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이은의 변호사, 양예원 남자친구 SNS 저격글 "추상적 가해" 경고

유튜버 양예원씨의 남자친구 이동민 씨가 양예원 저격글을 SNS에 올렸다. 양 씨의 법률대리인을 맡았던 이은의 변호사는 SNS에 이 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은의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제공

9일 오후 이은의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예원씨 남자친구의 밑도 끝도 없는 게시글로 양예원씨는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며 ”그의 글에 호기심을 갖는 사람들은 ‘뭐가 있나 보다’ 하면서 솔깃하고 궁금함이 폭발하는 것 같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그런데 이쪽에서 보면, 차라리 그렇게 소름이니 뭐니 하는 게 뭔 소린지 알지 못하고 알 길이 없다. 그래서 이런 뜬금맞은 말로 이뤄지는 추상적인 가해가 어리둥절하다 못해 딱하다. 양예원 씨가 바라는 건 남자친구가 뭘 아는데 침묵하는 게 아니라, 뭘 알면 말 똑바로 전하라는 것”이라고 했다.

또한 이 변호사는 ”추상적인 말, 그럴듯한 말, 하지만 사실이 아니거나 내용이 없는 말, 그런 것들이 낳는 해악을 알면서 가하는 해악의 나쁨은 모르고 하는 해악에 댈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변호사는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상황을 그에 대한 원망으로 해결하려다 보면 좋았던 사람만 잃고,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사람만 흠집내게 되는 게 아니다. 내 안에 좋았던 날들도 얼룩지고 내 자신을 흠집내고, 더 과잉되면 불법행위나 범죄행위로 나아가게 된다”라고 썼다.

이 변호사의 글이 올라온 직후, 양씨는 이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앞서 9일 오전 이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예원 소름이네. 그동안 믿고 지켜준 남자친구가 길고 굵직하게 글을 다 올려버려야 하나요? 여러분”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아래는 이은의 변호사의 SNS 게시글 전문

구하라씨 경우처럼, 세상에서의 유명세 때문에 관계에 약자가 되는 일은 비일비재하다.

멀리 볼 것도 없이 변호사들도 그 직업 타이틀 때문에 물에빠진 놈 건져놨더니 보따리 내놓으라든가, 언젠 잊혀질까봐 두렵다고 징징거리다가 종래엔 왜 기억하느냐고 악다구니 쓰는 인간군상에 시달린다.

변호사들끼리 우스개 소리처럼 ‘똥을 피하는 건 더러워서가 아니라 극악스럽고 무서워서’라며 혀를 끌끌 찬다.

사회적으로 인지도가 있다는 것은, 안타깝게도 개인과 개인의 관계에서는 말 나오는 것 자체가 오명이 되고 오욕이 되기 때문이다. 안타까움의 극치는 내가 피하려고 노력한다고 네가 그런 사람이라 생기는 문제를 예방하기가 어렵단 것이다.

양예원씨 남자친구의 밑도 끝도 없는 게시글로 양예원씨는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 그의 글에 호기심을 갖는 사람들은 ‘뭐가 있나 보다’하면서 솔깃하고 궁금함이 폭발하는 것 같다.

그런데 이쪽에서 보면 차라리 그렇게 소름이니 뭐니 하는게 뭔 소린지 알지 못하고 알 길이 없다. 그래서 이런 뜬금 맞은 말로 이뤄지는 추상적인 가해가 어리둥절하다 못해 딱하다. 양예원씨가 바라는건 남자친구가 뭘 아는데 침묵하는 게 아니라 뭘 알면 말 똑바로 전하라는 거다.

추상적인 말, 그럴듯한 말, 하지만 사실이 아니거나 내용이 없는 말. 그런 것들이 낳는 해악을 알면서 가하는 해악의 나쁨은 모르고 하는 해악에 댈게 아니다.

부언하며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상황을 그에 대한 원망으로 해결하려다 보면 좋았던 사람만 잃고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사람만 흠집내게 되는 게 아니다.

내 안에 좋았던 날들도 얼룩지고 내 자신을 흠집내고, 더 과잉되면 불법행위나 범죄행위로 나아가게 된다. 예쁜 사랑의 날들처럼 성장하는 이별의 날들도 삶엔 훈장이다.

시작하는 연인들에게도, 사랑이 끝나가는 연인들에게도, 실은 연인만이 아니라 친구나 업무, 가족 온갖 관계의 시작과 끝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수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친부 오창석 찾아온 최승훈 "여기서 살래요" 심란한 엔딩 장식 icon'태양의 계절' 최성재, 아들 달라는 제안에 분노 "12년 키운 내 아들"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친부 소식 알게된 지민 가출 "그동안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 icon'우리말겨루기' 시청자 퀴즈 '며칠' '몇일' 중 옳은 표현은? icon박하나 측 “한의사 남자친구와 결별 사실…최근은 아니야” [공식] icon박상기, 퇴임사 통해 검찰개혁 강조 “오만한 조직은 신뢰받기 어려워” iconKCM, 리메이크 앨범 '사랑과 우정사이' 오늘(9일) 공개...멜로망스 정동환 호흡 icon홍정욱, 고개드는 정계복귀설?…“소는 누가 키우는지 걱정” icon롤 서버 점검, 게임 및 공식홈페이지 로그인 불가 현상 icon검찰 ‘패스트트랙’ 수사...홍준표 “윤석열, 조국 미끼로 야당 궤멸” icon노엘 장용준, 음주운전 관련 의혹...특검요청→장제원 사퇴촉구까지 국민청원 줄이어 icon'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아들 생존 확인, 송민재에게 "내 아들이랑 친구해줄래?" icon'여름아 부탁해' 김사권, 이영은-송민재 미국行 준비 요구 "지켜주고 싶어" icon홍현희-제이쓴 부부 끈적했던 첫인상 공개 "누나가 밥 사줄게"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강기영 도움 속 미술학원行 "그림 그리면 행복해져" icon'열여덟의 순간' 김선영, 옹성우 전학 권유...심이영 "아이들 감정 존중해" icon순우리말 '짜장' 의미는? '레알' 대체어 등극할까(옥탑방의 문제아들) icon'리틀포레스트' 이승기, 브룩이 꽃 선물 자랑해 이서진 질투심 유발 icon'판도라' 정청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두고 나경원과 대립각 icon신승호, 옹성우에 무릎 꿇고 "미안해"...처음 전한 진심(열여덟) icon'물어보살' 성현아 기사당 악플 4000개 토로 "가족 언급 미안해" icon방탄소년단, 오늘(10일) '브링 더 소울: 다큐' 세번째 에피소드 공개...10시 오픈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