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노이슬의 IS TIME
'윤서빈 일진설' JYP는 언제 답하나...'프로듀스X' 측 "답변 기다리는 중"

윤서빈 일진설이 불거진지 3일째에도 JYP 측에서 "확인 중"이라는 말 이외의 답변을 내놓고 있지 않다.

윤서빈은 지난 3일 첫 방송된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JYP 소속 연습생이다. 방송 이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서빈의 과거를 폭로하는 글이 게재되며 논란이 일었다. 해당 글에는 윤서빈은 '윤병휘'라는 이름에서 개명한 것이고, 그는 과거 학교 폭력을 일삼았던 학교에서도 소문난 문제아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한 여기에 이로 인해 학교폭력위원회(학폭위)가 열리기도 했다고 주장하는 새로운 누리꾼도 등장했다.

글쓴이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로 담배 연기를 내뿜는 모습, 술자리에서 포착된 윤서빈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DC인사이드 '프로듀스X101' 갤러리에서는 "'프로듀스X101'의 취지인 '국민 프로듀서의, 국민프로듀서에 위한, 국민 프로듀서를 위한 글로벌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에 어긋나는 출연자임에 분명하다"라며 윤서빈의 퇴출을 촉구했다.

7일 Mnet 측은 싱글리스트에 "아직까지 답을 듣지 못했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에 문의 후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프로듀스x101'은 방송이 시작된 후 온라인 투표도 함께 시작됐다. 현재는 11명의 연습생들을 선택해 투표하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또한 방송과 함께 본격 연습생들이 경연을 준비하고 있어 윤서빈은 현재까지는 촬영 중이다.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일진설 논란' 이후 윤서빈 연습생에 대해 '실망감'을 드러내며 그의 이미지는 사실상 실추됐다. '국민 프로듀서'들이 손으로 직접 투표하는 시스템이기에 더욱 치명타일 수밖에 없다.

사실 여부 확인이 늦어질수록 윤서빈과 제작진에게는 민폐를 끼치는 셈이다. 앞서 제작진은 '연습생 논란'과 관련해 "3번의 미팅을 통해 심사했고 소속사 측을 믿고 갈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하루 빨리 소속사 측은 진실을 밝혀 더 이상의 피해를 막아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사진=Mnet '프로듀스x101' 공식 트위터, 온라인 커뮤니티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슈퍼밴드' 이찬솔, 더로즈 김우성과 막강 듀오 예고 "색다른 조합 봐주시길" icon'어비스' 권수현, 김사랑 동료검사로 남다른 존재감...날카로운 눈빛 icon'국민 여러분' 사기꾼 최시원, 여의도 입성하나? "오늘(7일) 선거 결과 발표" icon"하나경 현장서 잡음 많아"...강은비VS하나경 설전에 영화 '레쓰링' 스태프 증언 icon'대세' 오나라, 광고계 러브콜 봇물...브랜드 충성도대상서 수상영예 icon'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멘붕의 연속...母 정애리도 못 알아본다? icon전지현, 걷기만 해도 화보...파파라치 컷 속 '시크 올블랙' 패션 icon있지(ITZY), 루이비통 행사 참석차 출국 '5人5色 공항패션' icon'라스' 최현석 "백종원-이연복 라이벌 아냐"...'홈쇼핑' 라이벌은? icon파크 하얏트 부산·그랜드 하얏트 서울, 빙수·티세트로 여름 맞이 준비 icon'솔로데뷔' 김재환, '구해줘 홈즈' 코디출격 "의뢰인 맞춤형 게스트" icon정용국, YG 불법주차 일화 공개 "블랙핑크 매니저, 딱지 끊겨도 된다더라" icon에이비식스 전웅, 데뷔 앨범 콘셉트 이미지...금발+시크표정 '섹시미' icon일본라멘 '하코야', 가정의 달 기념 '어린이 세트' 33%할인 판매 icon여름 시작 '입하(立夏)'! 시원한 볼거리 '세계 3대 분수쇼' icon이브자리, 나무소재 '여름 침구' 5종 출시 '워싱가공→불순물 제거' icon쿠팡, '수험서&자격증' 페이지 개편...고객 편의성↑ icon남태현,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Police' 韓 전속모델 발탁 icon[20th 전주국제영화제] '옹알스' 관객 취향저격, 행사+이벤트多 참여 눈길 icon방탄소년단,스타디움 투어 전세계 5개 도시서 팝업스토어 운영 icon‘어린의뢰인’ 유선 "폭행 계모역, 출연결정 어렵지않아...깨달음얻었으면" icon“명물허전 음원강자” 박효신, 신곡 ‘Goodbye' 이틀째 음원차트 ‘1위’ icon어버이날-스승의날, 선물고르기 ‘난이도 최상’...이럴땐 화장품! icon'악인전' 마동석 "조직보스役, 지금까지 맡은 캐릭터 중 가장 극한의 인물" icon'악인전' 김무열 "15kg 증량 후 잔부상...마동석에게 조언 구했다" icon'악인전' 김성규 "살인마 캐릭터, 연기한 것 이상으로 잘 나왔다" icon[3PICK 리뷰] ‘악인전’ 통쾌한 액션, 터지는 재미...스릴 넘치는 완성형 오락영화 icon[20th 전주국제영화제] 역대 최고 매진 순항, 프로그램多 관객 인기↑ icon"제니한테 사과하라"...정용국, 블랙핑크 매니저 불법주차 언급→누리꾼 갑론을박 icon'열혈사제' 안창황 "쏭삭의 반전, 이미 많은 추측에 두려웠다" icon양정철, 국정원장 만찬회동...2년 공든탑 무너트린 ‘잘못된 만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