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식음료
1인가구 증가에 '미니 과일' 인기…간편하고 쓰레기 적어

1인가구의 증가로 '미니 과일'이 인기 상품에 등극했다.

 

사진=롯데마트

 

2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작년까지 수박 매출을 분석한 결과 일반 수박(4~10kg) 대비 작은 미니 수박(1.5kg~4kg)의 매출 구성비가 계속 상승해 지난해 7.6%로 3년 사이 2배 가까이 늘었다.

일반 수박을 절반 내지 4분의1 크기로 자른 조각 수박의 매출 비중 역시 같은 기간 4.8%에서 6.9%로 늘었다.

롯데마트 측은 이러한 현상에 대해 1인 가구의 증가와 소가족화 등으로 인해 한 번에 다 먹을 수 있는 크기의 과일을 선호하는 이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여기에 껍질이 얇아 음식물 쓰레기가 적게 나오는 과일을 구매하려는 수요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애플 수박으로 불리는 미니 수박의 경우 일반 수박 대비 껍질이 얇아 사과나 배처럼 칼로 껍질을 깎아서 먹을 수 있을 정도며, 최근에는 농산물 기술의 발달로 미니 오이, 미니 파프리카 등 채소 분야에도 미니 열풍이 지속 확대되는 추세다.

1인가구의 증가는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과일의 매출도 늘렸다. 롯데마트가 2015년부터 연도별 과일 매출 순위를 살펴보니, 바나나·딸기·감귤 등 칼 없이 먹을 수 있는 과일류가 매출 순위 1~3위를 차지했다. 반면 사과는 매출 비중이 꾸준히 줄고 있다.

바로 섭취할 수 있도록 깎아져 있거나, 음료 등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컵과일·냉동과일 매출도 각각 지난해 전년대비 15.2%, 18.5% 늘었다.

송태경 롯데마트 과일MD(상품기획자)는 "과거에는 8~10㎏ 가량의 큰 수박을 가족 모두가 둘러앉아 먹는 것이 여름을 나는 방법 중 하나였지만, 최근 들어서는 1인 가구, 맞벌이 등이 늘며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작은 수박을 선호하고 있다"며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것은 물론, 남아서 버리는 음식물 쓰레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인기의 요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진선 기자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