCT 127은 24일 뉴저지 프루덴셜 센터에서 열리는 공연을 시작으로 미국과 캐나다 11개 도시에서 12회에 걸쳐 첫 북미투어를 개최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롯데마트 ‘극한도전’ 이벤트, 21일 단 하루 앵콜! 인기상품 다시 만난다 icon김연아, 로맨틱 봄날에 선보인 ‘핑크빛’ 무드 주얼리화보 icon'우리는 열혈사이다', '열혈사제' 배우 총출동+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icon‘스쿨오브락’ 코너 존 글룰리, 악뮤 수현도 놀란 에너지...‘볼륨을 높여요’ 출연 icon탄소 배출↓-재활용률↑...식음료업계, 지구의날 맞이 '친환경 제품' icon‘SBS스페셜’ 가회동 집사 빈센트, 괴짜할배가 들려주는 '쓸모학개론' icon‘전설의 빅피쉬’ 위너 김진우, 임자도 왕자 푸껫 진출? 돛새치 원정대 icon아식스코리아X키코 코스타디노브, 디자인+기능 UP '젤-소켓 인피니티' 출시 icon‘마리텔2’ 야노시호, 우지석 어쩌고? 뷰티클래스 2탄은 복싱 클래스 icon오마이걸-아이즈원, 눈부신 미모의 요정들...화보로 ‘사랑스러움’ 방출 icon'제로 웨이스트' 운동 인기↑, 친환경 '에코 패키징' 제품&캠페인 icon‘막영애17’ 김재화, 올 것이 왔다! 라미란X김현숙 숨통 쥔 앵그리 사장 icon수지, 시크함+고혹美 돋보이는 '무결점 피부' 눈길 icon'임블리' 임지현 남편, 강용석 '빚투' 발언 비난 "사실 아냐, 상처주지 말길" icon조정석♥︎윤시윤, ‘녹두꽃’ 브로맨스ing “나도 모르게 눈물 닦아줘”(ft.한예리) icon봄날엔 색다른게 필요해, 페미닌 ‘셋업슈트’로 패션지수 UP icon강릉 동해상 4.2 지진, 강원·경북·충북 등 영향...기상청 "피해 없을 듯" icon'바이스' 10만 돌파, 높은 완성도+영화적 재미에 흥행 지속 icon금호아트홀, '아름다운 목요일' 시리즈...광화문→신촌으로 떠나다 icon‘패션 아이콘’ 마돈나, 팝의 여왕으로 귀환…수록곡 ‘Madame X’ 선공개 icon‘열혈사제’ 김남길, 뜻깊은 종영소감 “정의를 유쾌하게 푼 보람찬 순간" icon'탐사보도세븐' 스쿨미투 1년, 변하지 않는 학교+가해교사들 icon부산서 여대생 피살, 뒤따라오던 남성이 갑자기 목졸라…차량 아래 유기 icon‘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체험展, 오감으로 만나는 고흐...오늘(19일) 개막 icon김해숙X손호준 케미 빛났나...'크게될놈', 좌석판매율+동시기 개봉 韓영화 1위 icon'마약 투약 혐의' 박유천, 인천 '벚꽃길' 벽화 제거 예정...'로이킴 숲'은? icon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의 신’ MV 3개 부문 기네스 신기록…’페르소나’ 200만장 판매고 icon나경원, 지적장애인 딸 언급하며 울먹 “취준생인데 5번 떨어져” icon강원 동해 지진, 횡성·원주 등 도내 전체에서 감지…불안감 고조 icon블랙핑크, LA서 북美 투어포문...'킬 디스 러브' 떼창 터졌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