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정보통신업 취업자 86만여명, 16개월 연속 증가...청장년 고용확대 기여?

정보통신업 취업자수가 늘어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019년 4월 정보통신업(ICT서비스 및 SW산업) 취업자는 85만9000명으로 지난해 동기 비교해 약 4만4000명 증가(5.4%)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업 취업자는 16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 중이다.

정보통신업 취업자수는 전체 산업(2704만명)의 3.2%에 불과하지만 증가 규모는 전체 산업 취업자 증가 규모(17만명)의 25.9%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정보통신업은 전체 산업에서 고용이 감소한 30∼49세 청장년층과 상용종사자 취업자 증가세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산업에서 30~49세 취업자수는 27만7000명 감소했지만 정보통신업에서는 2만1000여명 증가했다. 정보통신업이 청장년 고용 확대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전체 산업의 상용종사자는 32만4000여명 증가했으며 정보통신업의 상용종사자는 5만3000명 늘어났다. 전체 상용종사자 증가 규모의 16.4%를 차지했다. 또한 정보통신업 여성 취업자의 증가율은 5.5%로 남성취업자 증가율 5.5%와 유사한 결과가 나왔다.

한편 이번에 발표한 정보통신업 고용통계는 과기정통부가 통계청으로부터 받은 고용동향 마이크로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왕좌의 게임’ 결말 바뀔 수도 있다? 원작자 마틴, 추가 집필계획 공개 icon얼리어답터 코덕 위한 ‘썸머 뷰티템’ 5 PICK icon설리, 또 속옷 미착용 일상 공개...누리꾼 "소신있다" vs "불편하다" icon투타임즈유, 공식 후원 ‘2019 2XU 화천 DMZ랠리’ 성료 icon타다 이재웅, 최종구 ‘무례하고 이기적’ 지적에 “이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icon워킹·러닝·트레킹·백패킹...야외활동 시즌 ‘최적화 아이템’ 인기 icon구미 옥계동 맥도날드 화재, 인명피해 無...2층 건물 모두 태워 icon[인터뷰②] '악인전' 김성규 "'킹덤' 주지훈, 칸서 즐기라고 하셨어요" icon[인터뷰①] '악인전' 김성규 "마동석-김무열과 '포스' 비교? 저는 그저 '순둥이'죠" icon이적-태연-폴킴-적재-김현우, 7월 첫방 ‘비긴어게인3’ 두번째 라인업 공개 icon춘리 태운 오니츠카타이거...‘스트리트 파이터’ 협업 ‘멕시코66 SD’ 출시 icon[현장] "뻔한 길 싫었다"...AB6IX(에이비식스), 브랜뉴 사활 건 첫 아이돌그룹 icon약물 성범죄, 탐지 키트로 예방? “누구나 이용 가능”…2년내 개발 추진 icon하태경, 손학규 면전에 “나이 들면 정신 퇴락”…바른미래당 내홍 격화 iconGOT7(갓세븐), 새 앨범 한터 일간차트 정상...MV 1000만뷰 돌파! icon부시, 김포공항 통해 입국…내일(23일) 문재인 면담 후 봉하마을로 이동 icon이영표, 토트넘vs리버풀 '챔스 결승' 해설 "손흥민 위력적" icon경찰, 유승현에 살인죄 적용...계획적 살인 정황 "내일 검찰 송치예정" icon‘절대그이’ 여진구, 철벽녀 ♥︎방민아 마음도 뚫을 “여자친구” 설정 icon"혼집-혼밥족 비상!"...외식물가 상승, 치킨 7.2% '10년만에 최고' icon美 빌보드, 러블리즈 신곡 집중조명...아이튠즈 3개국 1위 icon‘존윅3’ 4편 제작 확정...역대급 시그니처 액션 30초 예고편 최초 공개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기억상실 증세 심각 "이수경 어디 간거야?"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기억상실' 진태현에 "당신 한 짓 갚아줄거야" icon[72회 칸영화제] '기생충' 봉준호 감독 "반지하, 할리우드 영화서 볼 수 없는 공간" icon'수미네반찬' 돈 스파이크, 도토리묵전 뒤집기 실패...김수미 "잘 못한 거죠" icon인터파크, 3륜 전기스쿠터 ‘듀오’ 예약 판매...10만원 상당 사은품 증정 icon이천햅쌀 프라푸치노·우리미 카스텔라...스타벅스, ‘신토불이 제품’ 인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