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제7회 지방선거’ 투표율, 오후 4시 기준 53.2%…인천 최저

전국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가 치러지고 있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후 4시 기준 투표율이 53.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체 유권자 4천 290만 7천 715명 가운데 2천 283만 6천 413명이 투표를 마쳤다.

이 투표율은 지난 8~9일 양일간 실시된 사전투표, 거소투표 투표율도 합산해 반영한 수치다. 이번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은 20.14%를 기록하며 전국 단위 선거 중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2014년 치러진 ‘6·4 지방선거’ 동시간대와 비교했을 때 4.1% 포인트 높은 숫자다.

투표 종료 시간인 오후 6시까지 이를 유지한다면 최종 투표율은 60%대를 돌파할 것으로 관측된다. 2014년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56.7%였다.

지방선거는 역대 투표율이 60%를 넘는 경우가 드물었다. 1995년 제1회 지방선거에서 68.4%를 기록한 이후 큰 관심을 받지 못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남의 투표율이 63.9%로 가장 높았다. 치열한 승부처인 수도권 3개 지역은 평균치를 밑돌았다.

특히 인천의 경우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