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경제
청년맞춤 전월세대출, 오늘(27일)부터 13개 은행서 상품 판매...최대 7000만원

2030들을 위한 주거지원 상품이 등장한다. 

사진=연합뉴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27일부터 '청년 맞춤형 전-월세 주거지원 상품'이 판매된다. 국민, 신한, 하나, 우리, 농협, 기업, 수협, 부산, 경남, 대구, 광주, 전북은행과 카카오뱅크 등 전국 13개 은행에서 상품 판매가 진행된다.

전-월세 보증금, 월세자금, 기존 고금리 대출의 대환(갈아타기) 등 3가지 형태가 출시되는 이번 상품은 청년층의 주거 현실에 맞춘 것이라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국내 34세 이하 청년층은 274만5000가구다. 이들 중 208만3000가구(75.9%)가 전-월세로 살고 있고 이 가운데 32%가 전세, 나머지 68%가 월세다.

보증금 대출은 소득 7000만원(부부합산) 이하인 19∼34세 청년 가구가 2∼3년 만기에 2.8% 안팎의 금리로 최대 7000만원을 빌릴 수 있다. 청년층의 약 80%가 소득 7000만원 이하, 이들의 전세 보증금은 6014만원, 월세 보증금은 565만원(월세 30만원)인 점을 반영했다.

월세자금 대출은 보증금 대출과 소득-연령 요건이 같다. 대출 한도는 2년간 1200만원(월 50만원), 금리는 2.6% 내외다. 대출을 받으면 은행이 집주인에게 직접 월세자금을 지급한다. 최장 8년 거치하고 3년 또는 5년간 분할 상환하면 된다. 거치기간은 학교를 나와 사회로 진출하는 평균 기간(6년 내외)과 군복무 기간(2년)을 고려했다.

사진=연합뉴스

전세와 월세가 혼합된 '반(半)전세' 가구에는 보증금과 월세자금을 동시에 지원한다. 다만 빚 부담이 지나치지 않도록 월세자금 대출 한도는 2년간 600만원으로 묶었다. 대환 대출 역시 소득-연령 요건은 마찬가지다. 대출 한도는 전세 7000만원(기존대출 금리 4∼8%), 월세 1200만원(기존대출 금리 6∼24%)이다.

청년층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려는 전세대출은 현재도 주택금융공사와 주택도시보증공사가 공급하고 있다. 따라서 기존 대출의 '틈새'를 메우는 데 초점을 맞췄다. 가령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버팀목 전세대출'은 소득 5000만원 이하에 19∼25세 미만인 청년만 이용할 수 있다. 전세금도 5000만원 이하여야 하고 대출 한도는 3500만원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의 '중기청년 전세대출'은 소득 5000만원 이하에 34세 이하인 청년만 이용 대상이다. 전세금은 2억원 이하여야 한다. 은행들의 이번 대출은 소득(7000만원 이하)과 연령(34세 이하)에서 기존 대출보다 대상을 넓혔다. 또 전세금은 5억원(지방은 3억원) 이하, 월세는 보증금 1억원 이하에 월세 70만원 이하면 이용할 수 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기안84, 애기얼굴 어플이 오류인가?…한혜진 “자세히 보면 느낌있어” icon여름철 필수템…피부 지켜주는 자외선차단제 PICK 4 icon봉준호 신작 ‘기생충’, 황금종려상 효과? 예매율 1위 등극 ‘흥행 청신호’ icon경찰, 양현석 YG 대표 성접대 의혹 “필요한 부분 있다면 확인할 것” icon"내 스타일에 맞는 선수 원해"...벤투호, 6월 A매치 실험보다 '조직력↑' icon내 아이를 더욱 귀엽게…여름철 키즈 코디법 소개 icon‘동상이몽2’ 신동미♥︎허규, 5년만에 되찾은 신혼 “예쁜 잠옷 입을거야!” icon"김재환생일축하해를 검색하세요"...토스 퀴즈, 김재환 출생년도는? icon휴대폰 액세서리부터 패션잡화까지...바캉스 감성 ‘굿즈’ 인기 icon'행복한 라짜로' '틴 스피릿'...'기생충' 황금종려상 PICK한 '칸 심사위원作' icon토마토로 자외선 차단부터 애프터케어까지...휘엔느, 공식몰 이벤트 icon전기 충전기 계량, 내년부터 정부가 성능 관리…조작 방지 icon추리연극 ‘머더 미스터리’, 6월 개막...매회 설정이 달라지는 즉흥극 icon김숙·강남도 '스냅챗'으로 깜짝 변신 "어떻게 찍어도 전현무잖아" icon페루 태양제 '인티라미', 6월 9일간 개최 '남미 최대 축제' icon1인가구-원스톱 생활환경-GTX노선...'브라이튼 여의도', 7월 오피스텔 분양 icon크로커다일레이디, 패션+활동성 잡는 컴포트 팬츠 출시 icon‘안나 카레니나’ 김소현 "손준호 '엑스칼리버'? 개인적인 시간 좋아" icon'유니클로 감사제' 30일까 진행...쇼트 팬츠-라운지웨어-속옷 등 할인가 판매 icon'기생충' 봉준호 감독X송강호 귀국 “韓영화 100주년 선물, '칸'이 줬다” icon보브, 2030욜로족 겨냥한 ‘브이투어’ 공개 icon청년·대학생, 월세 부담에 허덕인다면?…정부 지원사업 ‘눈길’ icon부산 앞바다 유창청소선 전복, 1명 구조-2명 실종...해경 수색작업中 icon신혜성, 라디오 DJ 발탁…‘음악 오디세이’ 진행 icon'LCK 서머' 6월 5일 시작, 진에어 vs KT 개막전 '빅뱅' icon탁현민 “文대통령, 5·18 유족과 포옹이 연출? 기본적인 성품에 의한 감동” icon"훈내 풀풀"…엑소 카이 트렌디한 공항패션 선보여 icon양정철, 서훈 ‘독대보도’ 특정 언론사 비판 “기자정신과 황색 저널리즘은 달라” icon역사학자 전우용, 이언주에 "드디어 박근혜 수준에 도달" 비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