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멜로가 체질’ 천우희X안재홍, 드라마 시작?...한지은X공명, 치킨이 불러온 인연

‘멜로가 체질’ 천우희와 안재홍이 방송국에서 재회했다. 천우희가 쓴 대본을 보고 함께 작품을 해보자 제안한 안재홍. 이들은 ‘가슴이 폴짝폴짝’ 뛰는 드라마를 시작할 수 있을까.

1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 2회에서 세 친구 임진주(천우희), 이은정(전여빈), 황한주(한지은)는 각자의 자리에서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애쓰고 있었다. 먼저 다큐멘터리는 대박났지만 돈보다 훨씬 중요했던 남자친구 홍대(한준우)가 세상을 떠나고 무기력한 일상을 보내오던 은정은 도시락을 만들어 동생 효봉(윤지온)이 일하는 스튜디오에 가져갔고, 모두가 먹지도 뱉지도 못하는 곤란한 상황을 만들었다.

이렇게라도 일상을 환기시키려는 도전은 엉뚱하게도 가진 돈을 모두 기부하기로 한 결정으로 이어지는데 이는 앞으로 어떤 파장을 가져올까. 은정의 곁에는 모두가 미쳤다고 말할 때 ‘누가 이런 말 좀 해줬으면 좋겠다 싶으면 여지없이 해주는’ 죽은 홍대가 함께 있다. 물론 그녀에게만 보이지만.

한주는 아이돌이자 배우인 도연(김도연)이 출연하는 드라마에 치킨 PPL을 넣어야만 했다. 촬영 스케줄 변동으로 새벽 5시에 치킨을 튀겨 와야 하는 상황. 제작사 대표인 소진(김영아)의 지시로 촬영장 근처의 치킨집으로 달려가 비장하게 닭을 튀기고 있는 신입사원 재훈(공명)과 만났다. 한주를 도우러 온 그는 첫 사회생활, 첫 출근을 꼭두새벽 남의 치킨집 자물쇠를 부수는 일로 시작했다며 울먹였다. 이렇게라도 치킨을 만들었건만 복병은 따로 있었다. 도연이 살이 찐다며 “안 먹어요”라고 딱 잘라 말한 것.

한주가 “한 번만 도와주세요”라며 글썽이자 되레 울음을 터뜨려버리는 강적이었다. 결국 치킨 PPL을 넣는데 실패한 한주와 재훈, 새벽부터 생난리를 치고 만든 치킨은 결국 둘의 아침 식사가 됐다.

스타 드라마 작가 혜정(백지원)의 보조작가로 일하며 날이 갈수록 생기를 잃어가던 진주. 하지만 그녀가 누구인가, 히스테릭한 짜증에도 절대 기죽지 않고 아무 말로 받아치며 꿋꿋하게 버텼다. 그러다 혜정과 함께 간 방송국에서 피디 범수(안재홍)를 만났다.

보자마자 하는 말이 “진주씨, 살쪘나 봐요?”인 근본도 재수도 없는 남자. 그는 혜정에게 대본이 “가슴이 폴짝폴짝 뛰지 않는다”며 프로젝트에서 빠지겠다는 말을 눈 하나 깜빡하지 않고 던지는 범상치 않은 인물이었다. 화가 머리끝까지 나 잔소리를 장전하려는 혜정의 말을 끊으며 “아아아아~ 충고 안 들어~”라며 귀를 막는 범수. 진주는 생각했다. “와, 네가 이겼다. 모지리인데, 닮고 싶어.”

그런데 이 불똥이 진주에게로 튀었다. 자신의 굴욕을 여지없이 목격해버린 진주에게 자존심이 상한 혜정이 티끌 같은 꼬투리를 잡아 진주를 해고한 것. 또다시 백수로 전락한 진주, 하지만 죽으라는 법은 없었다.

틈틈이 써서 공모전에 냈던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가 범수에게까지 들어갔고, 어수선하고 날 것 같지만 보다 보니 그녀의 대본이 머리에서 떠나질 않던 범수는 결국 진주를 다시 방송국으로 불러 제안했다. “나 그거 흥미롭던데. 가슴이 폴짝폴짝. 나랑 한번 해보는 거 어때요?”라고. 범수의 제안에 사고회로가 정지되어버린 진주가 나름 어른처럼 보이기 위해 고르고 골라 뱉은 답은 “얼마 줘요?”였다. 이처럼 조금 모자라고 불안불안 하지만 어쨌든 드라마 때문에 재회한 진주와 범수의 앞날은 과연 꽃길일까 혹은 덜덜거리는 비포장도로일까. 매주 금토 밤 10시50분 방송.

사진= ‘멜로가 체질’ 방송캡처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의사요한’ 지성, 이세영으로부터 “좋아한다” 고백받고 심쿵...동시간대 1위 icon김동현, 체육관 후배들 위해 '옻오리' 보양식 먹방 준비...훈훈 icon다나, 인스타그램 다이어트 인증샷 공개...27kg 감량 "살맛 나" icon'전참시' 김동현 병뚜껑 챌린지, 카메라 조작? 절반뿐인 성공 icon'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최경환코치 아내, 육아로 7년째 친정 못 가 icon'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최경환 아내, 네 아이 독박육아 공개 icon'그것이 알고싶다' 결방, 안중근 사형판결 우익 근거지 '조슈 번' 재방 icon'멜로가체질' 천우희, "방송작가도 노동자" 선배 백지원에 말대꾸 icon'황금정원' 오지은, 한지혜 서류 훔쳤다...이태성 등장해 위기모면 icon여진구, 우물신 남다름 만나러...이지은 걱정에 '발동동' 위기일발 icon개그맨 김철민 "폐암 말기 판정, 형 故너훈아와 부모님 만날 수 있다는 생각..." icon[오늘날씨] 태풍 레끼마 영향으로 제주·전남 가끔 비, 최대 35도...중국은 초비상 icon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뮤직비디오 5억뷰 돌파...통산 7번째 기록 icon'연플리4' 김새론, 종영소감 "또래에 맞는 역할, 더욱 실감나게 임해" icon옥션 싱글데이, 오늘(11일) 향수·소형가전 등 1인가구 맞춤형 상품 특가 판매 icon'인기가요' 세븐틴·오마이걸·JBJ 컴백 스테이지...로켓펀치 데뷔 신고식 icon트와이스, '강다니엘♥' 지효 열애설 영향? 8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돌직구 고백 후 김향기 지킨다...설레는 피구게임 icon'미운우리새끼' 홍진영, 개그맨 밴드 '마흔파이브'에 독설 '프로듀서 변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