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제가 해야할 작품...엄마 생각 많이 났어요"

누적 판매 100만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베스트셀러 ‘82년생 김지영’은 출간 이후부터 영화로 개봉하기 전, 이 시점까지 독자, 예비 관객들의 관심을 받았다. 10월 23일 개봉하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주인공 지영을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단순히 남녀 문제로 대립할 수 없는 이야기들이 영화 속에 담겨있다. 정유미는 가장 보통의 사람, 지영을 통해 영화가 전하고 싶은 진심을 연기로 보여준다.

‘82년생 김지영’의 캐스팅 소식이 전해지고 온라인상에서는 여러 이야기들이 오갔다. 기대와 걱정이 커졌지만 당사자인 정유미는 주변 시선에 흔들리지 않았다. 그는 ‘82년생 김지영’을 통해 영화의 메시지는 물론 배우로서 자신이 투톱 주인공도 소화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했다.

“‘부산행’ ‘염력’ 이후 시나리오를 받고 출연 고민했던 작품들이 있었어요. 그중 ‘82년생 김지영’이 눈에 들어왔죠. 이전엔 단독 주연이나 투톱 주연 영화가 부담스러워서 피한 적도 있는데 ‘82년생 김지영’은 그런 생각이 들지 않았죠. 영화가 일상 생활과 밀접하고 제가 충분히 표현할 수 있는 이야기였거든요. ‘내가 해야하는 구나’ ‘이젠 단독 주연으로 해도 되겠다’고 생각했죠. 관객분들이 ‘정유미가 주인공을 해?’라는 말을 하시지 않을 때가 됐을 거라는 판단도 했어요.”

“‘82년생 김지영’ 시나리오를 읽고 조남주 작가님의 원작을 찾아봤어요. 이전부터 소설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오가서 원작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었죠. 솔직히 이 작품이 큰 이슈거리가 될 줄은 몰랐어요. 그 영향력이 너무 커서 오히려 현실감이 없었다고 해야할까요? 배우들, 스태프 모두 늘 그랬듯 대본 리딩하고 촬영하면서 작품을 만들어갔어요. 시나리오와 원작의 이야기가 서로 다른 부분이 있지만 그 결은 비슷한 점이 많다고 생각해요. 영화가 소설보다 더 희망적이어서 좋았어요. 저와 제작진 모두 지영이란 캐릭터의 힘든 부분을 끝까지 보여주기 싫었거든요.”

영화엔 우리의 아내, 엄마, 딸의 이야기가 등장한다. 특히 엄마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장면들이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낸다. 정유미 역시 영화를 통해 엄마의 희생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게 됐다. 한번도 경험하지 않은 엄마의 삶, 정유미는 수많은 논란보다 엄마, 아내, 딸 김지영의 삶을 보여주는 게 중요했다.

“지영이란 캐릭터는 현실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사람이죠. 저는 지영이처럼 결혼을 안 했지만 친구들이나 저의 엄마, 할머니 모두 지영이의 삶을 어느 정도 경험했다고 생각해요. 제가 지영이를 연기하면서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으면 소설을 다시 한번 읽어봤어요. 특히 김도영 감독님이 육아와 일을 병행하셔서 지영이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됐죠.”

“촬영하면서 엄마, 할머니 생각이 났고 잊고 지냈던 기억들이 떠올랐어요. 엄마는 저와 형제들을 키우기 위해 자신의 삶을 희생했거든요. 본인도 하고 싶은 것, 가고 싶은 곳 많았을 거잖아요. 자식들을 위해 모든 걸 포키한 엄마의 마음을 ‘82년생 김지영’을 통해 다시 한번 이해하게 됐어요. 특히 지영의 엄마로 출연하신 김미경 선생님을 보면서 제 엄마 생각이 많이 났죠. 지영이에게도 그런 엄마의 마음이 담길 수 있게 연기하려고 노력했어요.”

정유미는 김지영과 다른 삶을 살고 있다. 아직 결혼을 하지 않았고 엄마가 되지도 않았다. 또한 여성이라고 차별 받은 적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정유미는 김지영을 조금씩 이해할 수 있었다. 모두가 다른 삶을 살고 있지만 같이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들은 있기 마련이니까. 그는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하면서 다시 만난 공유와 배우로서 공감할 수 있었던 지점에 행복함을 느꼈다.

“잠깐 동안 김지영으로 살아봐서 제가 지영의 마음을 온전히 이해했을지 모르겠어요. 하지만 제가 그동안 잊고 지냈던, 무심했던 사람들이 떠올랐고 그들의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해 영화에 출연했죠. 그래서 그들의 감상평이 궁금해요. 저는 아직까지 지영이가 겪었던 차별이라든지 슬픔을 경험한 적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여러 논란들이 이성적으로 이해가 잘 안 됐죠. 하지만 사람마다 생각은 천차만별이고 다양한 삶을 살잖아요? 어떤 부분에서는 지영이와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생각해요.”

“‘부산행’ ‘도가니’에 이어서 공유 오빠와 다시 만나게 됐어요. 이렇게 같이 붙는 장면이 많은 적은 처음이었어요. 친분이 있고 서로 성격도 알고 있어서 말을 많이 안 해도 연기 호흡을 잘 맞출 수 있었죠. 배우로서 상대 배우의 연기를 편하게 할 수 있게 도와주는 동료가 있어서 정말 좋았어요.”

②에서 이어집니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②] 정유미 "'82년생 김지영' '보건교사 안은영', 제게 와줘서 고마웠어요" icon까웨, 삼청 프리미엄 아울렛스토어 오픈...최대 50% 할인 icon패션피플 설레게 하는 가을맞이 쇼핑 ISSUE 4 icon‘신서유기7’ 강호동=거대 묘한이, 용볼 속 나영석 PD? 시작부터 비주얼 쇼크 icon가을철 보습 뷰티템 선택 꿀팁, 성분 따져보기 icon'온라인 탑골공원' 열풍에 뮤지코인도 합류! 이경섭 작곡가와 살롱데이트 icon박경례, '아이콘택트' 스태프에 60인분 식사대접...출연 이유는? icon독서의 계절, '북스테이'로 만추 낭만여행 떠나볼까? icon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11월 개막, 전편 무료상영 "다함께 즐겨요" icon미리 준비하는 핫한 겨울 아우터 트렌드 PICK 4 icon사상 첫 '서울시리즈'...두산 vs 키움, KS 1차전 승리→우승 확률 74.3% icon‘핫’ 트렌드 ‘얼씨룩’ 완성할 남성패션 아이템 icon'닥터포헤어 현빈', 토스 행운퀴즈 출제...탈모 증상 완화 비법은? icon무신사 니트 핫세일 퀴즈, 무신사 '단독/한정 상품' 영역 상품 첫번째 상품 색상? icon'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메인예고편 공개, 운명적 대결 '눈길' icon[포토] 뉴이스트, 미니 7집 '더 테이블'로 6개월만에 돌아왔어요~ icon망붕 유재석X울보 조세호, 감정 강요 NO! 전국민이 주인공 ‘유 퀴즈 온 더 블럭’ icon'트립텔 비엣젯항공 개특가', 토스 행운퀴즈 '푸꾸옥 리조트' 이름은? icon예술위 '비전2030' 선포 "블랙리스트 추락 신뢰회복 목표" icon'람보' 실베스터 스탤론 vs '터미네이터' 아놀드 슈왈제네거, 액션 레전드 10월 빅매치 icon[포토] 뉴이스트 '타이틀곡 '러브미' 킬링 포인트는 휘파람!' icon콜린 벨 女축구 감독 "선수 중심 팀 문화 만들 것...도쿄올림픽行 우선 목표" icon극장 데이트 어때? 감성충전+할인혜택 1석2조 대학로 뮤지컬 3선 iconKBS,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기자 고소...성명불상자 14명 포함 icon합참 "러 군용기 6대, 韓방공식별구역 4회 진입...전투기 10대 대응 출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