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식음료
CJ제일제당, 명절 선물세트 슬림화...친환경 포장재 확대

CJ제일제당이 올해 추석부터 명절 선물세트에 환경을 생각한 포장재 사용을 확대한다.

명절 이후 발생되는 폐기물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친환경 활동의 일환으로 300여 종의 추석 선물세트 포장재를 전량 교체한다. 신규 선물세트는 불필요한 여유 공간을 줄이고 제품을 고정시키는 받침(트레이)도 새롭게 변경했다. 이를 통해 ‘스팸’ ‘스팸복합’ ‘한뿌리’ 선물세트 등의 부피를 최대 21% 줄였으며 이번 추석 시즌에만 총 49t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감축할 수 있게 됐다.

받침은 기존에 쌀겨 등을 활용해 만들었던 것과 달리 자사 제품을 생산할 때 발생하는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들었다. 불필요한 공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품과 제품 사이의 간격도 좁혔다. 선물세트를 담는 쇼핑백 또한 환경친화적인 부분을 고려했다. ‘스팸’ 선물세트의 종이 쇼핑백은 기존과 달리 코팅 처리를 하지 않았다. 면을 사용해 만들었던 손잡이는 종이로 교체해 재활용률을 높였다.

CJ제일제당은 2000년대 중반부터 선물세트에 친환경 노력을 기울여 왔다. 포장재를 전문적으로 연구·개발하는 자사 '패키징센터'를 중심으로 환경을 생각하고 동시에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는 선물세트 포장재를 만들어왔다. 2006년부터 친환경 선물세트 받침을 개발했으며 상자인쇄에는 환경표지 인증을 받은 콩기름 잉크를 활용해 왔다.

최근 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만큼 식품업계 선물세트 1위 업체로서 사명감을 갖고 친환경 패키징에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폐플라스틱 활용률을 더욱 높인 받침을 개발하는 등 플라스틱 폐기량을 지속적으로 감축해 나갈 예정이다.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식품업계, 추석 선물세트 출시...숙취해소제부터 최상급 한우까지 icon노케미족·체크슈머 증가...GS25, 필환경 필수템 ‘넬리소다세탁세제’ 선봬 icon티몬데이, 19일 타임특가 상품 공개...미샤 립제품 100원·삼성32인치TV 14만9천원 icon'호캉스족' 입맛 사로잡기!...'먹는 재미' 호텔 프로모션 ② icon'호캉스족' 입맛 사로잡기!...'먹는 재미' 호텔 프로모션 ① icon이비스 앰배서더 명동, 고객 맞춤 선택지多 '스몰웨딩' 프로모션 icon삼양사 '상쾌한', 서울 시민 위한 '한강공원 이벤트'...참가자 경품 증정 icon정식품, 대학생 예비 마케터 공동 프로모션 진행...젊은 고객 소통 확대 icon롯데·현대·신세계·갤러리아百,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 시작...고객맞춤 종류多 icon마켓컬리, 여름철 입맛 되찾기 '냉면&양념육' 기획전...최대 30% 할인 icon'뉴트로' 열풍...전통 식재료 활용 '블랙 컬러' 新푸드 icon"뭉치면 산다" 日불매운동' 열기 후끈...패션-유통-여행-맥주-자동차 매출↓ icon기태영, 김하경 일방통행에 폭발 “애처럼 왜 이러니?” icon‘세젤예’ 김해숙, 기침=불치병? “큰 병원 가라”…새드엔딩 가능성↑ icon‘미우새’ 구혜선, 나이 언급에 母벤져스 깜짝 “10살은 어려보여” icon이지은, 여진구 사망소식에 눈물…이다윗 범행 들키자 ‘극단적 선택’ icon구혜선, 신동엽도 놀란 역대급 게스트? “이런 편안한 자세 처음” icon장진 감독 “신하균, 얼굴 주름이 거의 안성기 선배급” icon김종국 아버지 “8남매 건사한 홀어머니, 술 드시면 죽은 막내 이야기” icon강미나♥표지훈, ‘호텔 델루나’ 사내커플 애정행각 “정분이 났네요” icon설운도, 아들 루민 먹방콘텐츠 의심 “이래서 구독자가 들어오겠니?” icon‘캠핑클럽’ 핑클, 구산해수욕장 게릴라 콘서트? 추억의 안무 복구 icon‘SBS스페셜’ 아들 엄마 84% “아들 키우기 힘들어서 우울한 적 있다” icon‘SBS스페셜’ 아들과 딸, 뇌발달 차이? “활성화된 부위가 달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