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왕이된남자’ 여진구♥이세영, 목숨 던진 사랑에 눈물샘 폭발...시청률 최고 10.6%

‘왕이 된 남자’ 여진구-이세영의 목숨을 내던진 사랑이 시청자들의 가슴에 절절한 여운을 불러일으켰다.

1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9.3%, 최고 10.6%를 기록하며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광대 하선(여진구)의 정체를 알아차린 중전 소운(이세영)이 폐서인이 될 것을 각오하고 궁을 박차고 나오며 충격을 안겼다. 이에 하선은 소운을 궁으로 데려오기 위해 잠시 용상을 비웠고, 그 틈을 노린 반정 세력이 왕좌를 위협해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하선이 진짜 임금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버린 소운은 변명 한마디 없이 망부석처럼 서있는 하선의 곁을 싸늘하게 떠나버렸다. 하선은 자신이 사랑의 감정을 누르지 못한 탓에 도리어 소운에게 상처를 줘버렸다는 사실에 자책하며 목놓아 울었고, 형용할 수 없는 충격에 휩싸인 소운 역시 고통스런 눈물을 흘렸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도승지 이규(김상경)는 소운을 찾아가 죄를 고하고 처결을 기다리겠다며 읍소했다. 이 가운데 이헌(여진구)이 붕어(임금이 세상을 떠남)했음을 알게 된 소운의 심경은 한층 더 참담해졌다.

소운은 장고 끝에 결단을 내렸다. 하선-이규를 처벌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궁을 떠나기로 결심한 것이다. 소운은 하선과 이규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단호하게 궁을 떠났다. 소운의 갑작스런 출궁 소식은 대비(장영남)의 귀에 들어갔다. 대비는 하선을 불러 소운을 폐서인하고 사약을 내릴 것을 종용했고 하선은 이를 묵살했다. 하지만 이규 역시 소운을 폐서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운이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서 최선책이라는 것. 하선은 격렬히 반발했고 사흘 안에 직접 소운을 데려오기로 약속한 뒤 몰래 궁을 빠져나갔다.

하선이 용상을 비운 사이 승냥이 떼 같은 반정 세력에게 왕좌를 빼앗길 위기에 처해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진평군(이무생)과 대비를 움직여 임금이 궁궐에 없다는 사실을 확인한 신치수(권해효)는 사흘 뒤 명나라 사신단이 오는 것을 이용해 계략을 꾸몄다. 사신 범차(김형묵)와 미리 접선, 도착 날짜를 앞당겨 임금이 사신단을 맞이할 수 없는 상황을 만든 것. 이는 큰 외교적 결례로 도승지 이규는 사태의 수습을 위해 태평관에 달려갔다. 그러나 되려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하며 긴장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한편 소운은 아버지의 유배지로 향했다. 애틋한 부녀의 정을 나누며 날을 지새운 소운은 새벽녘 조반상을 차려놓고 깎아지르는 절벽을 향해 발을 내디뎠다. 천길 낭떠러지로 몸을 던지려는 순간 하선이 소운을 품에 안으며 투신을 막았다. 생과 사를 가르는 끝자락에서 소운은 그제서야 진심을 토해냈다. 자신이 사랑한 사람이 이헌이 아닌 하선이었다는 것. 소운은 “세상을 속일 수는 있어도 나 자신을 속일 수는 없으니 이럴 도리밖에 없다”며 다시금 절벽 끝으로 걸어갔다.

하선은 “대궐에 들고 나서 여러 번 죽을 고비가 있었습니다. 이제 정말 죽는구나 하는 순간마다 전 간절히 살고 싶었습니다. 세상에 다시 없는 대역 죄인이 되어도 좋다. 하루를 살더라도 중전마마와 함께 살고 싶다. 중전마마의 곁에서 중전마마의 웃음소리를 들으며 그렇게 함께, 아주 오래 말입니다. 살아주십시오. 절 위해 제발”이라고 눈물로 애원해 소운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그 순간 하선은 자신들을 노리는 자객이 있음을 눈치채고 소운을 감싸 안았고 이내 등에 화살을 맞아 쓰러졌다. 이어 소운이 정신을 잃은 하선을 품에 안고 “전하”라고 울부짖으며 극이 종료돼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에 끊을래야 끊을 수 없는 사랑 앞에 목숨까지 내던진 ‘하소커플’의 안타까운 로맨스가 어떻게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tvN 방송 캡처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오늘날씨] 중부지역 일부 ‘한파주의보’...충북·남부 미세먼지 ‘나쁨’ icon‘랜선라이프’ 윰댕X김숙, 오늘은 심방골주부 1순위…기미강봉 쭈굴美 icon‘불청’ 강경헌X구본승, 어색함 풀었다 “맛있는 음식 먹는데 생각이 났어” icon‘불타는청춘’ 강경헌, ♥구본승 만나러 속초행? 추운밤 건넨 깜짝선물 icon‘PD수첩’ 성범죄 전문 법무법인, 혐의없음 처분 성공사례까지 소개 icon‘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신혼여행지 어디? 캐나다 옐로나이프 icon김민 남편 이지호, 한때 영화감독 활동 “결혼하며 사업가로 변신” icon로맨틱지수 UP! 특별한 ‘밸런타인데이’ 男女 선물대전 icon‘해치’ 숙종, 연잉군 이금 선택? 탄의 계시록 사태에 “입궁하라” icon[포토] 있지(ITZY) 예지·리아·류진·채령·유나, 우린 러블리한 트와이스랑 '달라달라~' icon이만기♥한숙희, 상어고기 뱃살 탕수육부터 조림까지 ‘한상차림’ icon스카이에듀, 주소·전화번호 등 개인정보 유출...수험생들 “피해보상은 왜 없냐” icon2030 절반 “우리는 적자인생”...세대별 빚원인 1위는? icon에픽하이, 4년 만에 북미투어...전세계 17개 도시 잇는 '대장정' 스타트 icon‘아이템’ 주지훈-김강우, 본격 대립 예고...3년 전 악연의 정체는? icon‘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소시민 애환에 답하다...진심 담긴 위로 '뭉클' icon김성주, ‘밀당’ 귀재 귀환...新개념 트로트 오디션 ‘내일은 미스트롯’ MC 확정 icon식케이, 첫 정규앨범 오늘(13일) 선공개...싱글 ‘ADDICT’ 발매 icon‘라디오스타’ 엄기준 “로코하고 싶다” 역러브콜...뮤지컬 단톡방 안들어가는 이유는? icon‘아내의 맛’ 김민♥이지호, 낭만가득 ‘LA 베버리힐즈 라이프’ 최초 공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