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설운도 “연예계 짠돌이 1위? 한무 선배님 검소함 배우고 싶어”

설운도가 연예계 짠돌이로 언급됐다.

17일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에는 가수 설운도가 출연했다.

설운도는 가수로 성공하기까지 업조을 가리지 많은 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서울 올라오기 전에 부산에서도 일을 많이했다 해운대에서 파라솔을 팔았다. 그때는 파라솔 장사도 아무나 못했다. 근데 부모님이 하실 때 내가 호객행위를 했다. 그때부터 입담을 워낙 좋았다”라고 전했다.

또 젊은 시절 자신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자 “어려운 여건 속에서 이겨나간 게 대견하다”라며 “요즘 젊은 사람들은 인내와 끈기가 부족하다. 우리 아들만 봐도 그렇다 인내와 끈기만 있다면 자기 뜻을 이룰 수 있다고 본다”라고 당부했다.

DJ들은 이날 “연예계 자린고비 1위라고 한다”라며 “한무 선배님이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할 정도”라고 소문의 실체를 물었다. 설운도는 “얼마 전에 어떤 일이 있었냐면 한무 형님하고 저하고 커피를 시켜놓고 마시고 있는데 아무도 일어나지 않으니까 PD선생님이 와서 계산을 하고 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DJ들이 “한무 선배님이 휴대폰 전화요금 아끼려고 후배한테 아끼는 수법을 썼다더라. 유일하게 안 통하는 사람이 설운도씨였다고 하더라”라고 하자 “선배님의 검소함을 배우고 싶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는 형님' 최여진, "나 닮은 男아이돌 있다"...호기심↑ icon악동뮤지션, 콘서트 영상 공개...'악뮤 전국 순항 中' icon'뉴스토리' 2020 새해, 평양을 가다...북한 원산관광지구는? iconKT Seezn(시즌), 엑소 수호X이세영 주연 '하와유브레드' 등 오늘(17일) 첫 공개 icon모로칸오일, 롯데百 부산 서면점 오픈 기념 프로모션 icon창작뮤지컬 '페드라', 리딩 쇼케이스 개최...관객 만남 기대 icon‘땅콩회항’ 박창진, 21대 국회의원 도전 “직장 내 민주주의 확립” icon연령대별 취향저격! 설 뷰티선물 리스트 icon'런닝맨' 강한나·금새록·박초롱·이주영, 경자년 예능 포텐甲 기대주 총출동 icon故 염호석 시신탈취 사건, 삼성 뒷돈받은 경찰관들 징역형 선고 icon삼성전자, '갤럭시 A10e' 출시...바른 스마트폰 습관 '키즈홈' 서비스 눈길 icon이성민·권상우·이병헌, 설 극장가 '정보요원' 출격...최강 포스는? icon이대원X나태주, '미스터트롯' 여심 사로잡은 美친 실력파 챔피언(ft.올하트) icon‘컬투쇼’ 한기명 “사고로 후천적 장애, ‘개콘’으로 코미디언 꿈 키워” icon'엑스원' 해체 후 근황...봉사→팬미팅까지 팬들 "생존신고 해줘" icon'라건아 사태' KBL, 외국인 선수 인종차별 사례 조사·법적대응 icon주말엔 역시 EPL, 이번주 빅매치는? #손흥민 #아르테타 #노스웨스트더비 icon‘책을 듣다’ 박소담, 이기적인 인간사회 풍자 ‘걸리버여행기’ 낭독 icon젝스키스, 팬들 위해 '옐로우 카페' 오픈...MV 콘셉트·웰컴 기프트 등 iconCJ ENM, 채널CGV·수퍼액션→OCN Movies·Thrills로 변경 icon지코 '아무노래', 멜론 24시간 누적 100만 돌파...총 2곡 보유 icon'스토브리그', 딕펑스 김태현 부른 OST '하루가 저물어간다' 발매 icon'핸섬타이거즈', 매니저 조이 대활약...서장훈 "월등한 코치" icon[인터뷰①] '해치지않아' 강소라 ”배우인생 첫 사자 연기, 언제 제가 해보겠어요? icon[인터뷰②] '해치지않아' 강소라 "'런닝맨'서 게임에만 몰두...저는 예능 바보!" icon'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기생충'팀 응원메시지 받아 눈길 icon故 유병언, '세월호 참사' 책임 70% 판결...法 "세 자녀 1700억 내라" icon조국, '유재수 감찰무마' 검찰 불구속 기소..."권한 침해 사실 인정" icon'스토브리그' 남궁민-오정세, 포장마차 은밀한 만남? icon이수만, 美 버라이어티 ‘비즈니스 리더 500’ 3년 연속 선정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