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신승호, 옹성우에 무릎 꿇고 "미안해"...처음 전한 진심(열여덟)

신승호가 옹성우에게 무릎 꿇고 사죄했다.

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는 자퇴를 결심한 마휘영(신승호)와 마주친 최준우(옹성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JTBC ‘열여덟의 순간’ 방송 캡처

마휘영은 성적조작 사건으로 학교에 자퇴원서를 냈다. 담임 선생님 오한결은 "이건 방법이 아니야"라고 그를 설득하려 했지만 "죄송합니다. 선생님"이라는 말을 남긴 채 마휘영은 교무실을 떠났다.

학교를 나가던 길에 마휘영은 최준우와 마주치고 "나에 대해 다 이야기하지 왜 그랬어?"라고 물었다. 최준우는 "너한테 그 이유를 설명해야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고 한 후 자리를 떠났다. 이때 마휘영은 자신의 자퇴 소식을 알렸다.

이 말을 들은 최준우는 성큼성큼 다가가 마휘영에게 주먹을 날렸다. 그리곤 자퇴를 해? 누구 맘대로."라고 따졌다. 마휘영은 "왜? 힘빠져? 네가 기껏 용서해줬는데 내가 도망가서?"라고 했고, 최준우는 " 내가 그렇게 얘기한 게 용서한 거라고 생각해? 니가 잘못을 뉘우치지도 않았는데 무슨 용서를 해"라고 소리쳤다.

마휘영은 "내가 그러면 어떻게 해? 내 전부를 놓고 떠나겠다는데. 나도 이게 최선인데. 나도 무섭고 두려운데, 뭘 어떻게 해. 내가 어떻게 해?"라고 했고 최준우는 "너, 한 번이라도 나한테 진심으로 미안해본 적 있어?"라고 물었다.

최준우는 대답하지 못하는 마휘영에게 "너 그런 적 없지. 너 자존심만 제일 중요하잖아"라며 "마휘영, 넌 용서받지 못했어. 그런 채로 비겁하게 도망가는 거야"라고 일갈했다. 

차갑게 돌아선 최준우에게 마휘영은 비로소 "미안해"라고 말하며 무릎을 꿇었다. 최준우는 다시 다가와 그의 앞에 섰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양수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판도라' 정청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두고 나경원과 대립각 icon'리틀포레스트' 이승기, 브룩이 꽃 선물 자랑해 이서진 질투심 유발 icon순우리말 '짜장' 의미는? '레알' 대체어 등극할까(옥탑방의 문제아들) icon'열여덟의 순간' 김선영, 옹성우 전학 권유...심이영 "아이들 감정 존중해" 일갈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강기영 도움 속 미술학원行 "그림 그리면 행복해져" icon'두루누리 사회보험제도' 고용보험-국민연금 최대 90% 지원(옥탑방의 문제아들) icon홍현희-제이쓴 부부 끈적했던 첫인상 공개 "누나가 밥 사줄게" icon'여름아 부탁해' 김사권, 이영은-송민재 미국行 준비 요구 "지켜주고 싶어" icon'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아들 생존 확인, 송민재에게 "내 아들이랑 친구해줄래?" icon이은의 변호사, 양예원 남자친구 SNS 저격글 "추상적 가해" 경고 icon친부 오창석 찾아온 최승훈 "여기서 살래요" 심란한 엔딩 장식 icon'물어보살' 성현아 기사당 악플 4000개 토로 "가족 언급 미안해" icon'동상이몽2' 문정희 결혼 11년차 남편사랑 고백 "씻고 나오면 예뻐?" icon'프로듀스X101' 이진우·이태승·이우진 유닛 틴틴, 쇼케이스 티켓 전석 매진 icon'냉부해' 박정수 악덕 시어머니 연기고충 고백...나가면 친정엄마들 "재수없어" icon'냉부해' 박정수 입담 과시 "손녀가 꼰대...'JMT' 썼다가 혼났다" icon'동상이몽2' 조현재 학창시절 고생 고백 "신문배달-공장-막노동 안 해본 알바 없어" icon김원중, ♥곽지영 위한 달콤한 신혼밥상 요리...해외 강제단식 일화 공개(동상이몽) icon방탄소년단, 오늘(10일) '브링 더 소울: 다큐' 세번째 에피소드 공개...10시 오픈 icon[오늘날씨] 서울-경기 등 가을장마…대구 낮기온 33도 ‘폭염특보’ icon인스타 오류, 새벽 2시부터 업데이트 지연…이용자 불만↑ icon서동주, 생각엔터와 전속계약 후 본격 방송활동 시작...변호사 활동 겸업 icon현대글로비스 소속 운반선 한국인 선원 4명 ‘전원 구조’ icon식약처, LED마스크 '의료기기로 오인' 소지 광고 943건 시정조치 icon안희정, 성인지감수성 때문? 물적 증거없이 진술로 유죄 확정 icon"추석에 고향간다" 전년대비 1.8%포인트 하락...잔소리·교통체증 부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