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감우성X김하늘X김성철X김가은, 배우들이 뽑은 ‘바람이 분다’ 관전포인트는?

감우성, 김하늘, 김성철, 김가은이 드디어 출격한다.

27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 김보경/극본 황주하/제작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측이 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와 첫 방송 독려샷을 공개해 설렘 지수를 높였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섬세한 연기로 가슴 깊은 곳을 파고드는 ‘멜로 장인’ 감우성과 김하늘이 짙은 감성 멜로를 선보인다. 여기에 대세 배우 김성철과 김가은까지 가세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 불가한 로맨스로 활력을 불어넣는다.

가슴에 남는 수많은 멜로 수작을 남겨온 감우성은 기억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첫사랑이자 아내인 수진(김하늘 )을 지키려는 ‘도훈’으로 분한다. 감우성은 “‘키스 먼저 할까요’ 이후 1년 만에 인사드리는 작품이라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라며 “우리의 삶은 매 순간의 기억들이 모여 이룬 현재이니 만큼, 순간의 소중함을 간직하면서 이 작품을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 더불어 삶과 소중한 인연에 대해 돌이켜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로맨틱 코미디부터 진한 멜로까지 자신만의 색으로 사랑의 다채로운 얼굴을 그려왔던 김하늘은 3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해 공감과 감성을 자극하는 ‘김하늘 표’ 멜로를 선보인다. 이유도 모른 채 멀어져 가는 남편 도훈(감우성)의 비밀을 이별 후에야 알게 되는 수진의 감정 변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작품. 김하늘은 “재미있는 요소가 많아 자연스럽게 빠져들 수밖에 없다. 감우성 선배가 연기하는 도훈의 비밀스럽고 섬세한 연기와 수진의 생활적이지만 엉뚱한 모습들이 극의 재미를 더한다”고 설명하며 공감할 수밖에 없는 호흡을 기대케 했다.

이미 무대와 드라마, 영화에서 검증받는 탄탄한 연기력과 매력을 가진 김성철은 이전 작품과 180도 다른 얼굴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 그는 “봄과 어울리는 드라마 ‘바람이 분다’는 시청자 여러분의 마음을 섬세하게 터치할 작품”이라며 “누군가에겐 위로, 누군가에겐 애틋함, 또 누군가에게는 설렘과 재미로 다가가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매 작품 확실한 캐릭터를 그려내며 ‘캐릭터 소화제’로 사랑받는 김가은은 ‘바람이 분다’로 대세 행보를 이어간다. 김가은은 “도훈-수진과 브라이언-예림이 그려나갈 케미와 로맨스를 비교해가면서 보는 재미가 있다. 각 인물이 처한 상황과 감정에 몰입하며 공감도 느낄 수 있다. 특수분장팀 에이스 예림의 긍정적이고 깜찍 발랄한 첫 등장도 놓치시면 안 된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끝으로 “봄 햇살처럼 따스하면서도 애틋한 감성 멜로가 여러분을 찾아간다. 첫 방송부터 본방사수 꼭 부탁드린다”는 훈훈한 말로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오는 27일(월)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슈돌’ 윌벤져스, 깜찍우비 입고 개구리+오리 변신 ‘세젤귀’ icon방탄소년단, 월클의 품격! 아이돌그룹 브랜드평판 1위…’월드투어’ 트와이스 3위 icon‘세젤예’ 김소연, 홍종현 프러포즈 외면 “난 결혼할 수 없는 사람” icon황하나, 마약혐의 추가 기소…박유천 법정에서 만날 가능성↑ icon티몬데이, 27일 1만명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100원 제공 icon삼성, QLED 8K 98형 국내시장 판매...초대형·프리미엄 시장 공략 icon‘정글의 법칙’ 박호산, ‘살라크’ 비타민 축복 선사! 2주 연속 두 자릿수 시청률 icon‘보이스3’ 이진욱, 권율 추락 목격하고도 진실은폐…이하나 의심 증폭 icon‘미스터리 키친’ 블루셰프, 빅마마 이혜정 꺾고 최종 우승 ‘최고의 1분’ icon이마트·홈플러스·코스트코, 오늘(26일) 의무 휴무일…점포별로 상이 icon이른 더위에 에어컨 수요 후끈! 롯데百, 이달말까지 특가행사 icon구하라, 닷새 간격으로 의미심장한 메시지…잇딴 악재에 팬들 걱정↑ icon5월 폭염에 ‘워터 액티비티’ 들썩...여기어때, 얼리버드 할인판매 icon‘아름다운 세상’ 남다름 가족, 감사한 일상 속으로…자체 최고 시청률 ‘유종의 미’ icon‘손세이셔널’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에 “축구 선배이자 친구, 스승”…최고시청률 5.5% icon칸 황금종려상 봉준호 “‘기생충’ 놀라운 모험...송강호는 나의 동반자” icon검사 출신 김경진 의원 “범죄자가 국가기관수장 모욕...이재웅 즉시 구속수사” icon봉준호·전도연·김민희·박찬욱...세계 3대영화제 제패한 주역들 icon시원한 면요리 대결! 마제소바 재해석부터 입맛 매콤한 비빔면까지 icon‘대탈출2’ 역대급 고난도 살인감옥, 탈출러 “무서워서 소리조차 안 나온다” icon‘알라딘’, ‘악인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입소문 타고 역주행 시동 iconWHO “게임 중독은 질병” 사실상 개정 마무리…판단 기준은? icon‘굿피플’ 이시훈 “소외계층 위해 일하고 싶다” 국내 로스쿨 진학 이유 icon‘슈퍼밴드’ 2R 마무리…신승훈·김형석·싸이·정려원·김지훈 입덕 행렬 icon‘인기가요‘ GOT7 x NCT127, 대세 보이그룹 '핫'컴백 icon봉준호 ‘기생충’, 韓 영화 첫 황금종려상…제72회 칸 영화제 영광의 얼굴들 icon‘구해줘 홈즈’ 장영란X노홍철, 에너지 공백 없는 VJ출신 ‘美친 에너지’ icon[인터뷰] 김현철, 천재 뮤지션의 귀환...“행복한 의무 수행 중”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