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노이슬의 IS TIME
홍자, '지역비하 발언' 사과 후 '오뚝이'로 맞은 후폭풍

'미스트롯'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트로트가수 홍자가 누리꾼들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논란이 일자 홍자와 소속사 측은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그가 자신의 팬카페에 올린 사과문으로 인해 후폭풍을 맞았다.

홍자는 11일 오전 자신의 팬카페에 "오늘은 다소 무거운 날이었죠?"라고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홍자는 "팬들께 염려를 끼쳐서 죄송하다. 물론 의도는 그런게 아니었지만 일이 이렇게 흘러가다 보니 팬들을 볼 면목이 없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래도 오뚝이처럼 일어나서 살겠다. 지난 실수는 실수로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잘 해내겠다. 전혀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덧붙었다. 

앞서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무대에 올랐다. 그는 노래를 부르고 관객들에게 인사를 전하는 과정에서 "무대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뵈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에 발톱이 있고. 그런 줄 알았는데. 여러분들 이렇게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전라도 자주 와도 될까요"라고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홍자는 지난 10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면서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로 인해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오늘(11일) 팬카페에 올린 사과문으로 인해 '진정선 논란'과 '피해자 코스프레'라는 반응이 이어지며 또다시 후폭풍을 맞은 것이다.

홍자는 자신의 언행이 잘못된 것임을 알고 사과를 했다. 누리꾼들 역시 단순한 '지역감정'으로 인한 논란이었으므로 사과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이후 홍자는 팬카페에서 자신의 팬들에게는 마치 자신이 이번 논란으로 인해 상처를 받았다는 것처럼 '오뚝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또 '지난 실수는 실수로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잘 해내겠다'라고 덧붙이기까지 했다.

걱정한 팬들에게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앞으로 잘하겠다는 홍자의 의지는 이해가 되지만, '오뚝이'라는 표현에 많은 누리꾼들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이다. 홍자의 팬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말을 좀 아껴달라"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사실 홍자의 '지역 비하' 발언은 단순한 무지에서 비롯됐다 하더라도 이해가 어렵다. 홍자의 말속 전라도 사람들은 사람이 아닌 괴수처럼 표현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트로트 가수들은 전국 방방곡곡 행사가 주 무대다. 어느 지역에 가더라도 언행을 조심해야 하는 것은 무대에 오르는 사람으로서는 당연한 처사다. 또한 홍자는 전라도 출신인 송가인과 함께 행사를 다닌다. 적어도 전라도에 대해 무지했더라도, 그의 옆에 있는 송가인에 대한 배려가 있었더라면 그런 말실수는 할 수 없었을 것이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유니버설뮤직X레스케이프 호텔, 이색 ‘팝캉스’ 진행 icon정석에 매력 한스푼! 여름 '하객 스타일링' 꿀TIP icon2PM 찬성, 오늘(11일) 신병교육대 입소…택연-닉쿤-준케이 배웅 icon코파 아메리카-인티라미 축제...이목 집중! 중남미 5개국 관광지 icon“김동성 사랑이라고 생각” 친모 청부살해 시도 30대女 2심도 실형 선고 icon여름철 피부 스트레스? ‘진정’ 강한 성분이 해답 icon뜨거워진 피부, ‘쿨’하게 진정시키자...피부 진정 케어템 ‘눈길’ icon'6이닝 1실점' 류현진, 불펜 난조로 시즌 10승 무산...방어율 1위 유지 icon‘맨인블랙’ 비밀요원 수트를...폴 스미스, 캡슐 컬렉션 선봬 icon타다 프리미엄, ‘택시 상생모델’ 서울시 인가 완료…정식 서비스 전환 icon헝가리 침몰 '허블레아니' 인양작업, 시신 3구 발견...추가 수색중 icon싱글's 10 Pick icon슈퍼주니어 예성, 새 앨범 타이틀곡은 '핑크 매직'...달달 핑크헤어 변신 icon'U-20 월드컵' 한국, 에콰도르전 필승법 '크로스'...사상 첫 결승行 노린다! icon"준비는 우리가 할게!" 삶의 질 올려주는 '1인가구' 서비스 icon테팔X카카오프렌즈, 프라이팬·매직핸즈로 밀레니얼 공략 icon수분 완벽보충! 엠아잠, 히알루론산 전라인 1+1 프로모션 icon'기생충' 이정은 "문광役, 콘티 보고 옥자처럼 갇히는 줄 알았다" icon'2019 싸이 흠뻑쇼', 오늘(11일) 인터파크서 티켓오픈 '피켓팅 예고' icon발리, 여름컬렉션 출시...자유롭고 세련된 요가복 완성 icon유니클로, '드레이프 컬렉션' 출시...비니지스룩+데일리룩 둘다 잡다 icon화요일은 보쌈 먹는 날! '원할머니' 카카오톡 할인 프로모션 icon'소속사와 분쟁' 김사무엘, 근황 공개 "美서 트레이닝 받는 중" icon손흥민-박보영-유인나까지? 귓가 맴도는 '마성의 CM송' 6 icon파킹클라우드, 스마트 주차장 ‘아이파킹’존 센터 확장...고객 서비스 품질↑ icon'기생충' 박명훈 "'리스펙트!' 대사 인기 감사...연기할때 진심 담아 외쳤다" icon[인터뷰②] 포레스텔라 "우리 공연, 한번이라도 생중계 됐으면..." icon[인터뷰①] 포레스텔라, 韓 일 디보를 꿈꾸는 '지독한 연습벌레들' icon배진영, 생일 서프라이즈! 놀이공원 방문에 “여기는 내 세상” icon‘물오른식탁’ 김슬아 대표 “인생에서 가장 성공한 투자? 선택의 기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