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김동성 사랑이라고 생각” 친모 청부살해 시도 30대女 2심도 실형 선고

김동성과 내연관계에 빠져 자신의 어머니를 청부살해 시도하기에 이르렀다고 주장하고 있는 중학생 여교사가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11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3부(김범준 부장판사)는 존속살해예비 혐의를 받는 임모씨(32)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검찰과 임씨측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1심 재판부 판결을 유지해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임씨로부터 살해를 청부받은 심부름업체 운영자 정모씨(61)에 대해서도 1심과 동일한 징역 10개월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내연남과의 관계 등에 있어 어머니가 없어야 자신의 뜻대로 살 수 있다는 그릇된 생각에 피해자 살해를 마음먹었다. 청부살인을 의뢰하며 피해자의 집과 비밀번호, 사진 정보 등을 적극 제공하고 청부살인 대가 명목으로 합계 6500만원의 비교적 거액을 교부해 범행 동기와 방법, 내용에 비춰 사안이 중하다”고 항소 기각의 이유를 전했다.

중학교 기간제 교사로 일해온 임씨는 지난해 11월 심부름업체에 6500만원을 건네고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해 달라고 부탁했다. 임씨의 범행은 외도를 의심한 남편이 몰래 이메일을 보다 청탁 정황을 발견해 신고하며 세상에 드러났다.

수사과정에서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인 김동성씨가 임씨의 내연남으로 지목되며 사건은 세상의 이목을 받게 됐다. 임씨는 김동성씨에게 2억 5000만원 상당의 외제차를 제공하고 오피스텔과 해외여행에 필요한 비용, 이혼 소송 변호사 비용까지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심 결심공판에서 임씨는 “(김동성에게) 푹 빠져서 진짜 사랑이라고 생각했다. 사랑을 방해하는 방해물(어머니)은 없어져야한다는 비정상적인 생각을 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김동성씨는 임씨의 범행을 전혀 알지 못했으며, 내연관계가 아니였다고 주장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여름철 피부 스트레스? ‘진정’ 강한 성분이 해답 icon뜨거워진 피부, ‘쿨’하게 진정시키자...피부 진정 케어템 ‘눈길’ icon'6이닝 1실점' 류현진, 불펜 난조로 시즌 10승 무산...방어율 1위 유지 icon‘맨인블랙’ 비밀요원 수트를...폴 스미스, 캡슐 컬렉션 선봬 icon타다 프리미엄, ‘택시 상생모델’ 서울시 인가 완료…정식 서비스 전환 icon헝가리 침몰 '허블레아니' 인양작업, 시신 3구 발견...추가 수색중 icon싱글's 10 Pick icon슈퍼주니어 예성, 새 앨범 타이틀곡은 '핑크 매직'...달달 핑크헤어 변신 icon'U-20 월드컵' 한국, 에콰도르전 필승법 '크로스'...사상 첫 결승行 노린다! icon"준비는 우리가 할게!" 삶의 질 올려주는 '1인가구' 서비스 icon테팔X카카오프렌즈, 프라이팬·매직핸즈로 밀레니얼 공략 icon수분 완벽보충! 엠아잠, 히알루론산 전라인 1+1 프로모션 icon'기생충' 이정은 "문광役, 콘티 보고 옥자처럼 갇히는 줄 알았다" icon'2019 싸이 흠뻑쇼', 오늘(11일) 인터파크서 티켓오픈 '피켓팅 예고' icon아크네스, 여름맞이 ‘모이스처 크림’ 올리브영 1+1 이벤트 icon손학규·황교안·이해찬, 故 이희호 여사 조문…“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간 느낌” icon스타벅스코리아 첫매장은? 정답 맞히고 참여★ 증정받자! icon대한민국VS이란 평가전 KBS 중계, ‘태양의 계절’ 결방-‘퍼퓸’ 정상방송 icon극강의 보냉! 익선동 점령한 '써모스 크레이지 콜드' 팝업스토어 성료 icon코파 아메리카-인티라미 축제...이목 집중! 중남미 5개국 관광지 icon2PM 찬성, 오늘(11일) 신병교육대 입소…택연-닉쿤-준케이 배웅 icon정석에 매력 한스푼! 여름 '하객 스타일링' 꿀TIP icon'지역비하 발언' 홍자, 사과 후 '오뚝이' 발언으로 맞은 후폭풍 icon발리, 여름컬렉션 출시...자유롭고 세련된 요가복 완성 icon화요일은 보쌈 먹는 날! '원할머니' 카카오톡 할인 프로모션 icon'소속사와 분쟁' 김사무엘, 근황 공개 "美서 트레이닝 받는 중"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