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대세 이진혁, '어서 말을해' 합류...욕망+화려한 언변으로 기존 멤버들 긴장

대세 아이돌 이진혁이 차기 '말선수'를 노리며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10일(화)에 방송되는 JTBC ‘어서 말을 해’에 떠오르는 예능 대세 이진혁이 합류한다.

최근 진행된 ‘어서 말을 해’ 녹화에서 이진혁은 자신감 가득 찬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진혁은 본격적인 퀴즈에 들어가기 전부터 불타는 욕망을 뿜어냈다.

이에 위기감을 느낀 기존 멤버들은 거침없는 질문으로 기선제압을 시도했다. 멤버들은 “프로듀스 X 101, 또 나가면 몇 등할 것 같나?”라고 질문했고, 난감한 질문에도 이진혁은 센스 있는 답변으로 녹화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고.

또한 이날 이진혁은 첫 녹화임에도 불구하고 센스 넘치는 입담과 활기찬 에너지, 초특급 애교까지 선보이며 예능 대세임을 입증했다는 후문.

이진혁의 활약은 10일 밤 11시 방송되는 ‘어서 말을 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헨리, 영화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서 역대급 훈훈 팬서비스 선사 icon'아이돌룸' 엑스원(X1) 손동표 '예능 베테랑' 정형돈도 놀란 캐릭터 icon심은경 주연 정치영화 ‘신문기자’, 日열도 강타 이어 하반기 국내 개봉 icon간미연♥황바울, 11월 결혼? 소속사 측 "확인 후 입장전달 할 것"(공식) icon쓱세권 e장날 '99%쿠폰' 소진...첫구매자 20% 할인+무료배송 혜택 icon[공식] '위대한 쇼' 배우 유장영, 2세 연하 일반인과 9월 결혼 icon임시완, 전역 후 첫 단독 팬미팅 성료...4년만 팬들과 특별한 시간 icon'BTS 예능연대기' 방탄소년단 정국 '양화대교' 모창...자이언티 반응은? icon[추석특집-공연편] 뮤지컬·연극 풍성한 할인...가족동반-데이트 테마5選 icon아시아★ 이승기X류이호, 넷플릭스 '투게더'로 만났다...친구되기 프로젝트 icon‘컬투쇼’ 장기용 “울산 출신, 모델 되려고 20살에 서울 상경” icon‘XZ 페스티벌’ 10월 노들섬서 개최...위메프 단독오픈 선착순 1천명 할인판매 icon‘에쿠우스’ 돌아온 알런 류덕환X새로운 다이사트 이석준, 첫공 후끈 icon캐시슬라이드, 닥터폴스 관련 초성퀴즈 등장...ㅉㄷㅁㅊㅈㅎ 정답은? icon밴드 몽니, 오늘(9일) '불후의 명곡' 이은미편 출연...레전드 무대 예고 icon문소리, 스크린에서 무대로...모놀로그 연극 ‘사랑의 끝’ 성황리에 첫공 icon‘옥탑방의 문제아들’ 홍현희 “제약회사 시절 신장투석 분야서 일해” icon시우민·온유→윤지성까지...뮤지컬 '귀환' 포스터 및 프로필 사진 공개 icon토스행운퀴즈 '넷플릭스유플러스3개월' 키즈콘텐츠 서비스 정답은? icon동양대 진상위원회 "정경심 교수 의혹, 교직원 퇴직으로 조사 한계"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 6...'비비고 간편식 잡채' 外 icon‘녹두전’ 김소현, 과부촌 단발요정 변신! 장동윤 입덕부정기 icon‘비디오스타’ 신구, 데뷔 57년차에 키스신 경험無 “역할을 안 준다” icon간미연♥황바울, 11월 결혼 "오랜 연애 끝 아름다운 결실"(공식) icon'버티고' 천우희, '멜로가 체질' 이어 다른 '30대' 변신...캐릭터 스틸 공개 icon방탄소년단, “데뷔부터 빌보드까지” MBC 추석특집 ‘ALL ABOUT BTS’ icon황바울, '♥간미연'과 결혼 소식 이어 디모스트엔터와 전속계약 체결(공식) icon조국, 장관 취임식 “국민께서 잠시 허용한 기회”…윤석열 관례대로 불참 icon방탄소년단, 서울 관광 홍보영상 13일부터 오픈 "서울 매력·관광 콘텐츠 알릴 것" icon황희, 주말의 남자? ‘의사요한’→’아스달연대기’ 장식한 美친 존재감 icon육군 창작 뮤지컬 '귀환', 1차 티켓오픈 직후 전석매진...예매율 1위 icon박보검, 짜릿한 미소! 코카콜라 캠페인 광고 ‘비주얼 폭발’ icon노엘 장용준, 음주운전 관련 의혹...특검요청→장제원 사퇴촉구까지 국민청원 줄이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