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민주당, 이재명 평당원으로 ‘백의종군’ 결심에 “당원권 유지”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백의종군 하겠다”라며 탈당의사가 없다는 점을 명백히 밝혔다.

지난 11일 친형 강제입원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랑스러운 민주당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고 당에 누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자진탈당 가능성을 일축했다.

또 페이스북을 통해 “당의 단합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라며 “당의 단합을 위해 필요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원이 의무에만 충실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민주당 최고위원들은 당헌을 바탕으로 당의 단합이 가장 중요하다는 원칙에 공감하며 이재명 지사의 징계 정차를 밟지 않고, 당원권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이같은 입장을 밟히며 “이재명 지사가 당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는 페이스북 글을 올리며 당의 단합을 위해 재판이 종료될 때까지 당원의 의무를 다하되 모든 당직을 내려놓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저한테 전화를 했다”라고 전했다.

또 “이재명 지사가 당원으로서 권리를 행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라며 “여러가지를 종합해 판단하건대 당의 단합을 위해 이를 수용하는 게 옳겠다고 최고위원들 간 논의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사실상 당원으로서 모든 권리가 정지됐다. 본인 스스로 당의 분열을 막기 위해 정치적 결단을 내렸다고 보고, 최고위에서도 그 뜻을 수용했다”면서 “특정 기한을 설정한 것은 아니고, 재판 결과에 따라 본인 명예가 회복될 수도 있고 윤리심판원에서 본격 논의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현재 당무위원회 당연직 당무위원, 중앙위원회 당연직 중앙위원, 전당대회 대의원,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당연직 위원 등 당직을 맡고 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남자친구’ 박보검·전소니, 10년 절친 사이 흔드는 변화…애정or사랑 icon겨울 실내온도 유지 꿀TIP! 경제적인 단열 노하우 3 icon‘라디오스타’ 딘딘, 유노윤호 충성심 폭발 “아빠보다 존경한다” iconDAY6 미니 4집, 해외 14개 지역 아이튠즈 앨범차트 정상 '역시 믿듣데' icon‘미스터션샤인’, 오케스트라로 돌아오다...화제 OST·클래식 만남 icon‘김일성 부인’ 김성애 사망 확인…김정일 집권 후 정치 내리막길 icon'해투4' 차은우 "연습생 전까지 모태솔로, 연애는 딱 한번"...뜻밖의 연애 인증 icon나경원, 문희상 협치 당부에 “헌법적 가치 흔들리면 막아설 것” icon목동 아파트서 33년된 온수관 파열...1800여 세대 17시간 추위에 떨어 iconEDM 그룹 변신 트랙스, 첫 싱글 'ESCAPE' 오늘(12일) 오후 6시 공개 icon[新문물 체험기] 띵똥! 놀랄만큼 편안한 잠이 배달됐다...지누스 클라우드 매트리스 icon화웨이 CFO 보석 허가…보석금 85억원·전자감시 조건 icon연예인 기부천사 군단 누가 있나...한지민 등 올해 또 명동 출격 icon레드벨벳 배드보이, 美빌보드 선정 '2018베스트송' 43위..韓걸그룹 유일 icon레드벨벳 웬디, 친구 따라갔다 오디션 합격..오디션 곡은?(한끼줍쇼) icon‘2018 MAMA in JAPAN’ 오늘(12일) 개최, 박보검·방탄소년단·트와이스·워너원 등 총출동 icon마이크로닷 잠적, 살던 집에서 이사…이웃주민 “밤에 짐을 빼놓더라” icon홍진영·홍선영 자매, ‘미운우리새끼’ 첫 여성 고정멤버 확정 “母도 출연” [공식입장] icon'미추리' 임수향 다 내려놨다 '역대급 몸개그'...액션훈민정음 게임 뭐기에 icon아오이소라, 임신 5개월차 예비 엄마 “마침내 천사가 왔어요” icon겨울철 실외운동 시 체크하자, '기능성' 패션템 제안 icon김태희, 셀프캠 공개...피부 지쳤을 때 쓰는 비법은 icon말 요가·나마테이스팅·푸드트립...에어비앤비 선정 2019년 여행 트렌드 6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