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킹' 르브론 제임스, 코비 추모 "계속 눈물만 흘러...하늘서 날 지켜봐달라"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킹’ 르브론 제임스가 불의의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숨진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USA TODAY Sports/로이터=연합뉴스

제임스는 28일(한국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직 준비가 안 됐지만 그래도 뭔가 써보려고 자리에 앉았는데 당신과 조카인 지지(브라이언트의 딸), 그리고 우리가 함께한 우정을 생각하니 계속 눈물만 흐른다”고 전했다.

브라이언트는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딸 지아나 등과 함께 헬리콥터를 타고 이동하다가 헬기 사고로 숨졌다. 42세 짧은 생을 마감한 브라이언트는 현역 시절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의 후계자로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고, 자신보다 6세 어린 제임스와는 라이벌 관계를 이루며 경쟁한 사이다.

제임스는 “일요일 오전에 필라델피아를 떠나 로스앤젤레스로 돌아오기 전에 들었던 당신의 목소리가 마지막 대화가 될 줄은 정말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슬퍼했다. 제임스는 전날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경기에서 29점을 넣고 통산 3만3655점을 기록, 브라이언트(3만3643점)를 제치고 통산 득점 부문 3위로 올라섰다.

사진=르브론 제임스 인스타그램 캡처

코비 브라이언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임스의 기록 경신을 축하하는 글을 올렸고, 이 게시물이 생전 마지막 SNS 기록으로 남게 됐다. 제임스는 “너무 가슴이 아프고 충격적인 일”이라며 “빅 브라더인 당신을 사랑하며 남은 가족들에게도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또 “당신이 남긴 유업을 충실히 이어가겠다”며 “특히 LA 레이커스에 당신이 갖는 의미는 매우 특별하다”고 다짐했다.

브라이언트는 데뷔 후 20년 넘게 LA 레이커스에서만 뛰었고 제임스는 2018-2019시즌부터 LA 레이커스로 이적해 브라이언트의 뒤를 잇는 레이커스의 간판으로 활약 중이다. 제임스는 “하늘에서 나를 지켜봐 주고 힘을 달라”고 브라이언트에게 부탁하며 “더 하고 싶은 말이 많지만 지금은 하기 어렵다. 다시 만날 때까지”라고 여운을 남겼다.

한편 LA 레이커스는 29일 LA 클리퍼스와 경기가 예정돼 있었으나 브라이언트의 사고에 따른 여파로 연기됐다. LA 레이커스의 다음 일정은 2월 1일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 홈 경기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PD수첩’ 고래고기 사건, 이면에 숨은 울산 검경내전 icon한끼·간식·숙취해소 쭉~! 바쁜 일상 ‘스퀴즈 식품’ 각광 icon서장훈·장윤정·유세윤, JTBC '유랑마켓' MC 확정...2월 16일 첫방송 iconJYP 측 "있지(ITZY) 신곡 뮤비촬영 완료, 컴백 일정은 아직 미정"(공식) icon'날아라 슛돌이' 김지원, '꼬마 메시' 맹활약 예고...박문성 "물건이다" 극찬 icon안치홍, 롯데 입단식 진행...성민규 단장 "의미 남다른 영입" icon‘나의 첫 사회생활’ 최연소 인생러, ‘내 편’ 등장이 불러온 뭉클한 변화 icon‘아내의맛’ 권상우, 정준호♥︎이하정 딸 유담이 등장에 껌딱지 모드 iconJYP, 원더걸스 유빈-혜림과 계약만료 "몇달간 논의 결과 재계약X"(공식) icon‘블랙독’ 정택현, 자습실 테러 용의자? 라미란-서현진 긴장감 ↑ icon'CONNECT, BTS' 강이연 작가 "방탄소년단·아미 영향력 대단해" icon커버낫, 무신사 어워즈 대상...올해 친환경 제품에 방점 icon‘날찾아’ 서강준X박민영, 2월 꽃샘추위 날려버릴 해사한 미소 icon강다니엘, 부산지역아동센터에 컬러링북·색연필세트 기부 '선한 영향력' icon'CONNECT, BTS' 이대형 아트디렉터 "방탄소년단, 미술 작가들의 협업 존중해" icon서울시교육청, '신종 코로나' 확산에 개학 연기·등교 중지 권고 icon[인터뷰] '영웅본색' 최대철 "뮤지컬은 핸드폰 충전하듯 나를 채워준다" icon우한 전세기, 30일~31일 중 투입…정세균 “감염증 유입 없도록 대책수립” icon'5관왕' 빌리 아일리시부터 '그래미 어워즈'서 유니버설뮤직 소속 총 33개상 수상 icon'복근 부상' 김연경, 오늘(28일) 일시 귀국...3주 재활훈련 진행 icon'기생충' 봉준호, 美 베니티페어 커버 장식 "오스카 압박감 느낀다" icon‘자이언트 펭TV’ 펭수, 유재석 출연이 도화선? 200만 돌파 초읽기 icon박선영 아나운서, SBS 퇴사 확정...'씨네타운' 측 "후임 장예원" (공식) icon‘김사부2’ 안효섭X소주연, 치킨으로 대동단결? 의외의 케미 발산 icon우한 폐렴 4번째 확진자 172명 접촉...가족 1명 의심 증상 '음성' 판정 icon'기생충' 봉준호, 오스카 후보자 런치 행사 참석...센터 접수 인증샷 눈길 icon대학 신입생을 위한 패션제안, 프레피룩vs걸리시룩 icon랭킹닭컴, 명절 '급찐살' 걱정 덜어준다...'1+1브랜드데이' 개최 icon송가인-강하늘-SF9, 재능기부의 좋은 예...‘언더퀴즈’ 취지에 동참 icon강성훈, 우한 폐렴 여파로 팬미팅 잠정연기…환불 진행 [공식]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