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옥소리, 이탈리아 셰프와 벌인 두 자녀 '양육권 분쟁' 패소

배우 옥소리가 이탈리아 출신 셰프 A씨와 벌인 양육권 분쟁에서 고개를 숙였다.

사진=tvN '택시' 방송 캡처

13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옥소리는 이탈리아 셰프 A씨와 두 자녀를 두고 벌인 양육권 소송에서 패소했다. 옥소리는 항소까지 하며 재판을 진행했지만 최근 1심과 같은 결과를 통보받았다.

옥소리는 해당 매체에 "1심과 2심, 3심을 거쳐 항소심까지 갔다. 2016년부터 2년6개월 간 재판을 거쳤다. 마지막 희망을 놓지 않고 있었는데 양육권을 갖지 못해 가슴이 아프다"고 전했다.

이어 옥소리는 "아이들은 아빠가 20일, 엄마가 10일 동안 돌보게 됐다. 방학 때는 반반씩 보는 것으로 결정이 났다. 아이들을 매주 수요일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4시간 동안 만난다. 한 달에 네 번 주말이 있는데 첫째, 셋째 주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아빠와 보내고 둘째, 넷째 주 금요일부터 일요일은 엄마랑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아들이 6살, 딸이 8살이다.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지만 이제 모든 재판이 끝났다. 비록 양육권이 아빠에게 넘어갔지만, 아이들의 곁에서 최선을 다해 돌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옥소리는 1996년 12월 배우 박철과 결혼, 딸아이를 얻었으나 2007년 이혼한 뒤 이탈리아 출신 셰프 A씨와 2011년 재혼했고 1남1녀를 낳았다. 옥소리 가족은 대만에서 거주 중이었지만 A씨가 옥소리를 떠나 대만의 한 여성과 새 가정을 꾸리며 파경에 이르게 됐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NCT127, 첫 정규앨범 국내외 차트 1위...美빌보드 “영화처럼 구현” 격찬 icon한국인 히말라야 원정대 5명, 베이스캠프 덮친 눈사태로 사망 icon’배드파파’ 장혁, ‘힘’ 빼고 ‘감성’ 더하고...메소드 열연 8종세트 icon김윤진 ‘미스마’ 본격 스토리 전개, 관전포인트 3가지 icon‘에브리데이’ 1만 돌파...갓띵 로맨스로 1020세대 매료 icon‘런닝맨’ 임수향, 6년만에 출연해 ‘강남미인 흥댄스’ 반전매력 폭발 icon'빅피처패밀리' 박찬호, 20년 전 떠올리다 '왈칵'...반전 눈물 보인 이유는? icon'플레이어' 송승헌, 국민 사이다 등극?!...대체불가 하드캐리 '美친 존재감' icon‘댄싱하이’ 이기광팀 꼴찌에서 1위 ‘반전드라마’ 썼다...이승훈팀 2명 탈락 icon스트레이 키즈 우진-승민-아이엔, 감성 돋보이는 컴백 개인 티저 '눈길' icon'미우새' 배정남, 16년 절친 강동원과 브로맨스썰·반전 과거 공개 icon김창호 대장 등 히말라야 韓원정대 5명은 누구...유해 수습 및 운구 어떻게 되나 icon'베놈' 개봉 11일차 300만 관객 돌파...멈추지 않는 흥행 행진 icon‘불후의 명곡’ 포레스텔라, 멋진 화음으로 전한 ‘홀로 아리랑’...429표로 1승 icon'불후의 명곡' 파란, 녹슬지 않은 실력으로 '타타타' 열창 icon'빅픽처 패밀리' 박찬호, 20년 전 전성기 회상하며 눈물..."겸손 먼저 배워라" icon홍영기, '동치미' 출연에 실검 1위 등극...SNS에 "많은 관심 감사합니다" 소감 icon男패션 대세 ‘레더재킷’...와일드 vs 캐주얼 스타일링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