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현직 검사 “조국 후보자 편파수사...검찰 정치개입 부끄럽다” 비판

현직 부장검사가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및 가족을 둘러싼 수사에 대해 “정치개입”이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진모 부부장검사는 8일 오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검찰의 편파수사, 정치개입 부끄럽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진 부부장은 이 글에서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에 의해 임명되는 법무부 장관의 지휘와 감독을 받는 검찰이 민주국가의 선거에 의한 통제 원칙의 본분을 잊고 정치에 직접 개입하는 잘못된 행태를 되풀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3주 동안 110만건의 기삿거리를 쏟아내면서 ‘당신이 이렇게 의혹이 많으니 그만둬라, 물러나지 않으면 주변을 더 쑥대밭으로 만들 것이다’는 신호를 끊임없이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을 넘어 사건의 참고인들, 참고인의 주변인들을 뒤지는 듯한 인상을 언론에 흘리면서 ‘재판에서 우리에게 유리하게 진술하지 않으면 너의 비리를 더 수사할 것’이라는 압박을 주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총장님과 중앙지검장님께 궁금한 점”이라고 다른 고등학생이 제1저자로 기재된 한 논문을 거론하며 “이 학생은 현재 고위 공직에 계시는 어떤 분의 아드님이라고 알려져 있다. 이 사건 역시 (동양대) 표창장을 추적하듯이 수사할 수 있는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역사적으로 법은 ‘눈에는 눈, 이에는 이’ ‘같은 것은 같게, 다른 것은 다르게’의 정의 관념으로부터 출발했다”며 “같은 사안에서 다르게 행동하는 검찰, 부끄럽다”고 적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조국, 장관 취임식 “국민께서 잠시 허용한 기회”…윤석열 관례대로 불참 icon동양대 진상위원회 "정경심 교수 의혹, 교직원 퇴직으로 조사 한계" icon문재인 대국민담화 “조국 임명재가, 국민들의 이해와 지지 부탁” [전문] icon현대글로비스 운반선, 한국인 선원 4명 연락두절…차량 4천대 선적 icon손학규, 문재인 임명재가에 “박근혜 왜 탄핵 됐는지 생각해보라” icon장제원 아들 장용준, 당초 음주운전 부인 “허위진술 의혹도 조사” icon한국당, 조국 임명 재가에 국회 보이콧-해임건의안 ‘총력투쟁’ icon박지원 "文의 조국 임명존중, 검찰 수사에 개입·간섭해서는 안된다" icon"재학생 줄고 졸업생 늘어"...올해 수능 54만9734명 지원, 전년대비 4만여명↓ icon박보검, 짜릿한 미소! 코카콜라 캠페인 광고 ‘비주얼 폭발’ icon롤 서버 점검, 게임 및 공식홈페이지 로그인 불가 현상 icon노엘 장용준, 음주운전 관련 의혹...특검요청→장제원 사퇴촉구까지 국민청원 줄이어 icon홍정욱, 고개드는 정계복귀설?…“소는 누가 키우는지 걱정” icon박상기, 퇴임사 통해 검찰개혁 강조 “오만한 조직은 신뢰받기 어려워” icon박하나 측 “한의사 남자친구와 결별 사실…최근은 아니야” [공식] iconKCM, 리메이크 앨범 '사랑과 우정사이' 오늘(9일) 공개...멜로망스 정동환 호흡 icon'우리말겨루기' 시청자 퀴즈 '며칠' '몇일' 중 옳은 표현은?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친부 소식 알게된 지민 가출 "그동안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