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핑클 성유리X이진 "'캠핑클럽' 새로운 경험 한 값진 시간" 종영소감

성유리와 이진이 JTBC '캠핑클럽' 종영 후 감사의 마음이 담긴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지난 29일 방송된 '캠핑클럽'은 감독판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렸다. 이에 이진과 성유리가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먼저 이진은 털털하고 솔직한 성격에 '입덕'을 부르는 예능감으로 매력 포텐을 터뜨리며 '이진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받았다. 또한 방송 내내 맹활약을 펼치며 '수잔(수시로 잔소리)' '맥커터' '사오진(사오정+이진)' '어깨 장인' 등 다양한 수식어를 얻었다.

특히 이날 공개된 감독판에서는 불이 다 꺼진 비행기에서 본인 나름대로의 감성을 가득 담아 멤버들에게 편지를 썼는데, 막상 읽어보니 모두에게 비슷한 내용의 글을 작성, '감성 제로' 면모로 안방극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다른 멤버들보다 유난히 눈물이 없어 '메마른 눈물샘'으로 불려온 이진은 이날 멤버들과 나란히 앉아 작별 노래를 부르던 중 눈물을 터뜨렸다. 그는 "(내게) 핑클이란?" 질문에 눈시울을 붉히고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다 "평생 잊을 수 없는 이름"이라고 답해 감동을 안겨줬다.

이후 소속사를 통해 이진은 "'캠핑클럽'에 많은 관심과 사랑 보내주셔서 감사 드린다. 멤버들과 캠핑을 하면서 또 한번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었고, 무대에 서면서 예전의 떨리고 설레는 감정들을 다시금 느낄 수 있었다. 소중한 기억으로 간직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오랜 시간 저희를 기다려주시고 함께 해주신 팬 분들 정말 감사하고, 함께해서 행복했다. 초여름에 촬영 시작했는데 벌써 날이 쌀쌀해지고 있다. 모두 건강 유의하시길 바란다"며 팬 들을 향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막내 성유리는 명불허전 예능감, 따뜻한 인간미와 출구 없는 매력으로 사랑을 받았다. 그는 멤버들과 있을 때 자연스럽게 묻어 나오는 유쾌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으며, 멤버들에게 짓궂은 장난도 치지만 그들을 모두 '막내 바보'로 만들 정도로 배려가 몸에 밴 선한 성품으로 대중들의 호감 지수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성유리는 애교 가득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미소 짓게 만들고, 때로는 가감 없는 셀프 디스로 웃음을 주는 등 잠재되어 있던 개그 본능과 솔직, 러블리한 매력을 한껏 끌어올려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난 방송에서도 그는 멤버들과 수박 씨 뱉기 게임을 하면서 승부욕을 불태웠는데, 망가짐도 불사하고 얼굴에 여러 개의 수박 씨를 올려놓고 능청스럽게 멤버들을 바라보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후 유일한 경쟁자인 이효리가 자신을 보고 폭소하자 성유리는 "이 정도로 끝낼게. 난 이미지가 있으니까"라며 위트 넘치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박장대소하게 했다.

이처럼 그는 남다른 예능 센스로 안방극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는데, 이와 동시에 진심이 담긴 말들로 뭉클함을 선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성유리는 자신에게 '핑클'은 "'뿌리'같은 존재"라며 깊은 애정을 표현했다.

성유리는 "이전에는 멤버들과 캠핑을 떠난다는 것을 생각해본 적도 없었고, 핑클로 무대에 다시 선다는 것은 너무나도 막연하기만 한 일이었다. 하지만 '캠핑클럽'을 통해 이 모든 것이 실현되었고, 새로운 경험을 한 값진 시간이었다. 그 동안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큰 사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캠핑 여행부터 무대까지 매 순간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언제 만나든 항상 변함없는 멤버 언니들도 고맙고, 저희를 끝까지 기다려주고 함께 울고 웃어준 팬 분들 정말 감사 드린다. 귀한 순간들 잘 간직하고 잊지 않겠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뵐 테니 기대 부탁 드린다"며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사진='JTBC 캠핑클럽' 캡처, 버킷스튜디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소진, 걸스데이에서 배우로…SBS ‘스토브리그’ 출연 확정 [공식] icon정세운-SF9 인성-김국헌-AB6IX 전웅, ‘아소다’ 첫 게스트 출격(ft.이석훈) icon‘스트레이트’ 삼성 노조원 불법 사찰, 전직 경찰 대거 채용한 ‘법무컨설턴트’ 실체는? icon산다라박, 오늘(30일) 파리패션위크서 트위터 블루룸 생방송 진행 icon文대통령 국정지지도, 리얼미터 47.3%-KSOI 48.9%...일제히 상승 icon‘옥탑방의 문제아들’ 백지영 “딸 하임이 28개월, 출산 후 아침형 인간됐다” icon류덕환·오승훈·서영주 최정예 '에쿠우스' 오늘(30일) 티켓오픈 icon효린, 홀로 150분 꽉 채웠다...단독 콘서트 '서른' 성료 icon검찰개혁 촛불집회 후 윤석열 “국민 뜻 받들겠다”...조국 “무거운 책임감” icon‘타인은 지옥이다’ 차래형, 임시완 밉상 선배? 이동욱 피해자로 ‘강렬한 퇴장’ icon뮤지컬 '빅 피쉬' 어안렌즈 판타지효과 UP 캐릭터포스터 공개 icon엑소 첸, 컴백 D-1! 타이틀곡 '우리 어떻게 할까요' MV 10월 1일 선공개 icon정세운, 신곡 '비가 온대 그날처럼' MV 티저...감정 자극 '아련 발라드' icon‘날 녹여주오’ 윤세아, 20년만에 돌아온 옛사랑? 지창욱 재회에 애틋 icon푸마, '윈터재킷' 컬렉션 론칭...현아·황의조 캠페인 화보 공개 icon"역대 최고 美친 조합"...SuperM, 타이틀 곡 ‘Jopping’ MV 티저 오픈 icon‘배가본드’ 수지, 짝사랑 신성록 몰래 바른 레드 립스틱은? icon유인나X강하늘, 오디오북 '같이펀딩' 2시간만 1억 돌파...목표 달성률 2317%(ft.아이유) icon뮤지컬 배우 조정은, 데뷔 17년 만 첫 콘서트 '마주하다’ 개최 icon이제훈, 데뷔 12주년 팬미팅 개최 ”11월이 얼른 왔으면 좋겠어요” icon문소리X지현준 연극 '사랑의 끝', "가장 뜨거운 여운" 호평 속 폐막 iconB.A.P 출신 정대현, 10월 11일 첫 싱글 '아잇' 발매...힙한 비주얼 icon‘복면가왕’ 규현 “故 종현을 위한 ‘혜야’, 부르고 가게 돼서 정말 다행” [인터뷰] icon지코, 오늘(30일) 첫 정규앨범으로 컴백...'청춘 우지호의 자화상' icon'데뷔 4주년' 트와이스, 오늘(30일) 팬미팅 티켓오픈...또 핼러윈 콘셉트! icon벤투호 손흥민·이강인 월드컵 예선전 평양 원정 간다 icon[현장]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주변사람들 생각나...조금이나마 공감하고 싶었다" icon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 '말러' 연주, 임헌정 지휘로 특별함 더한다 icon[현장] '82년생 김지영' 공유 "대현易 동질감 느껴...배려심이 저랑 비슷했다" iconFT아일랜드 이홍기, 오늘(30일) 강원 양구로 입소...박신혜·김수현·딘딘 응원 icon[현장] '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평점 테러? 관점 차이는 늘 존재한다" icon러블리즈 케이, 첫 솔로앨범 트랙리스트 공개...타이틀곡은 'I go'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