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조민아, 베이커리 폐업 앞두고 또 논란 “내가 죽어야 끝나는 거냐”

조민아가 자신의 베이커리를 조명한 TV프로그램에 대해 불쾌한 심경을 밝혔다.

18일 조민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앞서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의 내용에 대해 반박하며 심경을 토로했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지난 17일 ‘풍문으로 들었쇼’는 스타들의 고가 마케팅을 조명하며 조민아가 운영 중인 베이커리를 언급했다.

조민아는 이에 대해 “고가논란이라 제과점을 폐업한다고? 처음 듣는 프로에서 이제 말도 막 하는구나. 없는 논란도 사실인양 만들어서 한 사람 인생 짓밟은 건 남 말하며 사는 당신들”이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또한 네일아트를 한 손톱으로 빵을 만든다는 지적에 “제과제빵 일 시작하기도 1년 전 사진이다. 그 사진 한 장으로 악플러들에게 5년을 시달리고 고통 받았다. 내가 파티시에 되기 1년 전, 다른 공방에 케익 만들기 수업 들으러 가서 찍힌 사진이라고 몇 십 번을 얘기해도 내 말은 귀에 안 들린다”고 강조했다.

조민아는 “왜 나를 그런 사람으로 매장하느냐”라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매장에 붙인 공지의 맞춤법이 틀린 적까지 지적되자 그는 “아는 동생이 초반에 도와준다고 한 일이다”라며 “난 오픈 초엔 공방 쪽 수업들 하느라 매장 쪽 하나하나는 몰랐다. 남 탓만 할 수 없어 내 매장이고 내가 대표자라 모든 문제들을 떠안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간 긴 시간 베이커리 운영에 있어 잡음이 빚어져 온 조민아는 피로함을 호소하며 “인터뷰를 해도 편집 이상하게 해서 논란들을 다 내 실수다 라고 사과한 것처럼 짜집기 해놓는다. 직업의 특성상 대본에 써있다고 그냥 보고 읽었을 리 없고 내가 낮은 품질로 고객님께 실망을 안겨왔다고 말한 기자는 진심으로 사과 했으면 좋겠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더불어 “설령 그 말도 안되는 모든 것들이 죄다 내 실수라 쳐도 당신들 살면서 실수 단 한 번도 안하고 완벽하게 사느냐. 내가 사람을 죽였나. 마약을 했나. 타인에게 피해를 끼치는 어떠한 행위로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혔나. 왜 잊을만하면 사람 숨통을 짓이겨 놓나”라며 “정말 내가 죽어없어져야 그 가벼운 입들로 더러운 손들로 사람 하나 병신 만드는 일을 끝낼 거냐”라고 성토했다.

한편 조민아는 최근 건강상의 문제로 베이커리 영업을 종료한다고 밝힌 바 있다. 조민아는 “건강 상태가 최악이라 돌아온다는 기약을 하지 못하고 11월에 문을 닫는다”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