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직장 선택기준, 직장인 ‘연봉’ VS 구직자 ‘고용안정성’

주52시간근무가 시행되고 ‘워라밸’이 중요시되는 요즘 지금 ‘직장 선택의 기준’은 어떻게 변했을까. 사람인이 직장인 및 구직자 2259명을 대상으로 ‘직장선택의 기준’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사람인 제공

직장인(1686명)의 경우 ‘직장 선택의 기준’ 1위로 ‘연봉’(32.8%)을 꼽았고, ‘워라밸’(19.8%)이 2위, ‘고용안정성’(17.5%)이 3위였다.

실제 회사생활을 하면서 이직을 고민하거나 실행하게 되는 이유도 ‘연봉에 대한 불만’(54.6%,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불필요한 야근, 휴일근무 등 저녁이 없는 삶’(37.7%), ‘성장할 수 없는 조직구조’(36.8%) 가 뒤를 이었다.

하지만 가치관은 상당히 많이 변했다. 직장인의 73.3%는 ‘일과 삶의 균형이 유지되는 근무환경’을 ‘연봉’(26.7%)보다 훨씬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었다. 또한 ‘좋은 직장’의 기준으로도 ‘일과 삶의 균형이 유지되는 직장’(77%, 복수응답)을 최우선으로 선택했고, 그 다음으로 ‘급여, 성과급 등 금전적 보상이 뛰어난 직장’(59.4%), ‘복지제도가 잘 되어 있는 직장’(46.3%) 등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어떠할까. 취업난을 겪고 있는 구직자들(573명)은 ‘고용안정성’(24.6%)을 직장 선택의 최우선 기준으로 선택했다. 이어 ‘연봉’(23.6%), ‘워라밸’(15.5%) 등이 2, 3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16년 조사 시 ‘연봉’이 1위, ‘복리후생’과 ‘기업 성장성 및 안정성’을 2, 3위로 꼽았던 것과 사뭇 다른 결과다.

직장인과 구직자들이 각기 중요한 조건을 위해 포기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 이들은 높은 연봉을 위해서는 ‘기업의 대중적 인지도’(44.4%, 복수응답), ‘회사의 사회적 평판’(35.2%), ‘수평적인 조직문화’(28.2%)를 포기할 수 있다고 답했다. 성과에 대한 보상만 주어진다면 보여지는 것에 연연해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는 워라밸’을 위해서는 ‘기업의 대중적 인지도’(48.4%, 복수응답), ‘회사의 사회적 평판’(42.2%), 그리고 ‘높은 연봉’(29.3%) 등을 포기할 수 있다고 답했다. 자신의 삶이 남들의 평가보다 더 중요한 현 세대의 가치관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별로 우선시 하는 직장 선택의 기준도 달랐는데 2030은 ‘연봉’과 ‘워라밸’이 1, 2위를 차지한 반면, 4050은 ‘고용안정성’과 ‘연봉’을 중요시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주머니에 쏘~옥! 가을 나들이 ‘포켓푸드’ 챙겨가볼까 iconKFC·생활맥주·빕스...외식업계, 맛있는 핫이슈 5 icon투썸플레이스·할리스커피, '고객감사' 링크 이벤트&해피아워 프로모션 icon지친 심신에 휴식을! 명절증후군 타파 '건강기능식품' 인기 icon주 15시간 미만 근무 ‘미니잡’ 인기...알바생 34% '확산일로' 이유는 icon써브웨이·스벅·던킨...브랜드명 ‘탄생비화’ 소비자 주목 icon쌀쌀한 가을 덥히는 커피전문점 ‘이색라떼’ 인기 icon명절증후군 90% 겪어...직장인 ‘일상복귀’·구직자 ‘서류발표’ icon애물단지 남은 추석음식, 간단하게 ‘일품요리’로 재탄생 icon구직자, 등골 싸~한 '탈락예감' 면접관 발언 TOP 6 icon‘신서유기5’ 피오, 결이 다른 모지리의 탄생#박혁거세#대동여지도 icon'부국제 초청' 임원희X신소율 '늦여름', 김향기 '영주' 포스터 공개 icon문재인 ‘신들린 외교행보’에 국제사회 ‘경탄’...트위터 ‘깜놀’ icon쇼리, 11월 일반인 여자친구와 결혼 “3년간 교제” icon브리트니 스피어스부터 스콜피언스까지...'나를 차버린 스파이' 흥 폭발 OST 화제 icon삼성전자, 전세계 공대생 선정 '매력적인 직장' 9위…소니·페이스북 제쳤다 icon방탄소년단vs워너원, 남자 그룹상 주인공은?…‘2018 MGA’ 투표 시작 icon'동상이몽2' 한고은, 추석 맞아 부산 시댁 방문...스케일 다른 명절 음식 '눈길' icon징검다리 연휴 나들이, 어른아이 입맛 사로잡는 간식 열전 icon1인가구 입맛저격 소용량 아이스크림 케이크...나뚜루, 미니3종 출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