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사람이좋다’ 김양, 김혜영 만남에 “노래 인기가 없어서 못 찾아왔다”

김양이 MBC 라디오에 출연했다.

2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강석, 김혜영과 모처럼 라디오에서 만나게 된 김양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MBC

김양은 10여년 전 장윤정, 박현빈과 어깨를 견줄 정도로 트로트계의 인기스타였다. 그러나 어느날 갑자기 김양이 방송에서 사라져버렸다.

그리고 다시 활동에 시동을 거는 최근, 김양은 MBC 라디오 ‘싱글벙글쇼’에 출연하게 됐다. MC강석이 지나가는 것을 발견한 김양은 자리에서 일어나 신인처럼 깍듯하게 인사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혜영과의 만남은 보다 더 반가웠다. 한달음에 달려간 김양은 김혜영을 얼싸 안았다. 김혜영은 모처럼의 만남에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김양은 “중간에 노래들이 다 그래서(인기가 없어서) 찾아뵙지도 못하고 그랬어요”라고 말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사람이좋다’ 김양, 흰머리 걱정할 나이? “세월이 이런데서 느껴져” icon‘애들생각’ 김승환, 집안 경제사정 고민…박종진 딸 “우리 아빠는 연봉도 공개”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김사권에 돌발키스 “이영은이 아는 거 원치 않아” icon‘애들생각’ 김승환 “대장암 이전 매일 흡연+음주…지금이 더 건강해” icon‘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김진우母 죽인 진범…정재곤 그림으로 폭로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연미주에 정체 탄로 “너 언제부터 오산하였어!” icon신개념 무중력 방석...‘밸런스온 핏 시트’ 출시 기념 할인판매 icon청바지야 테이블웨어야...덴비, ‘내추럴 데님’ 출시 icon'인보사 사태' 시민단체, 코오롱생명-식약처 검찰 고발 "정부 진상조사 필요" icon안현모♥라이머 '딩크족' 언급...맞벌이부부↑-출산율↓"이게 현실이다" icon임재현, 8개월만 역주행으로 1위...사재기 의혹에 소속사 홈페이지 트래픽 초과 icon웰라쥬, 올리브영 ‘온라인 단독 브랜드위크’...최대 69% 할인 icon영화-예능부터 아웃도어 미션까지! 업그레이드 '방탈출 게임' 콘텐츠 iconNIIx카카오프렌즈, ‘플레이 테니스’ 티셔츠 시리즈 인기 icon음주운전 공무원 징계 강화, 처음 적발돼도 최소 감봉 등 징계처리 icon자주, 숙면 도움 ‘깊은 잠 바른자세' 시리즈...인체특성 고려 icon'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출연자 화제성 7주 연속 女배우 1위...'로코퀸' 입증 icon"여름엔 린넨이 최고!"...니트·카디건으로 제안하는 나들이 스타일링 icon[인터뷰①] '악인전' 김무열 "마동석과 액션, 심장 두근거리고 호흡 가빠졌어요" icon‘한밤’ 지창욱, 군입대 후 12kg 증량 “전투식량+냉동식품” 애정 icon‘비스’ 조인성, 신승환 깜짝 전화연결에 “출연해야 하는데 죄송합니다” icon‘비디오스타’ 황보라, 걸그룹 LUV 활동 “오연서 前멤버, 자진해서 탈퇴” icon‘사람이좋다’ 김양-장윤정, 트로트계 동갑내기 절친 “같이 늙어갔으면” icon‘조장풍’ 김홍파, 김동욱 근로감독 응원 “원칙대로 하는 게 공무원” icon‘조장풍’ 전국환, 입버릇은 “내가 해봐서 아는데”…선강 실소유주 의혹까지 icon‘어비스’ 박보영 “이성재, 다가 아니야” 살해 당일 기억 되찾았나 icon‘조장풍’ 김동욱, 전국환 ‘차명계좌’ 조사 후폭풍…류덕환 감찰반 조종 icon‘아내의맛’ 함소원, 나이 44살에 연년생 도전 “인공수정 하고싶다” icon‘PD수첩’ 안인득 이후 조현병=잠재적 범죄자 인식…“사회적 고립이 문제” icon‘PD수첩’ 조현병 치료 가능한 정신질환…안인득, 편견 강화시킨 ‘악순환’ icon‘취존생활’ 채정안-이시영, 여배우 건강보조제 토크 폭발 “오메가3 드세요?” icon‘불타는청춘’ 김도균, 블라디보스토크 현지 인기 폭발 “멋있게 생겨” icon‘아내의맛’ 양미라♥정신욱, 파타야 뷔페급 만찬…양은지 이별 코앞으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