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소시민 애환에 답하다...진심 담긴 위로 '뭉클'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 사회적 약자의 삶을 어루만진 뭉클한 전개로 화요일 밤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어제(12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하 ‘조들호2’) 15, 16회에서는 어린 의뢰인의 고민에 귀 기울인 조들호(박신양)가 성매매 여성의 안타까운 죽음의 전말을 밝혀 묵직한 울림과 메시지를 전했다.

“학예회가 있으니 엄마를 찾아 달라”는 어린 의뢰인의 호소로 시작된 이번 사건은 아이의 엄마인 성매매 여성이 경찰 단속에 쫓기는 도중에 추락사를 당한 것으로 조들호는 여성 경찰관이 대동하지 않은 점을 꼬집으며 한 여성의 인권 보호를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다방, 모텔, 경찰서 등 백방으로 돌아다니며 증인을 확보해가는 조들호 사단의 활약이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도록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또한 진심어린 조언으로 증언을 서주기를 설득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관통시키며 잔잔한 진동을 일으키기도 했다.

조들호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사회적 약자들의 애환을 전하고 그 속에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할 원칙을 명확하게 주지시키며 승소로 이끌었다. 보상이 전부가 아니라 진실을 밝히고 잘못을 인정하는 것이 가치 있음을 전한 점은 소시민과 정의를 향해 내달리는 조들호의 행보를 더욱 값지게 빛내며 시청자들 마음까지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렇듯 ‘조들호2’는 소시민의 애환을 어루만지며 통쾌하게 역공을 날리는 법정 공방을 통해 공감과 감동 그리고 웃음을 동시에 투척하고 있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이템’ 주지훈-김강우, 본격 대립 예고...3년 전 악연의 정체는? iconG마켓, 신학기 맞이 학생가구대전...인기 브랜드상품 최대 63% 할인 icon에픽하이, 4년 만에 북미투어...전세계 17개 도시 잇는 '대장정' 스타트 icon2030 절반 “우리는 적자인생”...세대별 빚원인 1위는? icon스카이에듀, 주소·전화번호 등 개인정보 유출...수험생들 “피해보상은 왜 없냐” icon‘왕이된남자’ 여진구♥이세영, 목숨 던진 사랑에 눈물샘 폭발...시청률 최고 10.6% icon[오늘날씨] 중부지역 일부 ‘한파주의보’...충북·남부 미세먼지 ‘나쁨’ icon‘랜선라이프’ 윰댕X김숙, 오늘은 심방골주부 1순위…기미강봉 쭈굴美 icon‘불청’ 강경헌X구본승, 어색함 풀었다 “맛있는 음식 먹는데 생각이 났어” icon‘불청’ 김부용, 미시령휴게소 사라졌지만…속초 야경 인증샷 icon‘불타는청춘’ 강경헌, ♥구본승 만나러 속초행? 추운밤 건넨 깜짝선물 icon‘PD수첩’ 성범죄 전문 법무법인, 혐의없음 처분 성공사례까지 소개 icon‘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신혼여행지 어디? 캐나다 옐로나이프 icon로맨틱지수 UP! 특별한 ‘밸런타인데이’ 男女 선물대전 icon김성주, ‘밀당’ 귀재 귀환...新개념 트로트 오디션 ‘내일은 미스트롯’ MC 확정 icon식케이, 첫 정규앨범 오늘(13일) 선공개...싱글 ‘ADDICT’ 발매 icon‘킹덤’ 시즌2 전격 크랭크인...주지훈·류승룡·조선좀비들 더 치열해진다 icon‘라디오스타’ 엄기준 “로코하고 싶다” 역러브콜...뮤지컬 단톡방 안들어가는 이유는? icon'해투4' 조세호 VS 남창희-이용진-양세찬, 절친들의 無필터링 폭로전 icon‘아내의 맛’ 김민♥이지호, 낭만가득 ‘LA 베버리힐즈 라이프’ 최초 공개 icon‘빅이슈’ 주진모-한예슬-신소율, 대본리딩현장 공개...파파라치 첩보전쟁 카운트다운 icon2019 MCU 라인업 완성! ‘캡틴 마블’ ‘어벤져스’ ‘스파이더맨’까지...올해도 ‘마블’ 전성기 icon‘눈이 부시게’ 한지민♥남주혁, 예기치 못한 시련...김혜자의 혼란 '감성폭발' icon'황후의 품격' 장나라-오아린, 눈물 펑펑 쏟아낸 애틋한 모녀...감동물결 예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