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기생충' 이정은 "문광役, 콘티 보고 옥자처럼 갇히는 줄 알았다"

이정은이 '기생충'에 캐스팅 된 배경을 밝혔다. 

사진=윌엔터테인먼트 제공

11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이정은 인터뷰가 진행됐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700만 돌파에 성공한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의 디테일한 연출력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 박명훈 등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가 더해져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이정은은 영화의 분위기를 송두리째 바꿔버리는 박사장네 가사도우미 국문광 역을 맡아 시선을 강탈하는 연기로 관객을 사로잡았다.

이정은은 ‘마더’ ‘옥자’에 이어 다시 한번 봉준호 감독과 ‘기생충’에서 만났다. 그는 “‘옥자’ 시사회 때 감독님이 내년에 스케줄 좀 비워놓으라고 하셨다. 처음엔 콘티 하나만 보여주셨다. 문광이 뭘 밀고 있는 모습이었는데 그걸 보고도 제가 뭘 할지 몰랐다. 제가 옥자처럼 갇히는건가 싶기도 하고. 이 영화가 로드무비라고 생각했다”며 그 당시를 떠올렸다.

‘기생충’은 모든 배우가 돋보이는 영화다. 이정은은 그 힘이 팀워크에서 나온 거라며 배우들의 리더였던 송강호를 치켜세웠다. 그는 “(송)강호 오빠가 배우들을 하나로 만들었다. 어쩔 때는 감독님 같았다. 예전에는 선배님이라고 부르다가 ‘택시운전사’ 때 오라버니, 그리고 오빠로 발전했다. 제 나이 50대가 되니 강호 오빠가 편해졌다. 저를 워낙 귀여워하시고 강호 오빠는 의외로 장난꾸러기시다”며 웃음 지었다.

한편 한국영화 100년사 최초의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은 5월 30일 개봉해 현재 극장 상영 중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수분 완벽보충! 엠아잠, 히알루론산 전라인 1+1 프로모션 icon'2019 싸이 흠뻑쇼', 오늘(11일) 인터파크티켓서 티켓오픈 '피켓팅 전쟁 예고' icon아크네스, 여름맞이 ‘모이스처 크림’ 올리브영 1+1 이벤트 icon손학규·황교안·이해찬, 故 이희호 여사 조문…“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간 느낌” icon스타벅스코리아 첫매장은? 정답 맞히고 참여★ 증정받자! icon대한민국VS이란 평가전 KBS 중계, ‘태양의 계절’ 결방-‘퍼퓸’ 정상방송 icon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측 "정택운-황민현, 페르젠 백작 役 확정” (공식) icon극강의 보냉! 익선동 점령한 '써모스 크레이지 콜드' 팝업스토어 성료 icon한지민·김제동·노희경 등, '北 아이들에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 동참 icon오만석 귀환 ‘헤드윅’, 강타-정문성-전동석-윤소호 역대급 캐스팅 공개 icon서현, 화보 비하인드서도 '3000만큼' 열일하는 비주얼 '상큼美' icon국내 첫 아카이브 전시 ‘리와인드 리복 포워드’ 오픈...이벤트·기념품 선사 icon홍콩 100만명 대규모 시위, 내일(12일) 다시 열리나…반(反) 중국 민심↑ icon'아이돌룸' 이하이 "악뮤 이찬혁, 군대에서 내 신곡만 기다려" icon'U-20 월드컵' 한국, 에콰도르전 필승법 '크로스'...사상 첫 결승行 노린다! icon슈퍼주니어 예성, 새 앨범 타이틀곡은 '핑크 매직'...달달 핑크헤어 변신 icon"준비는 우리가 할게!" 삶의 질 올려주는 '1인가구' 서비스 icon헝가리 침몰 유람선 인양작업, 시신 3구 발견...추가 수색중 icon타다 프리미엄, ‘택시 상생모델’ 서울시 인가 완료…정식 서비스 전환 icon'6이닝 1실점' 류현진, 불펜 난조로 시즌 10승 무산...방어율 1위 유지 icon싱글's 10 Pick icon“김동성 사랑이라고 생각” 친모 청부살해 시도 30대女 2심도 실형 선고 icon코파 아메리카-인티라미 축제...이목 집중! 중남미 5개국 관광지 icon2PM 찬성, 오늘(11일) 신병교육대 입소…택연-닉쿤-준케이 배웅 icon'지역비하 발언' 홍자, 사과 후 '오뚝이' 발언으로 맞은 후폭풍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