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손학규·황교안·이해찬, 故 이희호 여사 조문…“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간 느낌”

고(故) 이희호 여사의 조문 첫날 추모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서울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가운데 각계 인사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는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권 인사들이 모여들었다. 유가족은 2시부터 조문객을 공식적으로 맞이할 예정이었으나, 오전부터 조문객들이 계속해 몰려들어 오전 11시 30분으로 조문 개시 시간을 앞당겼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단체 조문에 앞서 오전 10시 30분께 먼저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대한민국 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가는 느낌”이라고 표현하며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들어 우리나라 민주주의와 평화에 큰 획을 그은 분으로, 여성과 약자의 인권 신장에 아주 큰 역할을 했다”라고 이희호 여사를 평가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역시 비슷한 시각 빈소를 찾아 지난주 월요일 마지막으로 이희호 여사를 만났다고 밝혔다. 이에 “오른쪽 귀에 대고 ‘동교동 댁에서 뵙고 싶다’고 햇는데 알아들으시는 느낌이었다”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오전 10시 40분 빈소를 찾아 영정 앞에 머리를 숙였다. 조문을 마치고 나온 문희상 의장은 “정신이 없고 울컥하다. 이루 말할 수 없이 슬프고 가슴이 아프다”라며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을 보였다.

또 먼저 세상을 떠난 김대중 전 대통령을 회상하며 “이희호 여사가 ‘아프고 견디기 힘든 인생을 참으로 잘 참고 견뎌준 당신을 사랑하고 존경합니다’라고 말씀하셨다. 지금 이희호 여사께 그 말씀 그대로 전달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역시 당 지도부와 함께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을 자신의 ‘정치적 스승’이라고 표현한 이해찬 대표는 이희호 여사에 대한 애도의 뜻을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역시 오전 11시 45분께 빈소에 들어섰다. 황교안 대표는 “평생을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서 헌신하신 이희호 여사님의 소천에 저와 한국당은 깊이 애도한다.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와 여성 인권을 위해서 남기셨던 유지를 잘 받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3시께 빈소를 방문할 예정이다. 오후 5시에는 이인영 원내대표, 오후 6시 30분에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각각 조문한다.

현재 빈소에서는 이희호 여사의 2남 김홍업씨와 3남 김홍걸씨 등 유가족들이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스타벅스코리아 첫매장은? 정답 맞히고 참여★ 증정받자! icon대한민국VS이란 평가전 KBS 중계, ‘태양의 계절’ 결방-‘퍼퓸’ 정상방송 icon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측 "정택운-황민현, 페르젠 백작 役 캐스팅 확정” (공식) icon극강의 보냉! 익선동 점령한 '써모스 크레이지 콜드' 팝업스토어 성료 icon한지민·김제동·노희경 등, '北 아이들에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 동참 icon오만석 귀환 ‘헤드윅’, 강타-정문성-전동석-윤소호 역대급 캐스팅 공개 icon서현, 화보 비하인드서도 '3000만큼' 열일하는 비주얼 '상큼美' icon국내 첫 아카이브 전시 ‘리와인드 리복 포워드’ 오픈...이벤트·기념품 선사 icon홍콩 100만명 대규모 시위, 내일(12일) 다시 열리나…반(反) 중국 민심↑ icon'아이돌룸' 이하이 "악뮤 이찬혁, 군대에서 내 신곡만 기다려" icon헨리, ‘환한 웃음’에 반전 올블랙 ‘시크美’ 공항패션 icon위버스,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오픈...첫 아티스트는 TXT icon뮤지컬 ‘엑스칼리버’ 신영숙-장은아, ‘아비의 죄’ 음원 오늘(11일) 공개 icon홍자·송가인 등 '미스트롯' 12人, 백령도서 무료공연 "멤버들 바람" icon맥도날드, ‘1955 해쉬 브라운’ 출시 이벤트...런치 할인 제공 icon‘라스’ 은지원, CCTV 설치고민? 美친 자의 ‘의식흐름’ 토크에 MC들 ‘당황’ icon키덜트족 잡아라! 식음료업계, 캐릭터와 귀여운 만남 icon방탄소년단 지민·트와이스 쯔위, '최애돌' 45대 기부천사 선정 icon비브라스, 바캉스 시즌 맞아 '보아 마스크·립스틱' 5종 출시 icon'2019 싸이 흠뻑쇼', 오늘(11일) 인터파크티켓서 티켓오픈 '피켓팅 전쟁 예고' icon'기생충' 이정은 "문광役, 콘티 보고 옥자처럼 갇히는 줄 알았다" icon'U-20 월드컵' 한국, 에콰도르전 필승법 '크로스'...사상 첫 결승行 노린다! icon슈퍼주니어 예성, 새 앨범 타이틀곡은 '핑크 매직'...달달 핑크헤어 변신 icon헝가리 침몰 유람선 인양작업, 시신 3구 발견...추가 수색중 icon타다 프리미엄, ‘택시 상생모델’ 서울시 인가 완료…정식 서비스 전환 icon'6이닝 1실점' 류현진, 불펜 난조로 시즌 10승 무산...방어율 1위 유지 icon싱글's 10 Pick icon“김동성 사랑이라고 생각” 친모 청부살해 시도 30대女 2심도 실형 선고 icon2PM 찬성, 오늘(11일) 신병교육대 입소…택연-닉쿤-준케이 배웅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