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유통
식품·외식 가격 최대 30% 인상...서울 냉면 한그릇 8808원

최저임금 인상으로 가속도가 붙은 물가 인상이 식품과 외식업계로 확대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이후 식품·제과업체들이 가공식품 가격을 최대 30% 넘게 올렸다.

제과업체인 롯데제과, 해태제과, 크라운제과는 또 다시 큰 폭으로 가격을 인상했다. 롯데제과는 지난달 빼빼로 4종 가격을 1200원에서 1500원으로 25.0%(300원) 올렸다. 중량을 15%가량 늘려서 중량당 가격으로 따졌을 때는 가격 인상 폭이 이보다는 작다.

크라운제과는 참크래커 가격을 1200원으로 33.3%(300원) 인상했으며, 해태제과는 오예스를 2000원으로 25.0%(400원), 맛동산을 2000원으로 33.3%(500원) 각각 올렸다.

팔도는 전통 음료 제품인 비락식혜와 비락수정과 캔(238㎖) 제품 가격을 이달 5일부터 100원(11.1%) 올렸다. 두 제품 가격은 기존 900원에서 1000원이 됐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에서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대표 외식 메뉴 8개 가운데 자장면을 뺀 7개 가격이 1년 새 올랐다.

지난달 서울 지역 냉면 가격은 한 그릇 평균 8808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7962원)보다 10.6%(846원) 뛰었다. 삼겹살 가격은 200g당 1만6489원으로 지난해보다 5.6%(868원) 인상됐으며 이어 김치찌개 백반(2.6%), 칼국수·김밥(1.8%), 비빔밥(1.4%), 삼계탕(1.1%) 순으로 많이 올랐다. 8개 품목 가운데 자장면만 유일하게 4923원으로 지난해와 가격이 같았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 16.4%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커지고 원재료 가격과 임대료 상승까지 맞물리면서 가공식품과 외식 메뉴 가격이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외계인 손 증후군'은 무엇?...손 마음대로 움직이는 현대인 질병 icon낭만·힐링의 여름, 만화·소설 원작 '일본 로맨스 영화' 6選 icon'맘마미아2' 런던 월드프리미어 성료...역대급 호평 '로튼토마토 94%' icon'라디오스타' 조현아, 논란의 사진 해프닝 후유증 “외출 꺼리게 돼” icon영화 ‘레옹’, 뤽 베송 성폭행 의혹에 국내 재개봉 무산 icon몸 속부터 시원하게~ 더위 다스리는 ‘쿨링음료’ A to Z icon델타항공, 한인직원 “한국말 써서” 해고?…결국 소송으로 icon골캉스족·호캉스족...골프웨어로 연출하는 '바캉스룩' icon어린이집 차량사고, 재발 막는다…승하차 알림 서비스 도입 icon'해피투게더3' 고등래퍼 이병재, ‘유재석 헌정 랩’ 전격 공개 icon‘유쾌한 변신’ 마마무 화사부터 전소민까지...유통업계 휩쓰는 코믹CF icon주병진, '오!캐롤'로 뮤지컬 무대 데뷔...원조 국민MC→신인 배우 변신 icon2PM 준호, 日 차트 장악...빌보드 재팬 + 오리콘 차트 정상 차지 icon워터파크·면세점 특가로 즐기자, 11번가 'e쿠폰 50여종' 프로모션 icon최윤영, 호러무비 '0.0MHz' 합류...정은지X이성열과 호흡 icon여름철 불청객, 집안에 출몰하는 벌레들 6 (※사진 주의) icon어머, 이건 사야해~! 휴가지 재미 배가할 '이색 바캉스 용품' 각광 icon찜통더위 OUT! 여름나기 ‘아이스 파우치’ 제품 주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