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주식보유 논란' 이미선, 野 "의회 전면전-자진사퇴" 강조...與도 '막막'

이미선 후보자가 여야를 막론하고 비난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진행된 청문회에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35억원 주식 보유 논란에 “전적으로 배우자에게 맡겨 저도 내용은 잘 모른다”고 답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 후보자에 대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까지 임명을 강행하면 의회와의 전면전을 선언하는 것으로 알겠다”고 강조했다.

그의 발언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 청문회에 이어 이번 청문회에서도 이 후보자가 주식 과다 보유-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인 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법관으로서 최소한의 양심과 자질이 의심된다”며 “이런 분에게 헌법재판관을 맡기는 것 자체가 헌법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자유한국당과 뜻을 같이 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헌법재판관으로서의 자질, 자격 등에서 부적합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후보자의 자진사퇴 또는 청와대의 지명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야당의 비난에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크게 맞대응하지 않고 있다. 청문회에서 여당 의원들도 이 후보자의 주식 보유에 대해 지적했다. 하지만 ‘남성-서울대-50대’라는 헌법재판관의 고정관념을 깨는 후보자라는 점을 강조하며 이 후보자를 일부 옹호하기도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고준희 측 “‘퍼퓸’ 하차 관련 승리 루머, 강력한 법적 조치 진행 중” icon'결승 패배 2번' 맨유, '챔스 8강전' 바르셀로나 복수 가능하나 icon요시키-이병헌, 한일 톱스타 우정 강원산불 피해 기부로 '선한 영향력' icon올포유, 친환경 캠페인...장바구니·쇼핑백 증정 icon장근석, 강원도 산불피해 복구에 1억원 기부 “이재민들 마음에 희망이 전달되길” icon강호동X이수근 '굿피플', 치열한 인턴생활 예고 영상...시청자 기대↑ icon[현장] 밴디트 "청하 선배, 티저 나오면 단톡방에 편지...감동" icon[현장] '청하 여동생 그룹' 밴디트 '큰 꿈 품고' 본격 데뷔 신고식(종합) icon‘아빠본색’ 안성기, 태진아 아들 사랑에 “이루가 답답해하지 않냐” icon‘아스달연대기’ 초호화 캐스팅 대작? 스태프 “살인적인 환경” 근로환경 논란 icon[현장] 밴디트 "청하 동생 걸그룹? 덕분에 연습량 어마어마하게 늘었다" icon박유천 측 “황하나 연예인 A씨 관련, 직접 입장 밝히겠다” [공식] icon하석진,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전속계약…최민식·설경구 등과 한솥밥 icon컴백 앞둔 트와이스, '#TWICE2' 오리콘 월간 앨범차트 또 정상 '통산 2번째 기록' icon신동미♥허규 부부, '동상이몽2' 합류...첫 예능 동반 출연 기대↑ icon황하나·로버트 할리, 일명 ‘던지기’ 수법으로 필로폰 등 마약 구매 icon2019 4월 모의고사, 오늘(10일) 오후 6시 정답 공개...예상 등급컷은? icon혼성그룹 KARD, 셀럽티비 ‘아임셀럽’ 출격…업그레이드 된 매력 icon'붐붐파워' 붐, '강원도 산불 피해' 2천만원 기부 "용기 잃지마시길" icon'기록제조기' 손흥민, 챔스 亞선수 최다골 가능하나 icon[현장] 박유천, 황하나 A씨 맞다...씨제스 측 "오늘(10일) 연락 받았다" icon안성 60대 여성, 산책로서 도사견에 물려 사망 icon文대통령, 오늘(10일) '한미정상회담'차 美 출국...비핵화 해법 논의 예정 icon[현장] 박유천 "황하나 A씨 맞지만 마약 결단코 하지 않았다" icon[현장] 박유천 "황하나 작년초 결별, 마약은 NO...수면제 처방은 알고 있었다" icon박유천, 황하나 연예인 의혹에 "마약투약 NO, 오해 두려웠다"(종합) icon연합뉴스TV, 文대통령 사진 앞에 '인공기'?...또 한번 그래픽 실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