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프로듀스48' 센터논란 너무너무너무 2조 패배…어벤져스조 함락

'프로듀스48' 너무너무너무 2조가 센터 문제로 위기를 겪었다.

 

 

이번 주는 그룹 배틀 평가가 이어졌다. 혼다 히토미, 정원영, 최예나, 시로마 미루, 안유진, 나고은으로 구성된 너무너무너무 1조와 권은비, 김민주, 김초연, 미야와키 사쿠라, 모토무라 아오이, 이채연, 구성된 너무너무너무 2조가 아이오아이의 '너무너무너무'로 맞붙었다.

이날 너무너무너무 1조는 배윤정으로부터 칭찬을 받았다. 특히 센터 장원영이 뛰어난 표정 연기를 보여 호평을 얻었다.

그러나 이어 너무너무너무 2조는 센터 때문에 배윤정으로부터 "1조 애들한테 상큼함이 많이 밀린다"는 평을 들었다. 2조의 센터는 김초연이었다. 배윤정은 김초연의 표정 연기가 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센터 문제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팀을 위해 센터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2조는 결국 회의 끝에 센터를 미야와키 사쿠라로 바꿨다. 1조의 안유진은 "사쿠라가 인지도가 있으니까"라고 센터 변경 이유를 추측했다. 이후 너무너무너무 2조는 연습에 돌입했다.

 

 

그러나 리허설에서 미야와키 사쿠라는 짧은 연습 기간 때문에 가사를 제대로 숙지하지 못해 실수를 연발했다.

트레이너 치타는 "사쿠라가 랩을 맡았는데 잘하지 못해. 하나도 안 들리고"라고 말했다.

소유는 "2조 집중이 안됐다. 왜 센터가 사쿠라가 된 거냐. 사쿠라 때문에 다 깨졌다. 발음도 안 돼. 춤도 박자가 빨라. 랩도 안 돼. 노래도 안 돼. 근데 센터야. 근데 못해. 못하는 사람을 센터에 갖다 놓으면 어떡해"라고 언성을 높였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김초연 연습생이 센터를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혹평을 들은 게 자신의 탓이라며 눈물을 보였다.

결국 본 무대 직전 센터는 김초연으로 다시 바뀌었다. 이들은 무사히 무대를 마쳤다. 트레이너들은 "센터 바꾸길 잘했다"며 안도했다.

결과는 1조의 승리였다. 1조는 규칙에 따라 1000표의 베네핏을 받았다.

 

사진=Mnet '프로듀스48'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