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JYP, 원더걸스 유빈-혜림과 계약만료 "몇달간 논의 결과 재계약X"(공식)

원더걸스 출신 유빈과 혜림이 JYP를 떠난다.

28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JYP는 지난 1월 25일을 끝으로 유빈, 혜림과의 전속 계약이 만료됐음을 알려드린다. 지난 몇 달 동안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쳤고, 서로 합의하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JYP 측은 "유빈과 혜림은 각각 2007년, 2010년 원더걸스에 합류하며 JYP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유빈은 2014년과 2017년 두 차례 계약을 연장하고, 지난 13년 동안 JYP의 대표 아티스트로 활약해왔다"며 "혜림 역시 2017년 본사와 재계약을 맺고 음악, MC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펼쳤다"설명했다.

이어 JYP는 "원더걸스가 처음 미국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을 때, K팝은 외국 음악팬들에게 낯선 장르였다. 2009년 원더걸스는 'Nobody(노바디)'로 K팝 사상 최초로 빌보드 싱글차트인 'HOT 100'에 76위로 진입해 K팝의 새 역사를 썼다"며 "불모지와 같았던 K팝 시장을 개척하고, 수많은 후배 아티스트에게 해외 진출의 길을 닦아준 공로는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그들의 업적을 강조했다.

"이처럼 멋진 아티스트와 동행할 수 있어서 영광이고 감사했다"고 전한 JYP 측은 "유빈, 혜림과 함께 이룬 모든 성과는 JYP가 성장하고 꽃을 피우는 밑바탕이 됐다. 이들이 남긴 눈부신 발자취는 긴 시간 한결같은 사랑을 보내준 팬분들이 있기에 가능했다. 새로운 곳에서 또 다른 도전을 이어갈 두 사람에게 변치 않는 애정을 보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JYP 측은 "본사 역시 지금껏 그래왔던 것처럼 유빈, 혜림의 아름다운 미래를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안치홍, 롯데 입단식 진행...성민규 단장 "의미 남다른 영입" icon‘나의 첫 사회생활’ 최연소 인생러, ‘내 편’ 등장이 불러온 뭉클한 변화 icon‘아내의맛’ 권상우, 정준호♥︎이하정 딸 유담이 등장에 껌딱지 모드 icon‘블랙독’ 정택현, 자습실 테러 용의자? 라미란-서현진 긴장감 ↑ icon커버낫, 무신사 어워즈 대상...올해 친환경 제품에 방점 icon‘날찾아’ 서강준X박민영, 2월 꽃샘추위 날려버릴 해사한 미소 icon강다니엘, 부산지역아동센터에 컬러링북·색연필세트 기부 '선한 영향력' icon전현무 “레이첼 카슨 ‘침묵의 봄’, 인간은 무지하다는 부분 와닿아”(요즘책방) icon‘유별나! 문셰프’ 에릭, 에셰프 귀환? 여심 자극하는 로코 장인 icon'숀더쉽 더 무비', 숀 인형 증정 이벤트 진행...소장욕구 UP icon'페인 앤 글로리', 알모도바르 스타일 한가득...'아트 is 인생' 영상 공개 icon'스토브리그' 흥분한 남궁민 VS 여유만만 오정세, 극한대립 예고 icon한고은X라우렐, 니트·코듀로이로 연출한 봄 스타일링 icon'2월 10일 컴백' 더보이즈, 첫 정규앨범 'REVEAL' 콘셉트 포토 공개 icon'버즈 오브 프레이' 마고 로비 "액션 스타일? 할리 퀸의 시선으로 체험하길 바라" icon고생했어 올해도! 명절 스트레스 풀어주는 ‘소확행’ 뷰티템 icon"서현진 성장통 담았다"...'블랙독' 오늘(28일) 민서 가창 OST 공개 icon‘아이돌룸’ 더보이즈, 자기애 폭발 “거울 속 내 모습 눈부셔” icon'CONNECT, BTS' 강이연 작가 "방탄소년단·아미 영향력 대단해" icon'날아라 슛돌이' 김지원, '꼬마 메시' 맹활약 예고...박문성 "물건이다" 극찬 icon서장훈·장윤정·유세윤, JTBC '유랑마켓' MC 확정...2월 16일 첫방송 iconJYP 측 "있지(ITZY) 신곡 뮤비촬영 완료, 컴백 일정은 아직 미정"(공식) icon‘PD수첩’ 고래고기 사건, 이면에 숨은 울산 검경내전 icon'킹' 르브론 제임스, 코비 추모 "계속 눈물만 흘러...하늘서 날 지켜봐달라" icon'CONNECT, BTS' 이대형 아트디렉터 "방탄소년단, 미술 작가들의 협업 존중해" icon서울시교육청, '신종 코로나' 확산에 개학 연기·등교 중지 권고 icon[인터뷰] '영웅본색' 최대철 "뮤지컬은 핸드폰 충전하듯 나를 채워준다" icon우한 전세기, 30일~31일 중 투입…정세균 “감염증 유입 없도록 대책수립” icon'5관왕' 빌리 아일리시부터 '그래미 어워즈'서 유니버설뮤직 소속 총 33개상 수상 icon'복근 부상' 김연경, 오늘(28일) 일시 귀국...3주 재활훈련 진행 icon‘자이언트 펭TV’ 펭수, 유재석 출연이 도화선? 200만 돌파 초읽기 icon‘김사부2’ 안효섭X소주연, 치킨으로 대동단결? 의외의 케미 발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